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TV광고만 보고 제품을 덥석 구매하는 소비자는 없죠. 웬만한 것에는 눈길도 돌리지 않는(?) 소비자의 마음을 얻기 위해선 차별화된 솔루션이 필요한데요. ‘체험 마케팅’이 그중 하나! 체험 마케팅은 소비자에게 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특별한 체험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지난 8월, 제일기획은 오비맥주의 신제품 ‘카스 비츠’를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EDM 페스티벌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를 진행했는데요. 제품 타깃인 젊은 세대가 제품과 브랜드를 신나게 체험하도록 하기 위해서였죠!   
  

바쁜 직장인들이 자신의 건강을 수시로 체크하고 돌보기란 쉽지 않죠. 아침 출근 시간에 버스 손잡이를 슬며시 잡았을 뿐인데 내 건강상태를 주머니 속 스마트폰으로 받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제일기획 자회사 펑타이는 서울만큼이나 바쁜 도시 베이징의 시민들을 위해 건강을 체크해주는 버스 손잡이를 만들었습니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요? 바로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이 그 비밀! 이제 언제 어디서나 우리 주변의 사물에 인터넷을 연결해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물인터넷 시대인데요. 지난 9월에 열린 2015 IFA에서도 사물인터넷이 핫 이슈였다고 하네요.  


구매 전에 인터넷에서 상품 후기를 검색해 본 경험 다들 있으시죠? 미디어 환경이 변함에 따라, 소비자의 정보 탐색 방식도 다양해졌는데요. 여러 디바이스를 적극 활용해 온라인에서 제품의 정보를 탐색하고 공유하는 소비자를 ‘디지털 소비자’라고 합니다. 디지털 소비자는 정보화기기 사용에 익숙하고 정보에 대한 욕구가 강하며, 낯선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는데요.(내가 바로 디지털 소비자?! ^^) 그렇다면 디지털 소비자를 놓치지 않기 위한 마케팅 솔루션은 무엇일까요? 제일기획 DnA센터 이경윤 프로의 칼럼에서 인사이트를 얻어보세요! 

딱딱해 보이기만 하는 디지털 세계에 말랑말랑한 예술성을 더할 수 있을까요? 언뜻 보면 불가능할 것 같은 이 일을 제일기획의 디지털 모뉴먼트 솔루션 SoDA(Synchronization of Display Assemblage)가 해냈습니다. 지난 1월 CES 2015에서 갤럭시 탭S 512대로 구성한 거대한 미디어월을 통해 예술성 넘치는 미디어 작품을 선보였던 제일기획. 9월 초에 열린 IFA 2015에서는 더욱 발전된 모뉴먼트를 선보였는데요. 기술과 예술을 새롭게 접목한 제일기획의 디지털 모뉴먼트 변천을 9월 사보에서 만나보세요.
 

유유상종(類類相從)이라는 말이 있지만요. 때로는 나와 전혀 다른 매력을 지닌 사람에게 끌리는 경우가 있죠. 이런 일은 마케팅 업계에서도 종종 찾아볼 수 있는데요. 서로 다른 분야의 산업이 손을 잡고 마케팅을 펼치는 것, 바로 이종(異種) 산업의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입니다! 레고 회사가 애니메이션 회사와 협력해 캐릭터 레고를 출시하는 사례 등이 이에 속한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이종 산업의 콜라보레이션은 단순히 ‘1+1’이 아닌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 냅니다. 그렇다고 무조건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는 없는 법! 성공적 콜라보레이션의 필요충분 조건은 무엇인지 사보 ‘트렌드 촉’에서 확인해보세요.  
 

프로농구 시즌이 돌아왔죠! 그런데 프로농구 중계 도중 불쑥 튀어나오는 광고, 보신 분들 있으신가요? 컴퓨터 그래픽을 이용해 이미지를 만든 뒤, 방송 프로그램 도중에 끼워 넣는 광고를 ‘가상광고’라고 하는데요. 그 동안 가상광고는 스포츠 중계에만 집행할 수 있도록 제한됐지만 9월 21일부터 오락과 스포츠 관련 보도 프로그램까지 확대됐다고 해요. 방송 프로그램만큼이나 재미있고 기발한 가상광고의 발전이 기대되네요.

 

*각 해시태그를 클릭하면 해시태그가 담긴 9월 사보 콘텐츠를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