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도서관에서 잠깐 나와 친구들과 이런저런 수다를 떨거나,
회사에서 동료들과 한숨 돌리는 휴식시간에 빠질 수 없는 게 있죠.
바로 캔커피. 캔커피를 마시며 나누는 짧은 대화의 시간이
하루의 활력소가 되기도 하는데요.

향긋한 커피와 함께하는 티타임의 매력이란
커피와 함께 우리끼리만 아는 대화가 오고 가는 것이겠죠?!

오늘은 눈빛만 봐도 통한다는 친구들과 함께한
캠핑장의 느긋하고 즐거운 캔커피타임에 초대합니다!
지금 함께 떠나봐요~

 

시끌벅적한 캠핑장. 해먹에 누워 아련한 눈빛으로
추억에 잠긴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미생에서 한석율 역을 맡았던 배우, 변요한 씨!
대학생 시절 친구들과 함께 캔커피를 마시다 보니
문득 첫사랑이 떠오른 것인데요.   

“걔는 잘 지내려나?”
무심코 튀어나온 말에 친구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무용과?”, “꽃다발, 꽃다발~”이라며 놀리기 시작합니다.
아마도 강의실에서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꽃다발을
건넸지만 그녀의 마음을 얻지는 못한 것 같죠?! 

서로 놀리며 장난치던 사이 행동이 빠른 친구는
스마트폰으로 그 때 그 시절, 친구의 첫사랑을 찾기 시작하는데요. 

드디어 SNS에 모습을 드러낸 그녀.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은 여전한데…
두둥! 귀여운 공주님들의 엄마가 됐네요.

첫사랑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그 기억과 시간을
향긋한 커피와 함께 둘러앉아 공유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어 훈훈합니다!

“아! 야구 보고 싶다” 

이번엔 변요한 씨가 야구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그러자 친구들은 저마다의 ‘야구’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합니다.

“야구는 홈런이지”
“에이, 응원이지”
“삼진이지~이!!”

친구들의 이야기를 조용히 듣고 있던 변요한 씨. 그가 스마트폰으로 검색한 것은? 
바로 경기장을 응원으로 뜨겁게 달구는 치.어.리.더!  

“야구는 치어리더지!”
모두가 슬며시 웃음을 띠며 공감하는데요. 캔커피와 치어리더로 대동단결!

또다시 캠핑장은 화기애애, 왁자지껄해졌습니다.
 

젊은 감성으로 디자인을 리뉴얼한 맥스웰하우스 캔커피.
위의 두 편의 캠페인 영상은 새로워진 맥스웰하우스 캔커피를
알리기 위해 제작됐는데요.

맥스웰하우스의 주요 소비자라고 할 수 있는 2030세대의 젊은 남성들이
삼삼오오 모여 그들만의 이야기와 함께 캔커피를 즐기는 습관을
담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기획했습니다.
 
항상 곁을 지켜주는 든든한 친구들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맥스웰하우스.  

이웃 여러분도 오늘은 친구들과 함께 캔커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각자 친구와 나만의 소중한 이야기를 간직하는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