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뉴스룸보도자료_도비라

 

국내 소비자들의 해외 직구(직접구매)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습니다. 구매 지역이 미국에서 중국 등 다른 지역으로 빠르게 다변화하고 있는 한편, 생활에 밀접한 상품뿐 아니라 일상의 재미를 위한 상품 구매도 크게 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비 가치를 추구하는 재미 중시형 2세대 직구 확산 

제일 DnA센터(제일기획의 빅데이터 분석 전문 조직)가 디지털 패널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최근 2년간의 해외 직구 관련 검색 데이터, SNS 버즈 등 약  18만 7천여 건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년 사이 해외 직구 관련 검색량은 50.5% 늘어났는데요. 해외 직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죠.

해외직구_표2

해외직구_표1

지열별로 보면 중국 직구에 대한 관심이 눈에 띄게 늘었는데요. 중국 관련 검색은 전년 대비 285%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3%에서 20.2%로 커졌습니다. 일본 관련 검색은 66.4% 늘어나 전체의 21.8%를 차지했으며, 독일 관련 검색은 182.8% 늘어나며 7.9%를 차지했습니다. 해외 직구의 중심지인 미국 관련 검색도 19.4% 증가했으나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6.5%에서 50.1%로 낮아졌습니다.

보도자료-4

관심 품목도 다양해졌습니다. 패션∙잡화, 이유식, TV 등 기존의 직구 인기 상품뿐 아니라 액션캠, 이어폰, 외장 배터리 등 디지털 아이템, 셀프 촬영용 드레스 등 새로운 품목들이 높은 버즈량(온라인상 언급 횟수)을 기록했는데요. 직구가 대중화되고 독특함, 재미 등 새로운 소비 가치를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생활 밀접형 ‘1세대 직구’ 뿐 아니라 재미 중시형 ‘2세대 직구’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죠. 특히 흥미로운 상품들을 싸게 살 수 있는 중국 쇼핑몰을 중심으로 2세대 직구가 늘고 있습니다.

 

할인 영향 적은 저가 상품 수시 구매하고, 단골 고객층 형성되기도 

이 같은 변화는 남성들이 주도하고 있습니다. 1세대 직구 중심인 미국 쇼핑몰의 경우 접속자 중 여성이 55.7%로 남성보다 많았으나 2세대 직구가 많은 중국 쇼핑몰의 경우 접속자의 55.3%가 남성이었습니다. 특히 30~50대 이상의 연령대에서는 남성 비율이 64.2%까지 높아졌습니다.

보도자료-3

구매 패턴에서도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미국 쇼핑몰들의 경우 블랙 프라이데이 등 대규모 프로모션 시즌과 평상시의 접속량 차이가 최대 40% 정도로 컸으나, 중국 온라인 쇼핑몰은 시기에 따른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재미 위주의 저가 상품의 경우 할인에 따른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수시로 검색∙구매하는 것으로 풀이되는데요. 일부 중국 쇼핑몰의 경우 모바일 앱을 통한 접속 비율이 50%를 넘어 단골 고객층을 형성하고 있는 모습도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직구가 대중화됐음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중국 쇼핑몰을 이용한 소비자들은 구매 전∙후에 걸쳐 구매 방법과 배송 문제에 대해 가장 많이 검색했으며, 교환∙환불, 통관∙관세 등에 대한 검색도 높게 나타났습니다.

제일기획 허원구 데이터리소스팀장은 “구매 지역, 상품군, 이용 사이트 등 직구의 범위가 확대되면서 국내 유통업계에 미치는 영향도 커지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신뢰성, 편의성, 사후 관리 등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국내 리테일 업체들은 이 점을 강조해 효과적인 대응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

  1. 김필재말하길

    ㅇ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