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니멀라이프_도비라

 

수많은 물건으로 가득 찬 집. 이 중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한 물건은 몇 개나 될까요? 일상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물건으로 살아가는 ‘미니멀라이프(Minimal life)’ 열풍이 올해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버리고, 정리한다는 의미에서 물건 다이어트, 생활 다이어트, 집 다이어트로도 불리는데요. 버릴수록 행복하다는 미니멀라이프의 세계를 들여다봤습니다.

 

소박하고, 단순한 삶을 꿈꾸다 

2010년 미국에서 시작된 미니멀라이프 바람이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습니다. 적은 물건으로도 만족과 행복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 가까운 나라 일본만하더라도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발생 이후, 단사리(斷捨離) 열풍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단사리는 ‘끊고 버리고 떠난다’는 뜻으로 물건에 대한 집착을 버리는 운동을 말하는데요. 지진이 발생하면 집안의 물건이 흉기로 돌변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미니멀라이프를 추구하게 된 것이죠.

미니멀라이프05

▲ 미니멀라이프 열풍으로 관련 도서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이미지 제공:  (좌)앵글북스, (우)북앳북스)

사실 소비가 늘수록 온갖 물건들이 집안 곳곳에 쌓이게 마련인데요. 정리가 안 되거나 찾기 힘들 땐 되려 스트레스가 되기도 하죠. 때문에 과감하게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물건에 집착하기보다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간다는 점에서 더욱 인기죠. 화제의 도서에서 미니멀라이프 실천법을 뽑아봤습니다.

 

미니멀라이프, 이렇게 시작하자! 

퇴근하고 돌아오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집. 모두가 꿈꾸는 집일 텐데요. 현실은 “물건을 모시고 산다”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죠. 그렇다면, 버릴 건 버리고 생활에 꼭 필요한 몇 가지만으로 집을 아늑하게 꾸밀 수 있을까요? <처음 시작하는 미니멀라이프>에서 그 해답을 제시합니다.

미니멀라이프02▲ <처음 시작하는 미니멀라이프> 저자의 비움노트 작성 사례 (자료 제공: 앵글북스)

저자의 솔루션은 ‘비움노트’를 활용하는 것. 우리가 쉽게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이유중 하나가 ‘물건에 담긴 추억’ 때문일 텐데요. 이 노트를 통해 이별할 물건들의 리스트를 만들고 나눔, 중고, 폐기 등으로 하나씩 비워나가는 거죠. 필요한 물건과 불필요한 물건들을 선별하는 작업이라고 할까요.

방법도 간단합니다. 전체 공간의 사진을 출력한 다음, 공간만 차지하고 불필요해 보이는 물건에 마구마구 이별 표시를 하고요. 그 물건들을 실제 공간에서 비우는 거죠. 여기서 한 가지 포인트는 남김리스트도 함께 작성하는 거예요. 비울 것을 정하고 나면 남김 리스트를 다시 한번 보며 가치순위를 매기는 건데요. 이 과정은 무엇이 자신에게 더 소중하고, 덜 소중한지 생각해 보는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자는 ‘심플 카페형 거실’을 만들기 위해 위와 같은 비움 리스트, 남김 리스트를 작성했는데요.

미니멀라이프01

▲저자가 비움노트를 활용해 거실을 꾸민 사례 (자료 제공: 앵글북스)

짠! 남김 리스트 속 물건들이 그대로 정리된 걸 볼 수 있습니다. 이전에 쿠션, 액자, 향초 등 60개의 아이템으로 가득찼던 거실이 탁 트인 공간으로 변신했죠? 그래도 미니멀라이프를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하시는 분들은 저자가 조언하는 3가지를 꼭 기억하면 된답니다.

▲하나, 6개월 이상 사용하지 않은 제품은 버린다. 매일 사용하지 않는 제품은 무조건 수납한다. ▲둘, 추억이 없는 소품은 버린다. 추억이 담긴 물건 중 5개 이하만 장식하고 모두 ‘추억함’에 수납한다. ▲셋, 수납공간이 부족하다고 절대 수납공간을 추가로 만들지 않는다.

 

버리는 것도 기술이다! 

이런 경험 다들 있으실 거예요. 집에 손님이라도 오는 날엔 날벼락이라도 떨어진 듯 온 식구들이 청소에 열을 올리죠. 치워도 소용없는 물건은 일단 베란다나 창고에 쑤셔 넣기 일쑤. 이런 장면이 반복되다 보면, 손님 오는 게 두렵다고 할 정도인데요. <우리집엔 아무것도 없어>의 저자가 ‘버리기 병’에 걸린 것도 이와 비슷한 상황 때문입니다. 그녀가 운영 중인 아무것도 없는 블로그는 자신만의 정리법을 소개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죠.

미니멀라이프04

▲ 저자 유루리 마이 집에서 사라진 물건들 (자료 제공: 북앳북스)

잡동사니로 가득찼던 집이 아무것도 없는 집으로 탈바꿈하기까지. 그녀의 버리고 정리하는 노하우가 만화에 고스란히 담겨있는데요. 치우고 싶은데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분들은 일단 버리기 결심을 해보세요. 사실 집안을 둘러보면 의외로 필요 없는 물건이 많다는 걸 알 수 있는데요. 그녀의 집만 보더라도 좌식의자와 테이블, 고타츠와 침대옆 사이드 테이블만 정리했는데도 더 깔끔한 집으로 변신했죠.

미니멀라이프03

▲ <우리 집엔 아무것도 없어2>에 수록된 유루리 마이의 정리정돈 기술(자료 제공: 북앳북스)

이 책의 저자 유루리 마이는 하루 24시간 중 반드시 청소나 정리정돈 시간을 갖는다고 하는데요. 버리고 후회하는 게 두려워서 정리를 못 하고 있다면, 하루에 하나씩 실천해 보는 건 어떨까요? 필요 없는 물건들이 많아지는 계절에 버리는 방법도 좋고요. 그녀가 조언하는 살림을 줄이는 비결도 도움이 될 거예요.

▲하나, ‘현재’의 나에게 필요한 건지를 묻는다. ▲둘, ‘아깝다’는 이유를 대지 않는다. ▲셋, 선입견을 버리고 집 안을 체크한다. ▲넷, 실패해도 ‘언젠가는!’ 하고 가볍게 생각한다.

 

혹자는 “미니멀라이프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뭐든 넘쳐나는 우리 삶에서 꼭 필요한 최소한을 소유하는 것만으로도 만족을 누리는 삶을 말하죠. 물론 단번에 버리고, 정리하는 것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여러분에게 정말 소중한 물건, 가치는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