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고의 인기 국내 여행지는 어디일까? 빅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여자는 제주도, 남자는 강원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일기획의 빅데이터 분석 전문조직 제일DnA센터가 최근 1년 동안 서울에 사는 15~59세의 남녀 패널 1760명이 PC와 스마트폰을 이용해 입력한 16만여건의 여행 관련 검색 데이터를 분석해 이와 같은 결과를 얻었는데요.

 

분석결과 여행 관련 검색량과 관심사는 성별에 따라 상당한 차이를 보였습니다. 먼저 검색횟수에서 여성은 연간 평균 96.3회를 기록한 반면 남성은 62.1회로 3분의 2 수준에 그쳐 여성이 남성보다 여행에 대한 관심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주로 검색하는 여행지에서는 여성의 경우 제주도가 전체 검색 중 25.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반면 남성의 경우 강원도가 가장 많은25.6%를 차지했습니다. 남성의 제주도 검색 비중과 여성의 강원도 검색 비중은 15% 내외에 그쳤습니다.

여성들의 경우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과 예쁜 펜션∙카페 등의 볼거리에 매력을 느끼며 남성들의 경우 강원도의 산과 바다에서 즐길 수 있는 등산, 캠핑, 레져 스포츠 등의 활동에 관심이 높기 때문에 이와 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이는데요.

연령대별로 분류해보면 제주도, 강원도, 경기도가 전 연령에 걸쳐 비슷한 비중을 차지하며 1~3위에 오른 가운데 20대에서는 부산, 40대에서는 인천이 비교적 높은 검색량을 보이며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부산은 해운대, 국제시장, 부산국제영화제 등 대표적 콘텐츠들이 방송∙영화∙인터넷 등 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젊은 층 사이에서 ‘핫’한 여행지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일주일 중 여행 정보를 가장 많이 검색하는 날은 목요일(19.3%)이었으며 월요일이 약 17.8%로 뒤를 이었습니다. 금요일(10.9%)과 토요일(10.1%)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습니다. 업무, 공부 등으로 지쳐있는 목요일과 한 주의 시작이 부담스러운 월요일에 여행을 가고 싶은 욕구가 커지면서 검색횟수가 많아지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루를 3시간 단위로 나눠 시간대별로 봤을 때도 피로감을 많이 느끼는 오후 3~6시의 검색량이 약 26.6%의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는데요. 그 외 시간대는10%대 이하였습니다.

 

월별로는 여름휴가 시즌을 포함한 7~8월의 검색량이 가장 높았으며 봄~가을에 해당되는 3월~11월에는 꾸준한 검색이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겨울(12월~2월)에는 전체 검색량이 봄∙가을의 절반 이하로까지 떨어졌으나 해외여행지에 대한 검색량은 오히려 늘어나는 현상을 보였습니다. 국내에는 겨울여행 관련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인식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제일기획 지현탁 마스터는 “‘가볼만한곳’, ‘맛집’, ‘여행코스’ 등 여행 정보를 검색했을 때 다양한 콘텐츠와 이슈가 얼마나 잘 준비되어 있느냐에 따라 선택하는 여행지가 달라지게 된다”며 “제주도, 강원도, 부산처럼 사랑받는 관광지가 되기 위한 콘텐츠 개발에 소비자의 숨은 욕망을 보여주는 빅데이터 분석이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아름다운 관광지에 재미난 콘텐츠가 많이 개발됐으면 좋겠습니다! 빅데이터로 소비자의 면면을 분석해 마케팅 솔루션을 제시하는 제일기획 DnA센터! 다음 분석 자료도 기대해주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