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봄 과일 딸기’도 이젠 옛말입니다. 딸기가 겨울 대표 과일로 떠오르면서 식품외식업계는 그야말로 ‘딸기 전쟁’입니다.

봄이 오기도 전에 소비자들의 눈과 입을 사로잡기 위해 딸기를 활용한 각종 메뉴를 내놓고 있는데요. 딸기로 만든 디저트는 기본, 계절 한정판 주류까지! 겨울을 점령한 가지각색의 ‘딸기 마케팅’을 소개합니다.

 

요즘 시장이나 마트에 가면 단연 눈길을 사로잡는 게 바로 탐스럽게 익은 딸기일 텐데요. 싱그러운 딸기향에 저절로 ‘봄’이 느껴지는 건 저뿐만이 아닐 겁니다. 그런데 봄철 과일로 잘 알려진 딸기가 겨울에 더 맛있다는 것 알고 계세요?

사실 딸기의 제철은 1월부터 5월까지지만, 겨울철 딸기가 봄철 딸기보다 당 함량이 높고 신맛이 적어 훨씬 맛이 좋다고 합니다. 딸기는 온도가 낮으면 천천히 익어 당분이 오래 축적되고, 신맛을 내는 유기산은 분해되는 반면 온도가 높으면 당도는 떨어지고, 유기산 함량은 늘어나는데요. 이 때문에 겨울철 딸기는 열매가 크고 단단하며 당도가 높죠.


 ▲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딸기 샌드위치와 보해양조에서 출시한 계절 한정판 #딸기라 알딸딸 

이처럼 겨울철 딸기의 맛과 영양이 풍부하다 보니 딸기를 활용한 마케팅이 봄이 아닌 겨울에 활발히 펼쳐지고 있습니다.

딸기 라떼, 딸기 스무디, 딸기 빙수, 딸기 샌드위치, 딸기 도넛 등 이름만 들어도 상큼한 딸기 메뉴가 출시되는가 하면 딸기 과즙향이 어우러진 주류도 등장했는데요. 보해양조에서는 ‘부라더#소다 #딸기라 알딸딸’을 출시, 소비자들의 입소문을 모으고 있죠.


▲ 2030세대 여성들에게 인기인 딸기 뷔페

이뿐만이 아닙니다. 호텔업계에서는 화려한 디저트로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데요. 다양한 딸기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딸기 뷔페는 2030세대 여성들에게 특히 인기라고 합니다. 더군다나 제철 과일의 특성상 기간 한정으로 진행되다 보니 예약은 필수일 정도.


▲ 신선한 딸기를 우유에 갈아 만든 딸기 라떼

한겨울 딸기의 등장으로 SNS에서는 #딸기스타그램 #딸기메뉴 #딸기딸기해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먹음직스러운 딸기 메뉴 인증샷이 공유되고 있는 상황. 특히 쉽게 접할 수 있는 딸기 라떼는 자주 등장하는 인증샷 중 하나인데요. 맛은 물론 흔히 ‘비주얼 깡패’로 불리며 보는 즐거움까지 더해주고 있습니다.

 

새콤달콤한 딸기는 과일 중 비타민 C의 함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하루에 8개만 먹어도 하루 비타민 C 권장 섭취량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죠. 딸기는 그대로 먹어도 좋지만 샐러드나 주스, 케이크 등 다양한 요리로 만들어 먹으면 더욱 좋은데요. 요즘 간단하게 만드는 딸기 요리도 그야말로 인기입니다.


 ▲ 비타민C가 풍부한 딸기 샐러드와 부드럽고 달콤한 딸기 크레이프

어린잎 채소와 딸기 위에 상큼한 딸기 드레싱을 얹으면 딸기 샐러드가 뚝딱 완성되고요. 달걀과 밀가루, 우유로 만든 크레이프 반죽을 얇게 구워 딸기를 올려주면 아이들 간식으로도 손색없는 달콤한 딸기 크레이프도 만들 수 있죠.

한겨울, 빨갛게 잘 익은 딸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봄이 성큼 다가온 것 같습니다. 사실 10여 년 전만 해도 딸기는 일본 품종이 대부분이다 보니 겨울에 먹기 귀한 과일이었죠. 하지만 우수한 국산 품종이 개발되고 보급되면서 겨울철 수확량도 늘어나게 되었는데요. 딸기의 제철이 봄에서 겨울로 바뀌는 데도 이러한 배경이 한몫했죠.

여러분도 딸기 참 좋아하시죠?^^ 남은 겨울 그리고 다가올 봄엔 다양한 딸기 메뉴로 상큼함을 만끽해 보는 건 어떨까요? 여러분만의 딸기 요리도 만들어 보시고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