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혼이 훌~쩍 지난 부부 20쌍이 모였습니다.
시사회를 관람하기 위해서인데요. 
영화 시작 전에 매콤달콤한 파스타도 먹고요.

오랜만에 남편과, 아내와 파스타를 먹고 영화를 보려하니
연애하던 시절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데요.  
자, 드디어 불이 꺼지고 영화가 시작됩니다.
과연 어떤 영화일까요? 우리 이웃님들도 함께 감상해볼까요?

암전된 조용한 상영관, 스크린에 글씨가 떴습니다.

신혼이 지난 부부들 사이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는데요.
마치 자신의 이야기 같았기 때문이죠.
멋쩍어 괜스레 뒷목을 긁적이는 분도 눈에 띄네요. 
결혼 전, 알콩달콩 깨소금 쏟아지게 연애하던 시절과
실제 결혼 생활은 다르다고들 하지만 말입니다.
연애가 끝나면 연애세포도 사라지는 걸까요? 
상영관 스크린은 신혼이 지난 부부들의 연애가 끝나던 그날로 돌아갑니다.


 
연애가 끝나고 결혼을 하던 날, 유진 씨는 종희 씨만을 위한 세레나데를 불렀고,
동민 씨는 신부를 항상 웃게 해준다고 맹세했습니다.
홍영 씨는 사랑의 마법을 걸었고요.
다들 스크린 속 자신들의 모습을 보며 부끄러워하기도 하고, 그리워하기도 하는데요.
그날 이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지금 이들의 사랑은 어떤 모습일까요?

홍영 씨, 결혼식에서 걸었던 사랑의 마법은 풀리지 않았나요?
홍영 씨는 엄지손가락을 들어 아직도 확고한 사랑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병삼 씨, 정현 씨의 손을 놓은 적은 없나요?
병삼 씨는 정현 씨와 마주 잡은 두 손을 높이 흔들어 보였습니다. 
준수 씨, 이 자리에서 다시 고백할 수 있나요?
준수 씨는 머리 위로 커다란 동그라미를 그렸고요. 
서로가 서로를 생각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여전한데요.
결혼하고 언제나 함께 있는 것에 익숙해진 부부들은
연애하던 시절에 사랑을 나누고 표현하던 방법에 조금 무심해졌습니다.

예전을 추억하며 살짝 눈물짓는 분들의 모습도 보였고요.   

이제 무심해져 잠들어버린 연애세포를 깨워봅시다.
부부는 서로를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입을 맞췄습니다.

오늘부터 이들은 다시 연애를 시작합니다. 

상영관을 나서는 부부들은 사랑이 가득한 연인의 모습으로 돌아갔습니다.
서로를 힘껏 안았고요. 함께 웃었고요. 마주 잡은 두 손도 놓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함께 보신 ‘신혼이 지난 부부들의 연애세포를 깨우는 이야기’는
제일기획이 동원 F&B를 위해 기획한 캠페인이었는데요.

현재는 캠페인이 종료되었지만,
바이럴 콘텐츠로 제작된 위의 영상은 약 4,300,000회가 넘는
온라인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광고지만 뭉클해요”, “연애할 때 내 모습, 남편의 모습이 떠올라요”,
“몇 번을 다시 보게 되는, 감성을 자극하는 광고네요”라는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죠.
 

동원 F&B는 소비자들에게 파스타 소스 ‘동원 파스타를 만들자’ 제품을 알리기 위한
효과적인 캠페인을 고민하고 있었는데요. 제일기획은 ‘공감 솔루션’을 제안했습니다.

연애할 때 즐겨먹는 음식, 소개팅할 때 선호하는 메뉴 1순위로 꼽히는 파스타!
누구나 파스타에 얽힌 이성과의 에피소드, 연인과의 추억이 있으리라 생각했죠.  
제품을 내세우기보다는 제품이 가지고 있는 가치를 통해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캠페인을 기획했습니다.
바로 그들의 연애세포를 말이죠!
 
캠페인 영상을 보시며 우리 이웃님들의 연애세포도 깨어났을까요?
오늘, 파스타를 만들어 보는 건 어떤가요?
사랑하는 사람과 파스타 드시면서요~
설렘과 두근거림이 가득한 연애하는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