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은 1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디캠프 본부에서 애드테크 기업들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애드테크 디파티(Ad-tech D.Party)’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그동안 빅데이터 분석, O2O솔루션, 디지털PPL 등 광고 및 미디어 기술 영역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둬 온 제일기획이 국내 애드테크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진행한 것인데요.

제일기획과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의 스타트업 보육 플랫폼 ‘디캠프(D.Camp)’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관련 스타트업, 투자사, 미디어뿐 아니라 디지털 광고에 관심 있는 일반 기업 관계자까지 250여 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습니다.

애드테크란 광고를 뜻하는 애드버타이징(advertising)과 기술을 뜻하는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로 디지털, 모바일, 빅데이터 등 IT기술을 접목한 첨단 광고를 의미합니다.

 


▲ ‘애드테크 디파티’에 스타트업 관계자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일기획 이나리 비욘드본부장이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이날 행사에서 제일기획과 와이더플래닛, 튠, 모코플렉스, 버즈빌 등 주요 스타트업들은 “플랫폼과 테크놀러지 변화에 따른 광고전략”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했는데요. 이후 참가자들은 자유로운 대화 시간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제일기획 이나리 비욘드본부장은 “제일기획이 변화를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혁신적 아이디어와 실행력으로 무장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우수 스타트업과 함께 광고의 새 영역을 개척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 주요 목표”라고 밝혔는데요.

제일기획은 지난해 1월 업계 최초로 신사업∙스타트업 투자 전담조직인 비욘드(Beyond)본부를 신설하는 등 스타트업과의 협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