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해시태그_도비라1

 

해시태그_1월

 

#apparent

‘분명한’, ‘명백한’, ‘특별한’ 등의 뜻을 가진 형용사 ‘apparent’. 제일기획 매거진 「Cheil」 1월호의 주제이기도 한데요. 독자 여러분은 여러분만의 분명하면서도 특별한 점을 가지고 있나요? 갑자기 떠오르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저마다 각자 고유의 것들을 보유하고 있죠. 예를 들면 목소리라든가, 글씨체, 말투, 걸음걸이 등 말이죠. 이렇게 오로지 나만의 것을 찾아 드러내는 것. 이것이 마케팅에서는 ‘브랜딩’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요즘 기업들이 어떻게 브랜딩 전략을 펼치고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궁금한 건 참을 수 없으니까, 해시태그를 클릭해 「Cheil」에서 확인!

 

#트랜스

로봇이었다가 승용차였다가 대형트럭으로 변신하기도 하고 헬리콥터가 되기도 하는 것. 눈치채셨죠? 바로 자유자재로 변신이 가능한 트랜스포머(Transfomers)입니다. 이 단어의 접두사인 ‘트랜스(trans)’는 라틴어에서 온 말인데요. ‘저편’, ‘~을 건너서’라는 뜻을 가졌죠. 일분일초가 다르게 휙휙 변해가는 요즘 세상을 가장 잘 대변하는 말인지도 모르겠는데요. 마케터라면 “트렌드가 아니라 트랜스를 읽어라”고 이야기하는 매거진 「Cheil」를 구독해보세요.

 

#서체 마케팅

한나체, 주아체, 도현체, 연성체. 혹시 들어보셨나요? 사용해보신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요. 직원들의 자녀 이름을 딴 배달의민족 서체 이름입니다. 이 서체들은 소박하면서도 친근한 느낌으로 많은 인기를 모았죠. 그 인기의 주요인으로는 무료배포라는 점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은데요. 그런데, 배달의민족이 디자인회사도 아니고 이런 서체를 왜 개발하고 게다가 무료배포까지 하는 걸까요? 예전부터 서체는 로고, 심볼 등과 함께 기업의 CI를 구축하는 브랜딩 요소로 활용돼왔죠. 최근에는 그 수준을 넘어 기업이 주체적으로 서체를 개발, 배포하고 있는데요. 그 이유, 매거진 「Cheil」이 알려드립니다. 해시태그를 클릭해보세요.

 

#기어 S3

스마트워치가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사람들의 관심은 뜨거웠습니다. 그런데 2016년 기어 S3가 출시됐을 때, 상황은 많이 달라져 있었는데요. 각종 웨어러블 기기가 쏟아져 나오자 스마트워치에 대한 관심은 점점 시들해져 가고 있었죠. IT분야의 주요 이슈 리스트에 스마트워치는 오르지도 못했으니까요. 이런 상황에서 기어 S3의 마케팅을 맡은 제일기획은 어떤 솔루션을 내놓았을까요? 기어 S3 마케팅으로 고군분투의 시간을 보낸 김지수 프로의 이야기에서 확인해보세요.

 

#스토리

2016년 11월, 리스본에서 열린 디지털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웹서밋’. 각 세션에서 일관되게 거론된 이야기 중 하나는 속속 개발되는 테크놀로지에 지나치게 몰입하기보다 그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에게 어떤 경험을 줄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었는데요. 그 솔루션의 저변에는 ‘스토리’의 중요함이 깔려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동안 ‘스토리텔링’의 중요성이 거론됐었는데 요즘은 좀 뜸한 것 같은데요. 그러나 그 중요성은 여전합니다. 최첨단의 테크놀로지를 통해 소비자가 새로운 경험에 더욱 몰두하게 하려면 감정이입할 수 있는 스토리가 매개가 되어야 하는 것이죠. 자세한 이야기는 ‘Switch On’ 배가브리엘 프로의 칼럼에서!

 

*각 해시태그를 클릭하면 해시태그가 담긴 1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