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맨부커수상작 도비라

 

지난 5월 16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Victoria and Albert Museum)에서 열린 맨부커상(Man Booker Prize) 시상식 현장. 소설가 한강과 번역가 데보라 스미스(Deborah Smith)가 맨부커상 인터내셔날 부문 수상자로 호명되던 순간, 온 국민은 환호했습니다.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을 수상한데다, 한국 문학의 세계 진출 가능성을 보았기 때문인데요. 덩달아 다른 수상작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상황. 국내 독자들을 위해 한국어로 번역돼 출판된 역대 맨부커상 수상작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제일기획 블로그에서 국내에 소개된 수상작들을 모아봤습니다!

 

맨부커상 알아보기! 

맨부커홈피

▲ 소설 채식주의자(The Vegetarian)로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을 수상한 (좌)번역가 데보라 스미스와 (우)소설가 한강(이미지 출처: 맨부커상 홈페이지)

맨부커상이란 노벨문학상, 프랑스의 콩쿠르 문학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입니다. 초기 명칭은 부커상이었으나 2002년 맨 그룹(Man Group)이 후원하기 시작하면서 맨부커상으로 이름이 바뀌었죠. 이 상은 1969년 영국의 부커사가 제정, 해마다 영국 연방국가에서 영어로 쓴 소설을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하는데요. 2005년에는 ‘인터내셔널 부문’이 신설돼 비연방 국가의 작가에게도 수여하고 있죠. 특히 2016년부터는 번역의 중요성을 고려해 작가와 번역가에게 공동으로 수여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맨부커상에 대해서도 알아봤으니 역대 수상작을 소개해드릴게요.

 

한밤의 아이들(Midnight’s Children)

맨부커상1_1

1981년 출간된 ‘한밤의 아이들’은 세 번의 부커상을 수상한 작품으로도 유명합니다. 1981년 부커상 수상 이후 25주년 기념 ‘부커 오브 부커스’, 40주년 기념 ‘베스트 오브 더 부커’까지 수상한 것. 2012년에는 영화로까지 제작된 바 있죠. 1947년 8월 15일 인도가 독립하던 순간, 1,001명의 아이가 신비로운 능력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소설의 주인공은 12시 정각에 태어난 살림 시나이. 이 아이는 냄새만 맡아도 과거의 일을 감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태어났죠. 생계를 위해 피클 공장에서 일을 하지만, 자신의 삶에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자서전을 쓰기 시작하는데요. 살림 시나이를 통해 인도의 역사와 한밤의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답니다.

 

작은 것들의 신(The God of Small Things) 

맨부커상2

인도의 대표적 여류작가 아룬다티 로이의 첫 소설, ‘작은 것들의 신’은 1997년 데뷔와 동시에 부커상을 수상한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는데요. 출간 후 전 세계 40여 개 언어로 번역 출간돼 600만 부 이상이 팔렸죠. 이 소설은 작가의 어린 시절 체험을 반영한 ‘반자전 소설’로 그 해 뉴욕타임스의 주목할 만한 책으로 꼽히기도 했는데요. 소설의 배경이 된 남인도 케랄라 아예메넴은 작가가 성장한 곳이죠. 당시 케랄라 주는 기독교, 힌두교 등의 여러 종교와 공산주의가 공존하면서 종교적 갈등과 정치적 요소가 상존했던 곳이기도 한데요. 이 책에서는 인도 사회의 제도와 관습에 의해 한 가족의 삶의 파괴되는 과정을 그려냈죠. 작가만의 정교한 구성, 치밀한 묘사, 시적인 문체까지 느껴보세요.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The sense of an ending)

맨부커상3

영국이 낳은 가장 지성적이고 재치 있는 작가로 불리는 줄리언 반스.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는 그의 장편 소설로 기억과 윤리를 소재로 한 심리 스털리입니다. 작품의 테마는 ‘왜곡된 기억’. 이야기는 영국에 사는 평범한 60대 노인 토니 웹스터의 회고담으로 시작하는데요. 독자들에게 고등학교 친구들 사이의 우정, 사랑, 이별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죠. 토니와 앨릭스, 콜린에게 늘 선망의 대상이던 에이드리언 핀. 그가 갑자기 자살하는 일이 발생하고, 자살의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채 40년의 세월이 흐릅니다. 그 후 토니 앞으로 에이드리언의 일기장과 500파운드의 돈이 남겨지는데요. 토니는 사건을 파헤치던 중  에이드리언 핀에게 보낸  (기억조차 안 나는) 한 통의 편지가 엄청난 파국을 몰고 왔음을 알게 됩니다. 진실과 기억 사이, 교묘한 줄다리기는 어떻게 끝이 날까요?

 

튜더스, 앤불린의 몰락(Bring Up the Bodies)

맨부커상4

‘튜더스, 앤불린의 몰락’은 16세기 영국 헨리 왕조 시대를 배경으로 한 소설입니다. 영국이 꼽는 최고의 문학가 힐러리 멘텔의 이 소설은 헨리 8세 시대의 실존인물을 통해 권력과 인간에 대한 격조 높은 통찰을 담아 냈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요.  맨부커상 수상작 중 가장 단기간 내에 베스트셀러에 오르기도 했답니다. 앤불린은 헨리 8세의 여섯 명의 왕비 중 두 번째 부인. 원래 첫 번째 왕비 캐서린의 시녀였던 앤불린은 헨리 8세의 2인자 크롬웰과 결탁해 왕비의 자리에 오르게 되는데요. 그러나 이들의 동맹은 곧 흔들리고 맙니다. 과연 승리는 누가 거머쥐게 될까요?

 

루미너리스(Luminaries)

맨부커상5

맨부커 수상작 중 가장 긴 작품으로 알려진 ‘루미너리스’는 뉴질랜드 골드러쉬(황금 열풍) 시대인 186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진 미스터리 소설입니다. 황금을 둘러싼 그릇된 탐욕과 엇나간 운명을 그린 이 소설은 당시의 시대상을 충실하게 그려내면서도 정교하고 섬세하다는 평을 받았는데요. 루미너리스(점성술에서 가장 밝게 빛나는 해와 달)라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작품의 서사 구조는 서양 점성술의 천체 역학 원리에 따르고 있습니다. 주요 인물인 12명의 남자는 12개의 별자리 성격과 운명을 대표하면서 이야기를 전개해 나가죠. 과연 어떤 미스테리가 펼쳐질지 확인해보세요.

지금까지 소개해드린 역대 맨부커상 수상작, 잘 보셨나요? 여러분과 독서의 즐거움을 나누고자 작은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이벤트에 참여하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맨부커상 수상작인 루미너리스 1, 2권 세트를 드립니다! 내일은 ‘제일러가 뽑은 올여름 추천도서’가 공개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맨부커수상작 게릴라이벤트

*사용 중인 PC의 네트워크 방화벽 설정에 따라 상기 개인정보 입력폼이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경우 http://www.cheil.com/web/Home/PrivacyText_v3.html에서 개인정보수집에 대한 내용을 확인 후,  blog@cheil.com으로 [개인정보처리방침에 동의합니다/이름/댓글을 작성한 닉네임/연락처(010-☆☆☆-☆☆☆☆)/배송받을 주소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

  1. 맨부커

  2. 김다희 says:

    정답: 맨부커

  3. 김유진 says:

    정답은 맨부커 !!!

  4. 고가정 says:

    정답 : 맨부커 그동안 대한민국에 훌륭한 문학작품과 문인들이 많은데, 상복이 조금 없는것 같아 너무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한강님의 쾌거가 너무나 반갑고 자랑스럽습니다.

  5. 정철호 says:

    정답] 맨부커

  6. 강승희 says:

    정답 : 맨부커 이번 우리나라 작가 한강이 수상했다고 해서 관심을 가지게 됐는데 이렇게 권위있는 상인지는 몰랐네요. 대단합니다!

  7. 김정민 says:

    맨부커

  8. 2003j**** says:

    맨부커

  9. 최성길 says:

    정답; 맨부커

  10. 꽁냥꽁냥 says:

    정답; 맨부커 입니다 !!

  11. bb**** says:

    정답은 맨부터~입니다. *^.~*

1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