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국내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통해 기업과 개별 브랜드 영향력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소셜 파워 지수(Social Power Index)’를 개발했습니다.

 

제일기획의 빅데이터 분석전문조직인 제일DnA센터가 개발한 이 지수는 21개 업종, 1500여 개 브랜드에 대한 온라인/모바일상의 버즈량(언급 횟수), 소비자 발신량, 긍정/부정 평가량 등의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반영해 전체 브랜드 안에서의 상대적 호감도를 수치화한 것인데요.

최근 2년간 집행된1400여 개 광고∙프로모션 등 캠페인에 대한 소비자 버즈량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진행하는 캠페인의 효과를 실시간으로 비교∙평가하는 기능도 더했습니다.

 

많은 비용이 들고 설문방식에 따라 결과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는 기존의 브랜드 인식 조사와 달리 소셜 파워 지수는 소비자의 직접적인 반응에 기반해 적은 비용으로 보다 객관적인 브랜드파워를 실시간 측정할 수 있는데요. 캠페인 평가 기능까지 더해 빅데이터 기반의 종합적인 브랜드 관리툴(tool)을 완성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제일기획은 우선 자체 브랜드 분석 시스템인 ‘브랜드 나우(Brand Now)’에 이 지수를 적용해 클라이언트 브랜드 위상 관리, 캠페인 효과 측정 등에 활용할 예정이며 향후에 광고주 등 외부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한 내년 초까지 현재의 소셜 데이터에다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8천여 명 규모 패널의 검색 및 구매행동 데이터를 추가해 브랜드별 분석 기능을 한층 강화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제일기획 지현탁 마스터는 “소셜미디어상의 소비자 관심이 유명인∙사회 이슈에서 기업∙브랜드로 확대되고 있어, 마케팅에서 소셜미디어의 역할은 지속적으로 커질 것”이라며 “생생한 소비자의 목소리인 소셜 데이터를 활용해 더욱 객관적이고 발빠른 브랜드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