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관장_도비라

 

우리나라 총인구는 약 5,000만 명. 그중 경제활동 인구는 약 2,700만 명이고 봉급생활자는 약 1,700만 명입니다. 이 봉급생활자를 우리는 ‘직장인’이라고 부르는데요. 전체 인구의 무려 30% 이상을 차지한다고 할 수 있죠. 지금 이 글을 읽는 독자 여러분도 직장인이라면 다음과 같은 상황을 공감하실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꼭 같은 상황을 겪어보진 않았어도 묘하게 남 일 같지 않은 상황들, 함께 보실까요?

 

다 차려놓은 밥상에 날아와 숟가락만 올려놓는 사람아! 

정관장01

불 꺼진 사무실에 내 자리만 홀로 밝히고 폭풍야근. 다음 날 아침에도 분주하게 컴퓨터와 복사기 앞을 몇 번이나 왔다 갔다 하고서야 완성된 자료를 소중하게 껴안고 회의실로 갑니다.

정관장02

정성껏 깎은 연필과 회의자료를 자리마다 놓고, 1mm의 오차도 허용치 않는 줄 맞춤 신공을 발휘해 음료수까지 세팅하고 나면 길고 길었던 회의 준비 대장정 완료.

정관장03

정관장04

그런데, 딱! 이 타이밍에 기가 막히게 나타나 회의 준비란 준비는 홀로 다 한 것 같이 행세하는 이가 있으니. 아~ 내가 공들여 다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올려놓는 이 사람아! 여러분, 이런 순간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불금만 되면 망부석이 되어 회사를 못 떠나는 사람아!

정관장05

오늘은 불금, 내일부턴 씐나는 주말 시작. 설레는 마음으로 퇴근시간을 기다리는데, 들려오는 “퇴근할 수 있는 사람은 얼른 들어가”라는 부장님의 따뜻한 한 마디.

정관장06

여자친구에게 전화도 하고, 화장도 고치고 서둘러 나갈 준비를 하다가 들뜬 마음에 부장님의 불금 계획을 물었죠.

정관장07

“부장님은 금요일인데 뭐하실 거에요?”
“난 야근해야지 뭐~.”

아~~ 불금만 되면 망부석이 되어 회사를 못 떠나는 사람아. 그대를 두고 내 어찌 퇴근하란 말인가. 여러분, 이런 순간엔 어떻게 해야 하죠?

 

이런 순간을 만나게 되면 1포하라,  정관장 에브리타임

지금까지 정관장 에브리타임 신규 캠페인 이야기를 함께 봤는데요. 여러분은 이런 순간에 직면하면 어떻게 하나요? 각자 자신만의 솔루션이 있을 것 같은데요.

정관장08

정관장09

작년부터 직장인들에게 힘이 되고자 하는 캠페인을 진행해온 정관장 에브리타임. 작년에는 직장인들에게 ‘지금을 버티는 힘’을 주고자 했다면 올해 신규 캠페인은 조금 더 욕심을 내 직장인들이 ‘힘내야 하는 모든 순간’에 힘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는데요. 위대한 직장인 여러분, 직장에서 웃픈(!) 순간을 만나면 여러분도 정관장 에브리타임 1포하고 스트레스 해소해 보는 건 어떨까요? ^^ 여러분의 즐거운 직장생활을 응원합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