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마지막소원_도비라

 

제일기획이 런던 국제 광고제(London International Awards)에서 금상 1개, 은상 4개, 동상 3개 등 총 8개(자회사 포함)를 수상하며 최다 수상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종전 기록은 2013년에 받은 6개였습니다.

 

금상 1, 은상 4, 동상 3 수상, 최다 수상 기록 경신

▲ 디자인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한 삼성그룹 ‘마지막 소원’ 캠페인 

금상은 디자인 부분에서 지난해 삼성그룹과 함께 진행한 ‘마지막 소원’캠페인이 수상했습니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사진으로나마 헤어진 가족을 만나고 싶다는 이산가족들의 바람을 이루고자 기획된 ‘마지막 소원’은 이산가족들의 어린 시절 사진을 변환∙합성해 현재의 가족 사진으로 재현한 프로젝트입니다. 실종자, 용의자의 몽타주 제작 등에 사용되는 ‘3D 나이 변환 기술’(한국과학기술연구원 개발)을 이산가족의 ‘마지막 소원’을 위해 활용한 아이디어가 참신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 디자인부문 은상 2개를 수상한 삼성전자 ‘이노베이팅 에볼루션(Innovating Evolution)’ 캠페인 

독일법인이 진행한 삼성전자의 ‘이노베이팅 에볼루션(Innovating Evolution)’ 캠페인은 디자인 부문에서 은상 2개를 받았습니다. 지난해 IFA(국제 가전 전시회) 기간에 맞춰 베를린의 한 백화점에서 운영된 이 전시∙체험 캠페인은 삼성전자의 첨단 제품과 원시인, 공룡, 심해생물 등 고대 역사 속 소재를 예술적 감성으로 결합해 현지에서 뜨거운 관심을 얻었습니다.

베리초콜렛

▲ 디자인부문 동상을 수상한 ‘베리 초콜릿(VERY CHOCOLATE)’ 패키지

또한, 제일기획은 패키지 디자인 부문에서 디자인 전문회사들을 제치고 3개의 상을 수상했는데요. △ 냉동실에 넣고 차갑게 마셔야 더 맛있는 제품의 특성을 쿨팩 모양의 병 디자인으로 표현한 독일법인의 ‘예거마이스터 쿨팩(JÄGERMEISTER COOLPACK)’이 은상과 동상 △ 포장지에 두통 완화∙항우울 등 초콜릿의 긍정적 효과를 기재한 홍콩법인의 ‘베리 초콜릿(VERY CHOCOLATE)’ 패키지가 동상을 받았습니다. 마케팅에서 디자인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제품∙패키지 디자인 단계에서 광고회사의 역할이 커지고 있습니다.

▲ 필름부문 은상을 수상한 도미노피자 ‘보글스(Boggles)’ 캠페인

이외에도 △ 제일기획의 자회사 아이리스(iris)가 만든 영국 도미노피자의 ‘보글스(Boggles)’광고가 필름 부문 은상 △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술을 스페인 시각장애 수영선수들의 훈련에 활용한 ‘삼성 블라인드 캡’(Samsung Blind Cap) 캠페인이 디자인 부문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1986년 시작해 올해로 31회째를 맞은 런던 국제 광고제는 규모와 권위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광고제 중 하나로 평가됩니다. 올해는 세계 68개국에서 총 1만4백여점의 작품들이 출품돼 치열한 수상 경쟁을 벌였습니다.

 

제일기획, 올해 주요 7개 국제 광고제에서 총 53개 수상

한편, 제일기획은 이번 광고제로 마무리된 올해 7개 주요 국제 광고제(애드페스트, 원쇼, D&AD, 칸 라이온즈, 스파익스 아시아, 클리오, 런던)에서 26개 캠페인이 총 53개의 상을 받았는데요. 해외 법인∙자회사들의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높아지면서 국제 광고제 수상권 수준의 캠페인이 늘고 있고, 특히 디지털∙모바일, 리테일, 프로모션 등 성장성 높은 비전통채널 광고 분야에서 성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