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프라이즈_도비라

 

서프라이즈01(수정)

1880년대 조선. 당시 조선은 변화의 소용돌이가 몰아치던 시기였다. 일본을 시작으로 미국, 영국, 독일, 러시아 등 서양 열강국들과 국교관계를 맺었고 이에 외세로부터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국력이 필요했다. 세계 선진국의 정치와 경제, 문화제도 그리고 과학지식을 국민에게 소개해 의식을 깨우치고 전근대적인 사회를 만들어보고자 하는 움직임이 일었는데 그 결과 최초의 신문이 창간됐다.

 

우리나라 최초의 신문, 한성순보 창간

서프라이즈02(수정)

우리나라 최초의 신문 ‘한성순보(漢城旬報)’. 이는 1883년 10월부터 열흘에 한 번씩 발행되다가 이듬해 갑신정변으로 중단되고 마는데, 1886년 한성순보를 계승한 ‘한성주보(漢城周報)’가 창간됐다. 한성주보는 서양의 생활 단위인 양력으로 일주일마다 발행됐다. 뉴스를 더욱 신속하게 전달할 수 있게 된 것. 단순히 소식을 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의견 기사를 실어 보도와 논평 기능을 강화했다. 외국보다는 국내 소식 기사의 비중을 늘려 국민의 정보 소통 매체로서 자리를 잡아갔다. 그리고 한 가지, 한성순보와는 달리 한성주보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이 있었는데… 바로 누군가의 ‘고백’. 가끔 실리는 절절한 고백은 이런 것이었다.

 

한성주보에 실린 누군가의 고백 

서프라이즈03(수정)

제목은 ‘덕상세창양행고백(德商世昌洋行告白)’. 누구의 고백인고 했더니 덕상세창양행이라고 한다. 당시 독일을 ‘덕국(德國)’이라 불렀기에 ‘덕상’은 독일 상사(商社)를 뜻한다. 세창양행은 독일의 거상이었던 마이어 상사가 설치한 한국 지사라고 할 수 있는데 중국 천진과 홍콩에도 지사를 두고, 동아시아의 무역사업을 관장했다. 세창양행은 무역대행을 했다. 이런 회사가 한성주보에서 고백한 것, 대체 무엇일까.

서프라이즈04(수정)

1886년 2월 22일 발간된 한성주보 4호에 실린 고백이다. 그 내용을 보면 세창양행이 한국에서 호랑이, 수달 등 각종 가죽과 오배자, 동전 따위를 사고, 서양에서 가져온 염료, 천, 허리띠, 램프 등을 공정한 가격으로 판다는 이야기다. 아이나 노인이 온다 해도 속이지 않을 것이며 세창양행의 상표를 확인하면 거래에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란 브랜드 파워까지 내세워 얼마나 절실한 맘으로 고백하고 있는지 짐작해볼 만하다.

 

마음을 사로잡는 고백, 그것은 광고

고백은 내 마음을, 그리고 생각을 숨김없이 전하는 것이다. 세창양행의 고백은 그들의 제품을 솔직하게 소비자에게 소개한 것으로 지금의 광고라 할 수 있다. 한 번이라도 사랑을 해 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내 마음을 솔직하게 오픈하는 고백이 그 시작인 것을. 당시 광고의 개념이 정립되기 전,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려면 고백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했나 보다. 우리나라 최초의 신문광고, 그것은 한성주보에 실린 고백이었던 것이다.

서프라이즈05(수정)

이로부터 10년 뒤 1896년, 독립신문이 창간되면서 광고라는 말이 쓰이기 시작했고 체계를 갖춰나가 지금에 이르게 됐다. 헛된 정보가 아닌 솔직한 이야기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것, 그것이 바로 광고의 기본이고 시작이 아닐까.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