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펑타이최원준지사장_도비라

 

*이 콘텐츠는 제일기획 자회사 펑타이의 최원준 코리아 지사장이 작성했습니다.

중국에서 딱 10년간 근무하다가 지난해 여름부터 서울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제일기획 자회사로 베이징에 본사를 둔 디지털 마케팅 회사 펑타이에서 일하고 있는지라, 양국의 트렌드 변화에 남들보다 민감한 편인데요. 어떤 디지털 제품, 서비스, 콘텐츠가 인기를 끌고 어느 나라가 어떤 분야에서 앞서는지에 대해 관심이 높은 편입니다. 두 나라 모두 정보기술(IT) 분야에서는 미국과 함께 세계를 선도하는 지위에 있는 만큼 양국의 디지털 트렌드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10년간 중국에서 디지털 비즈니스를 벌이다가 돌아온 터라 디지털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지인들이 어떤 제품 혹은 어떤 서비스를 들고 중국에 진출해야 경쟁력이 있는지 물어보곤 했는데요. 지금부터 중국 디지털 비즈니스, 생각하면 할수록 기회가 큰 만큼 걱정도 커지는 그 이야기를 시작해보려 합니다.

 

하드웨어로 한국 따라잡던 중국, 이젠 소프트웨어와 디테일로 위협

펑타이최원준지사장01

최근 수 차례 베이징, 광저우로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일상적인 생활은 몇 년 전과 비교해도 그리 달라 보이지 않았는데요. 주택가에서는 탁구로 여가를 즐기고, 장기와 마작을 두는 한가로운 모습의 어르신들을 쉽게 볼 수 있죠. 육교까지 올라와서 중국 전통 그림을 그리고 그 자리에서 판매하는 모습도 익숙한 풍경입니다.

슬슬 발걸음을 옮겨 젊은이들이 모이는 번화가로 가보니 우리나라에선 보기 힘든 장면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중국의 전형적인 초호화 주택이나 높고 세련된 마천루 등 하드웨어적인 변화는 그다지 크지 않았는데요. 하지만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그리고 디테일적인 면에서도 한국을 앞서가고 있는 장면이 훨씬 많았죠. 문제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많다는 것 입니다.

광저우의 ‘타이구후이’라는 고급 쇼핑몰에 자리한 화장실에 들어갔습니다. 들어서는 순간 감탄했고, 저의 촌스러움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것 같아 움찔했습니다.^^;

펑타이최원준지사장02

▲ 광저우 고급 쇼핑몰에서 접한 워싱과 핸드 드라이 일체형 수도꼭지

다이슨에서 수도꼭지까지 생산한다는 사실을 그날 알았는데요. 신기하게도 가운데로 두 손을 가져다 모으면 물이 나오고, 두 손을 벌리면 손을 말릴 수 있게 바람이 나왔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곳이니 그럴 수 있겠지’라고 생각하며 밖으로 나왔습니다.

펑타이최원준지사장03

광저우 중심에 새롭게 오픈한 대형 쇼핑몰 ‘티엔후안’으로 가자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었던 애플의 직영 플래그십 스토어가 눈에 들어왔는데요. 중국에선 흔하디흔한 직영점 크기였지만 한국에선 볼 수 없는 사이즈였고, 사람이 정말 바글바글했습니다.

전에 같이 일하던 직원이 지금은 애플 스토어에서 일하게 돼서 얘기를 나눴고, 그 플래그십 스토어가 중국에서 36번째라는 말을 들었을 때는 씁쓸하기까지 했습니다. 한국 모바일 산업 발전을 위해서라도 빨리 애플스토어가 하나쯤은 생기기를 바랐죠. 직접 접해 봐야 거기에 걸맞은 모바일 상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맞대응할 수 있을 테니 말입니다.

펑타이최원준지사장04

펑타이최원준지사장04-2

방향을 틀자 테슬라 매장과 시승 이벤트 장소가 눈에 들어옵니다. 한국에는 이제 첫 매장이 하남스타필드에 열린다는데 중국은 이미 대도시 곳곳에 테슬라 매장과 자동차가 자리했습니다. 한편으론 부러우면서도 겁이 났던 건 차가 아니라 충전소였는데요.

주요 아파트와 백화점이 인접한 거리에 테슬라 충전소가 있었죠. 테슬라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신기한 듯 만져보고 이것저것 질문을 하자 프로모터가 제안을 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신청하고 시승한 후 구입하면 집에도 충전소를 설치해준다는 것이었죠.

우리나라의 급속 충전소는 500여 개, 그런데 이미 중국은 4만여 개를 넘었습니다. 벌써 인프라에서 80배 차이가 나는 건데요. 중국이 2020년까지 500만 개의 충전소를 짓겠다고 했으니 그 격차는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이미 중국은 지난해부터 테슬라를 구입해 타본 소비자가 수없이 많습니다. 그리고 전 세계 전기차 판매 1위 업체 BYD(비야디 자동차, 比亚迪汽车)가 있는 나라이기도 하죠. 과연 한국이 중국과 전기차 경쟁을 할 수나 있을까요?

 

전기차부터 드론, VR(가상현실), 핀테크까지… 우리가 앞서있는 것은?

펑타이최원준지사장05

▲ 광저우 한 쇼핑몰 내 DJI 매장

드론 산업도 상당히 버거워 보입니다. 세계 1위인 중국 업체 DJI(司) 직영매장을 들러봤는데요. 일전에 드론 하나를 사서 집이나 회사에서 써볼까 했었는데 구매를 포기했던 이유는 실내 사용 시 운전 미숙으로 충돌 사고에 대한 우려가 있기 때문이었죠. “그러나 웬걸!” 매장에서 DJI 중급 모델이 센서로 인식해 땅과 벽과의 거리를 유지하며 충돌을 피한다는 사실을 눈으로 직접 확인한 순간, 세계 1위 업체를 보유한 나라인데 어찌 보면 당연한 수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펑타이최원준지사장05-2

▲ DJI의 비행거리 5km까지 가능한 팬텀4 모델

펑타이최원준지사장06

▲ 광저우 한 쇼핑몰 내 VR 게임방 입구

VR 게임방에도 들러봤는데요. 사실 게임을 그리 즐기지 않지만, 막상 VR을 직접 해보니 정말 실감났습니다. 360도 움직이면서 벽 뒤로 몸을 숨기고 총알을 피해 다니는 재미가 상당했습니다. 활 쏘기 시합 역시 한판 하고 나니 상의가 땀으로 흠뻑 젖을 정도로 몰입 강도가 높았는데요. 한국은 현재 5개 내외, 중국은 3,000개의 VR 게임방이 있다고 합니다. 이미 전세계 시장은 소니, 오큘러스 그리고 중국의 HTC의 3파전 경쟁이죠. 한국은 어떻게 VR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쇼핑몰 몇 곳을 돌아다니면서 ‘우리나라는 어떻게 될까’하고 걱정을 하면서 밖으로 나왔습니다. 답답했던지 갈증이 나 길거리 가판대에서 생수 한 병을 샀습니다.

펑타이최원준지사장07

▲ ‘찬음료’라고 적혀 있는 QR코드 종이, QR을 읽고 위챗 비밀번호 6자리를 넣으면 상대방 계좌로 실시간 이체가 가능! 

디지털과는 담을 쌓을 것 같은 나이 지긋한 중년 여성이 생수를 건네주면서 나에게 QR코드가 인쇄된 엉성한 종이 한 장을 내밀었는데요. 위챗을 통해 QR을 읽어 결제했고, 제 돈은 ‘딩동’ 소리를 내며 아주머니 핸드폰으로 들어가면서 둘의 거래는 깔끔하게 마무리됐습니다. 신용카드가 보급돼야 할 시기에 이미 모바일 페이먼트(payment) 시대로 넘어간 중국, 이미 페이먼트 시장도 우리보다 멀찍이 앞서 있는 것 같네요.

사실 최근 한국과 중국의 격차를 느끼며 혼자 자존심 상하고 마음이 쓰린 일련의 사건이 셀 수 없을 정도로 차고 넘치는데요. 첫 번째 글을 통해 향후 미래 전략 사업에 해당하는 전기차, 드론, VR은 물론 길거리 노점상마저 사용하고 있는 모바일 핀테크를 살짝 살펴보면서 몇 가지 질문을 던지고자 합니다.

♦ 과연 한국의 IT가 중국을 앞서고 있는가? 아니면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중국의 IT가 한국을 앞서고 있는가?

후자라고 생각하는 독자와 중국 사업을 하는 분들에게 다음 질문!
♦ 한국 상품을 들고 중국에 들어갈 것인가? 아니면 앞선 중국 상품을 들고 한국에 들어올 것인가?

 

펑타이최원준지사장_소개이미지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