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라이프펌프_도비라

 

워터파크 캐리비안 베이와 제일기획이 여름 휴가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민들이 쉽게 심폐소생술(CPR)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주는 ‘라이프 펌프(Life Pump)’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심폐소생술 교육용 모형에 공기 펌프 결합한 아이디어 기구 워터파크 설치 

▲ 경기도 용인 캐리비안 베이에 방문한 시민들이 라이프 펌프를 이용해 튜브에 바람을 넣으며 심폐소생술을 체험하고 있다

라이프 펌프는 심폐소생술 교육용 모형에 공기 펌프를 결합한 아이디어 기구로 이를 활용해 사람들이 물놀이 전 튜브에 바람을 넣으며 심폐소생술을 자연스럽게 체험하도록 도와주는 신개념 심폐소생술 교육 캠페인입니다.

제일기획 오형균, 황성필, 김지아 프로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은 알고 있지만 정작 위급 상황에서 자신 있게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점을 착안해 이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는데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체험하고 숙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튜브에 바람을 채우면서 동시에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는 라이프 펌프 캠페인을 생각하게 된 것이죠.

캐리비안 베이는 3일부터 8월말까지 워터파크 시설내 10여 곳에 라이프 펌프를 설치, 운영합니다. 여름 성수기 일일 방문객 규모가 2만명이 이른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일 평균 6,000명의 사람들이 ‘라이프 펌프’를 사용하며 심폐소생술을 체험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캐리비안 베이는 심폐소생술을 물놀이 전에 자연스럽게 체험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어린 자녀를 동반한 가족 단위 물놀이객들에게 교육적으로 유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라이프 펌프 캠페인, 심폐소생술 시행 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 줄 것 

이번 라이프 펌프 캠페인은 심폐소생술 실전에 다소 약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심폐소생술 시행능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심정지환자에 대한 목격자 심폐소생술 시행률은 8.7%(2014년 기준)로 스웨덴(55%), 미국(31%), 일본(27%) 등 다른 나라 대비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병원 밖에서의 심장정지환자 생존율(4.8%) 또한 응급의료선진 지역인 미국 시애틀(11.7%), 스웨덴(7.8%), 일본(6.2%) 보다 낮았습니다.

또한 대한심폐소생협회가 진행한 전화 설문조사에서도 성인 가운데 82.3%가 심폐소생술을 알고 있다고 답했지만 응급상황에 처한 타인에게 자신 있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힌 사람은 6.8%에 불과했습니다.

한국구명구급협회(KEMA) 석기영 회장은 “라이프 펌프 캠페인은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응급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물놀이 현장에서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CPR 교육에 참여하게 만든 영리한 아이디어”라며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