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웹드라마_도비라

 

여러분도 평소에 드라마 즐겨 보시죠? 드라마 하면 퇴근 후 혹은 주말에 가족들과 TV 앞에 모여 함께 보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을 텐데요. 그런데 요즘 ‘안방극장’도 옛말이 됐습니다.

바로 모바일 기기와 웹에서도 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특히 모바일에 최적화된 짧은 분량의 ‘웹드라마’는 ‘대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더욱 인기인 웹드라마 열풍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스낵컬처 대세로 등극한 웹드라마


 ▲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웹드라마 를 스마트폰으로 시청하는 모습 

모바일 콘텐츠가 전성기를 맞이한 요즘. 지하철이나 버스, 커피숍 등에서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뉴스 등의 콘텐츠를 보는 것이 흔한 일상이 됐습니다. 이른바 ‘스낵컬처(Snack culture)’ 열풍이 거세게 불고 있는데요. 스낵컬처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짧은 시간 동안 가볍게 콘텐츠를 즐기는 문화 트렌드를 이르는 말로 웹툰, 웹소설, 웹드라마가 대표적이죠.


▲ 웹드라마의 장점, 자료 제공: 컨스 TV

그중에서도 2013년 첫 선을 보인 웹드라마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데요. 이유는 ‘간편성과 용이성’때문. ‘모바일 드라마’, ‘SNS 드라마’로 불릴 정도로 언제 어디서든 유튜브나 블로그, 페이스북 같은 SNS는 물론, 네이버 TV캐스트 등에서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한 회 길이가 평균 10~15분 정도의 짧은 러닝타임으로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기에 딱이죠.

TV 드라마의 경우 주로 밤 시간대 방영되기 때문에 학생이나 직장인들은 제시간에 시청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는데요. 웹드라마는 점심시간이나 출퇴근 시간을 이용해 볼 수 있기 때문에 반응이 좋을 수밖에 없죠.

특히 소재나 출연자가 신선해 1030세대 사이에서 더욱 열풍인데요.  웹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가 하면 취업, 연애, 음식, 직장생활, 패션까지 요즘 세대들이 관심 있는 이야기들을 골고루 담고 있죠. 더군다나 아이돌 스타나 신인 배우의 등장은 웹드라마의 인기를 더욱 상승시키고 있답니다.

 

개성 넘치는 웹드라마 제작 열풍


▲ 웹드라마 제작편수 증가추이, 자료 제공: 컨스 TV

웹드라마 전문 채널인 컨스 TV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제작된 웹드라마 제작편수는 97편으로 조사됐는데요. 그 추이를 보면 놀라운 성장을 알 수 있습니다. 2013년 7편, 2014년 23편에 불과하던 작품 수는 2015년 67편으로 늘어났죠.

웹드라마 제작이 활기를 띠다 보니 지상파 방송국, 드라마 제작사, 연예 기획사까지 제작에 나서고 있는 실정입니다. KBS가 제작한 <미싱코리아>, MBC가 제작한 <퐁당퐁당 러브>, SM이 제작한 <우리 옆집에 EXO가 산다> 등이 대표적 사례.  <우리 옆집에 EXO가 산다>의 경우 웹드라마 최초 조회수 1, 000만 건이라는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죠.

기업들도 홍보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웹드라마를 제작하는 경우가 늘었습니다. 삼성그룹은 <무한동력>, <최고의 미래> 등을 통해 2030 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자 했는데요. 젊은이들의 가장 큰 고민인 취업문제와, 직장생활을 다루며 많은 공감을 얻었죠.

삼성물산 패션부문도 패션을 소재로 한 <옐로우(Yellow)>라는 웹드라마를 선보였는데요. 드라마 속 아이템 정보를 시청 중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아이템 리스트’라는새로운 기법을 적용해 시청자들에게 이색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죠.

 

제일기획이 참여한 웹드라마 


▲ 제일기획에서 제작한 웹드라마 포스터 이미지(왼쪽부터 최고의 미래, 도전에 반하다, 초코뱅크)

얼마 전 인기리에 종영한 웹드라마 <초코뱅크>를 시청한 분 계세요? 바로 제일기획이 제작한 웹드라마인데요. 이 외에도 삼성그룹에서 선보인 <무한동력>, <최고의 미래>, <도전에 반하다> 등을 기획, 제작한 바 있죠.

특히 <초코뱅크>는 다양한 금융 정보를 웹드라마 형식으로 전달했다는 점에서 ‘새롭다’는 평을 받았는데요. 시청만으로도 크라우드 펀딩, 핀테크 등에 대한 내용을 배울 수 있어 화제가 됐죠. 여기에 EXO(그룹 가수)의 멤버 카이가 취업 준비생으로 등장하며 1회 조회수만 100만 건이 넘을 정도로 큰 인기를 모았습니다.
 ▶ <초코뱅크>  시청하기

또한 <무한동력>, <최고의 미래>, <도전에 반하다> 웹드라마를 통해서는청춘들에게 도전과 희망,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는데요. 지난해 방영된 <도전에 반하다>는 누적 조회수 2,100만 건을 돌파하며 2015년 제작된 웹드라마 중 조회수 랭킹 1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즐거운 도전 문화를 만들어 가자’는 삼성의 메시지가 잘 전달된 것이죠.

모바일 시대, 콘텐츠 산업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이동 중이나 식사 시간에 짬을 내 볼 수 있는 간편한 콘텐츠, 즉 스낵컬처 이용자들을 겨냥한 콘텐츠들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그런 점에서 10분짜리 웹드라마는 모바일 시대에 꼭 맞는 콘텐츠라 할 수 있죠.

기대되는 것은 이렇게 웹드라마가 성장을 거듭하다 보니 모바일 콘텐츠를 넘어 한류 콘텐츠로서도 발판을 넓힐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앞으로 얼마나 더 다양한 웹드라마가 우리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 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