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월사보도비라(수정)

 

마케팅 레시피: 나는 너에게 의미 있는 하나의 ‘서체’가 되고 싶다

1월월간사보_마케팅레시피

우리 엄마의 글씨, 동생의 글씨, 그리고 친구의 글씨. 지금은 손글씨를 쓰는 일이 드물지만 각자의 색깔이 묻어나는 글씨체가 있죠. 그리고 각자 구사하는 문체와 말투도 있고요. 누가봐도 알 수 있는 분명한 걸 가리켜 우리는 ‘오리지널리티’라고 합니다. 이번 1월 매거진 「Cheil」은 그 오리지널리티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했는데요. 다른 누구도 아닌 나만의 오리지널리티를 획득해가는 노력, 그게 바로 브랜딩이라 할 수 있겠죠?

마케팅 레시피 칼럼에서는 서체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만의 오리지널리티를 만들어가는 기업들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전용 서체를 개발하고 무료로 배포해 소비자들이 사용할 수 있게 하면서 브랜딩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과연 어떤 구체적인 이유로 기업들은 적지 않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가는 서체를 개발하고 무료로 배포하는 걸까요? 각 기업의 개성, 오리지널리티가 담긴 서체 마케팅과 그 이유를 확인해보세요.

 

Cheil’s Up Ⅱ: 힘내야 하는 당신, 에브리타임을 1포하라!

1월월간사보_제일스업2

스틱 파우치에 담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기존 홍삼제품에 패키지를 바꾸는 솔루션으로 편의성을 더한 건데요. 에브리타임을 출시하면서 정관장은 고연령대의 소비자를 넘어 젋은 소비자들까지 포용하는 캠페인을 벌여왔습니다. 2016년 하반기 캠페인 역시 더 많은 영 타깃을 끌어들이는 데 목표를 뒀는데요.

캠페인의 실마리는 매일 회사에서 웃픈 상황들을 마주하는 직장인들의 애환에서 찾았습니다. 수많은 직장인의 공감을 자아낼 수 있는 에피소드 속에 ‘힘내야 하는 순간엔 정관장 에브리타임이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죠. 요즘 인생연기를 펼치고 있다는 배우 조정석씨를 비롯해 권혁수, 이시언, 유재명, 신혜선 씨까지 총 5명의 연기파 배우가 드림팀으로 뭉쳐 열연을 펼친 끝에 캠페인 영상이 완성됐습니다. 그 이야기 1월 ‘Cheil’s Up’ 칼럼에서 들려드려요.

 

Switch On: 2016 리스본 웹서밋에 가다

1월월간사보_스위치온

유럽 최대의 테크 컨퍼런스라 불리는 웹서밋(Web summit)이 지난 11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습니다. 이 행사는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진행되는 다양한 사업들을 포괄하는데요. AI, 자율주행, 빅데이터와 패션, 뮤직, 헬스케어, 핀테크 등의 주제로 진행되죠. 그런데 올해 웹서밋의 여러 세션에서 일관되게 거론된 메시지가 있습니다. “디지털은 모든 것이지만, 모든 것이 디지털은 아니다”가 그것.

하루가 다르게 등장하는 디지털 테크놀로지가 얼핏 모든 것인 것 같지만, 사실 콘텐츠 제작자라면 그것을 활용해 사용자에게 어떤 경험을 줄 수 있을지 고민해봐야 한다는 건데요. 웹서밋이 제시한 고민들을 제일기획 1월 매거진 「Cheil」 ‘Switch On’칼럼에 담았습니다.

 각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칼럼으로 이동합니다.
 1월 매거진 전체 보러가기

독자 여러분, 2017년 잘 맞이하셨나요? 제일기획 매거진 「Cheil」도 1월 사보를 발행하면서 한 해의 각오를 다져보는데요. 언제나 여러분 곁에서 여러분을 응원하고 유익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제일기획 매거진 「Cheil」이 되겠습니다. HAPPY NEW YEAR!☆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