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얼마 전부터 ‘진수 씨, 맥주 사주세요’라는 문장 하나로 궁금증을 유발하는 캠페인이 있는데요. 영등포 타임스퀘어, 잠실 롯데월드몰 등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곳에서 발견된 의문의 티저광고.

진수 씨는 대체 누구일까요? 그들은 왜 맥주를 사달라고 하는걸까요? 진수 씨의 정체! 캠페인의 정체! 지금부터 공개합니다.

 

긴장과 설렘으로 가득해 보이는 청년, 오늘 평소 좋아했던 여자친구… 아니.. 여자사람친구에게 고백하려 한답니다.

이 학생은 왜때문에 참고서를 다 정리하는 걸까요? 공대생이지만 오래전부터 쉐프가 되고 싶었는데 그동안 용기를 내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오늘, 드디어! 요리학원에 등록했다고 합니다. 과감하게 이번 학기 등록금으로 말이죠!


자기 몸집만한 배낭을 멘, 보헤미안 느낌 물씬 풍기는 이 친구는 1년 동안 배낭여행을 가기 위해 방 보증금을 뺐다고 하고요.


축 쳐진 어깨가 마냥 지쳐 보이지만은 않는 이 친구,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줄줄이 낙방했지만 그래도 다시 도전해보려 한답니다. 그런데 이들이 한결같이 찾는 사람이 있는데요. 바로 진수 씨.

“진수형, 맥주 사주세요.”
“진수오빠, 저 맥주 좀 사주세요.”
“진수선배, 일단 맥주 좀 사주세요.”

응답하라~ 진수 씨!!

 

이 캠페인은 용기 있는 청년들의 다양한 도전을 응원하고자 만들어지게 됐는데요. 도전하지 못하는 청춘들에게는 도전하라는 메시지를, 도전하는 청춘들에게는 카스가 그들을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부딪쳐라 짜릿하게(Daring Minds)’라는 슬로건과 함께했습니다.

지난 1월 중순, 티징광고를 시작으로 강남대로, 영등포 타임스퀘어 등에 옥외광고를 집행하고 광고에 전화번호를 남겨 사람들이 연락하도록 유도했는데요. 사람들이 연락하면 바로 캠페인 사이트로 연결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캠페인 사이트에서는 젊은이들의 다양한 도전스토리를 공유하고 응원 메시지를 전달해 큰 호응을 얻었죠.

그런데, 티징광고와 캠페인 영상에서 등장인물들이 줄곧 찾는 진수 씨는 누구일까요? 사실 ‘진수 씨’는 카스 마케팅팀의 오진수 과장인데요. 친구들 중에 한 명은 있을법한 이름인 ‘진수’는 평범하고 친근한 느낌으로,’누구에게나 편하게 맥주 한 잔 사달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한 명쯤은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사용하게 됐다고 하네요. 이렇게 시작된 진수 씨 캠페인은 뜻하지 않게 페이스북을 통해 전국의 진수 씨들을 소환하는 효과를 낳기도 했답니다.

카스 캠페인은 앞으로 ‘Daring Bar’나 ‘부딪혀 Bar’라는 이름의 파티를 개최하는 등 많은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하니 우리 이웃님들도 참여해주세요. 너무 많은 것을 포기하고 살아간다고 해서 ‘N포세대’  라고 불리기도 하는 우리의 청춘들. 그런 청춘들을 위해 준비한 이번 캠페인이 카스에게도 제일기획에게도 또 다른 도전이 됐는데요. 앞으로도 그 도전을 멈추지 않을 예정입니다! 우리 이웃님들의 도전도 응원해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