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슈퍼볼_도비라

 

미국에서 일 년 중 피자가 가장 많이 팔리는 날이 있다고 합니다. 그 날엔 거리도 한산하고요. 대신 TV가 있는 곳이라면 너도나도 모여들어 웅성웅성 장사진을 이룬다고 하네요. 그 날은 무슨 날일까요??

 

슈퍼볼 광고의 위엄

미식축구. 미식축구는 우리나라에선 다소 생소한 종목이죠. 그런데 미국에서의 인기는 어마무시하다고 합니다.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Super Bowl)’이 열리는 날엔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될 정도. 때문에 슈퍼볼은 스포츠를 넘어 각종 기록과 효과를 낳죠.

그중 하나가 경기 중간중간 노출되는 광고인데요. 일명 ‘슈퍼볼 광고’라 불리는 이 광고들은 매년 그 비용과 효과를 경신하며 전 세계 마케터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올해로 50회를 맞이한 슈퍼볼은 지난 2월 7일(현지 기준)에 열렸는데요. 광고 집행 비용이 30초당 약 60억 원을 기록했다는 기사가 쏟아지면서 사람들을 놀라게 한 것도 잠시, 완판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그 위엄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했답니다.

이번 슈퍼볼의 평균 시청률은 무려 49.0%(조사기관 닐슨). 여기에 TV 외 스트리밍 장비를 통해 무료로 시청한 사람들까지 더하면 약 1억 1,440만 명이 시청했다는 지난해보다 더 많을 거란 분석인데요. 자, 이제 왜 마케터와 기업들이 슈퍼볼 광고에 끌리는지 아시겠죠?

 

새로운 슈퍼볼 광고, Jeep ‘Portrait’ 캠페인 

이번 슈퍼볼 광고 중 압도적인 영상미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광고가 있습니다. 제일기획 자회사 Iris가 제작한 자동차 브랜드 Jeep의 ‘Portrait(초상화)’ 캠페인인데요.

감성적인 나레이션과 함께 차례차례 스틸컷이 보입니다.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있는데요. 그들의 생김새는 물론 표정,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질 정도죠. 이런 그들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양옆의 까만 여백입니다.

다소 의아하다는 반응도 있었는데요. 상당한 금액을 들이는 슈퍼볼 광고에서 하나라도 더 보여줘야 할 텐데 화면의 반을 여백으로 처리했으니 말이죠.  그러나 이 까만 여백이 스틸컷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더욱 흡입력 있게 만들어주는 장치랍니다.

그리고 숨겨져 있는 또 한가지 비밀! 캠페인 영상이 TV에서 방영된 후 온라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낳았는데요. TV보다 작은 모바일 화면으로 영상을 시청하는 사람들을 위해 화면에 스틸컷이 꽉 차게 보일 수 있도록 비율을 설계한 것입니다. TV 광고가 주가 되는 슈퍼볼 광고로 제작됐지만 요즘 대세인 온라인 매체까지 포용하는 솔루션을 고안했죠.

이 캠페인 영상은 Jeep의 오늘이 있기까지 함께해준 사람들의 모습과 미국의 역사를 담았는데요. Jeep 75주년 기념 캠페인으로서 소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브랜드보다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영상이 끝나기 직전까지 브랜드명을 들려주지 않죠.

유머러스하고 브랜드나 상품을 각인시킬 수 있는 화려한 영상이 주를 이루는 슈퍼볼 광고들 속에서 파격적이라고 할 수도 있는 Jeep의 Portrait! 진심을 담아 가장 임팩트 있는 캠페인을 만들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가 아닐까 싶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나요?
▶ Jeep 캠페인 영상 보러가기  

마지막으로, 제일기획을 만드는 것도 바로 여러분입니다!  앞으로도 응원과 사랑을 부탁드리며 언제나 감사합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