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버스 손잡이가 손잡이 이상일 수는 없을까?
예컨대 손잡이를 잡으면 심장 박동과 신체 밸런스를 체크해
스마트폰으로 전송해 주는…. 제일기획의 중국 자회사 펑타이가
실제로 그런 특별한 기능이 있는 손잡이를 만들어냈다.
펑타이가 진행한 Yilil의 디지털 캠페인을 소개한다.

Tomorrow’s Kitchen, 세상을 바꾸는 크리에이티브

사물인터넷(IoT)은 크리에이티브 분야에서 더 이상 낯선 이름이 아니다.
사물 간 데이터 교환을 가능케 한다는 아이디어가 물질적 세계와
컴퓨터 기반 기술 간 통합 기회를 만들어내면서 공상과학 영화 속의 장면이
현실이 되고 있다. 이상적인 사물인터넷의 세계에서 우리는 눈으로 바라만 봐도
운동화를 신어볼 수 있고, 신발을 통해 의사들과 이야기하고,
시계로 병원에 접수하고 안경으로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미래를 예측할 수 없다면, 불가능할 것 같은 일들을 자유롭게 상상해 보면 어떨까?

그런 맥락에서 펑타이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사고방식으로 세상을 바꾸려는
크리에이티브들을 한자리에 모은 ‘Tomorrow’s Kitchen’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스마트 그랩 핸들(Smart Grab Handle)은 그 크리에이티브들의 최고작 중 하나다.

 ▲ 1,2. 스마트 그랩 핸들은 ‘건강을 재미있게’가 브랜드 메시지인 Yili Meiyitian의 기본 가치에서 출발했다.
건강을 모니터링하는 스마트 핸들
아시아에서 살면서 일하다 보면 버스나 지하철에서 한 손으로는 손잡이를 잡고,
다른 한 손으로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직장인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아시아에서 가장 분주한 도시인 베이징의 젊은 직장인들은 과도한 업무로
자신의 건강을 관리할 시간이 거의 없다. 그렇다면 수많은 직장인들이
매일 이용하는 버스를 ‘건강 매니저’로 만들면 어떨까?
대중교통과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마케팅 기회로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지난 8월, 특별한 ‘건강 버스’가 베이징 도심을 가로질렀다.
중국의 인기 아이돌 원경천도 버스에 함께 올라 승객들이 버스에 탑재된
건강 모니터링 기능을 사용하는 방법을 익히도록 도와줬다. 그것은 바로
Tomorrow’s Kitchen이 유제품 음료 브랜드 ‘Yili Meiyitian’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건강 모니터링 ‘스마트 핸들(Health Monitoring Smart  Handle)’이었다.
 

▲ 3. 스마트 그랩 핸들 사용법을 승객들에게 알려주고 있는 중국의 인기 아이돌 원경천.
4. 센서와 LED 스크린이 부착된 스마트 그랩 핸들. 손잡이를 잡으면 건강 지수가 스크린에 표시된다.
5. 사용자는 스마트폰 앱으로 데이터를 받아 건강 프로파일을 만들 수 있다.

이번 Tomorrow’s Kitchen 프로젝트는 ‘건강을 재미있게’를 브랜드 메시지로 삼고 있는
Yili Meiyitian의 가장 근본적인 가치에서 출발했다. Tomorrow’s Kitchen의 멤버들은 센서와
LED 스크린이 부착된 전자 손잡이를 만들었다. 승객이 손잡이를 잡으면 센서가 자동으로
심장 박동수, 체질량 지수, 균형 능력 등의 건강 지수를 측정한다. 이렇게 측정된 건강 데이터는
핸들에 부착된 LED 스크린에 표시된다. 그러면 사용자는 NFC로 데이터를 자신의
스마트폰 앱으로 받아 보고 건강 프로파일을 만들 수 있다.
앱은 스마트 건강 매니저로 사용자의 건강 지수를 기록하고 분석한다.
앱을 위챗(중국의 인기 인스턴트 메시징앱)에 연동하면 사용자는 자신의 활동 내역을
친구와 공유하고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Meiyitian 제품이 있는 가까운 매장을 안내 받는다.

손잡이는 센싱 기술에 기반해 고안됐다. 흔히 볼 수 있는 사물이지만,
브랜드와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 색다른 경로다. 브랜드와 소비자 간의
직접적인 상호작용이 가능하며 동시에 소비자들 사이의 활동을 촉진시킨다.
더욱이 이번 손잡이는 혁신적이고 재미있으며 실용적이다.

혁신적이면서 현실적인 콘셉트


Tomorrow’s Kitchen이 디자인한 이번 특별 메뉴는 비용은 적게 들지만,
더 높은 만족과 더 높은 매출을 불러온다. 혁신적이지만 현실적일 것!
Tomorrow’s Kitchen의 셰프들은 언제나 이 점을 염두에 두고 있다.
혁신적인 조리법도 중요하지만, 결국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맛이라는
톱 레스토랑의 대표 메뉴 콘셉트와도 비슷하다.

▲ 6,7,8. 앱을 위챗과 연동시키면 Meiyitian 제품의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가까운 매장도 안내 받는다.
이번 캠페인은 2015년 부산국제광고제(Ad Stars)의 10개 부문에서
최종 결선까지 올랐으며 중국에서도 많은 상을 수상했다.
물론 펑타이가 이런 영예를 안을 수 있었던 것도 Yili가 사물인터넷을
프로모션에 적용하는 통찰력을 용기 있게 보여주고, Tomorrow’s Kitchen 팀을 믿어준 덕분이다.
Meiytian 스마트 핸들의 성공을 바탕으로 제일기획은 계속해서 야심 찬 신메뉴를 내놓을 것이다.

▲ 9. 센싱 기술에 기반해 고안된 스마트 그랩 핸들.

펑타이의 CCO 피터 쉔(Peter Shen)은 매달 팀원들과 함께 아이디어 워크숍을 연다.
직원들이 아무런 사전 지식 없이 생각하고, 일상생활의 니즈를 고려하면서,
우리 삶의 다양한 면에 영감을 받도록 독려한다.
 
스마트 핸들 이외에도 다양한 사물인터넷 기기들이 캠페인에 투입됐다.
다양한 패턴의 구부릴 수 있는 LED 패널이 숨겨져 있는 스타일리시한 매직 LED 티셔츠는
크리에이티브한 고객을 위한 완벽히 새로운 마케팅 채널이다.
스마트 핸드워시 비누 디스펜서는 아이들의 손 씻기 습관을 키워준다.
현재 시장에 출시 준비된 아이디어가 10개 이상이며, 매달 더 많은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있다.
Tomorrow’s Kitchen은 이제 눈으로 신발을 신어보는 시대가 멀지 않았다고 확신하고 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