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 콘텐츠는 제일기획 자회사 펑타이의 최원준 코리아 지사장이 작성했습니다.

 

모바일 생방송 중 1억7천만 원을 선물 받다

중국의 대표 생방송 플랫폼 하면 화지아오(花椒, HUA JIAO)를 꼽을 수 있는데요. 이곳 인기 주보(主播, BJ)가 한 시청자로부터 1억7천만 원 상당의 선물을 받은 일이 있었습니다. 위 사진은 그 당시 너무 기뻐 울음을 터트린 모습.  그녀가 받은 선물은 화지아오에서 가장 비싼 아이템인 ‘파란요희(蓝色妖姬)’였는데요. 해석하면 파란빛의 절세미인 정도 되겠네요. 개당 가격은 무려 우리 돈으로 33만 원. 시청자가 선물한 파란요희 개수만 해도 500개였죠.

중국의 상술이 진화했다고 느낄 때가 많습니다. 우리나라 인터넷 방송에선 ‘별풍선’ 아이템만 볼 수 있지만 중국은 한화 17원에서부터 33만 원까지 다양한 아이템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화지아오의 경우 ‘콩’ 단위로 선물이 가능한데, 콩 1개 가격은 약 17원. 도넛은 콩 1개, 키스는 콩 88개, 반지는 1,314개의 콩이 필요합니다. 심지어 람보르기니도 선물할 수 있는데요. 3,333개 콩(5만6천 원)이면 고급 차 한 대를 선물할 수 있습니다.

▲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에 징동닷컴 류창동 CEO가 직접 모바일 생방송을 진행하는 모습

작년부터 불기 시작한 모바일 생방송 열풍은 일반 대중들이나 스타를 넘어서 기업 총수들에게도 불고 있습니다. 과감하게 BJ로 나서고 있는 것인데요.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라 불리는 쌍십일(11월 11일 광군제), 알리바바에 이은 2위 이커머스 플랫폼 JD.COM (징동닷컴)이 12시간 릴레이 생방송을 진행해 화제가 됐죠. 류창동(刘强东) CEO가 직접 방송에 나와 요리를 하면서 500만 좋아요를 받기도 했습니다.

▲ 샤오미의 레이쥔 CEO 가 신제품 발표회 모바일 생중계 하는 모습

그뿐만 아니라, 샤오미의 레이쥔 CEO도 드론 신제품 론칭 발표회 때 직접 모바일 시청자들과 교류하면서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선물 아이템을 요구하기도 하면서 편한 방송을 진행해 상당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는데요. 출시 준비 중인 미밴드를 방송 중에 슬쩍 노출시키면서 소비자들에게 또 다른 추측과 바이럴을 유발시키는 고의 마케팅을 구사했습니다. CEO들이 직접 모바일 생방송 진행을 하면서 소비자들과 여과 없는 교류를 하는 모습은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현상으로 보입니다.


▲ 2016년부터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커머스 왕홍 Anna

일반인부터 스타, 기업인까지. 중국에선 인터넷 인기 스타를 왕홍(网红)이라고 부릅니다. 최근 수익을 내는 왕홍들이 잇따라 등장하면서 왕홍 경제라는 말까지 생겨났는데요. 상황이 이렇다보니 중국에선 왕홍을 전문적으로 양성하고, 미모를 위해 성형수술을 하고, 방송부터 판매까지 이뤄지는 거대한 밸류 체인이 만들어 지고 있습니다.

이커머스로 대박을 내는 왕홍들도 연달아 나오고 있습니다. 2015년 전체 타오바오 개인몰 매출 top 10을 살펴보면, 왕홍이 5명을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 2016년 12/12 특별 세일 기간에는 top 10중 7명이 왕홍이 운영하는 이커머스 매장이었습니다. 1위를 차지한 Anna가 당일 하루동안 한화 170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매출을 올렸습니다. 더구나 2위를 차지한게 유니클로였다는 점을 보더라도 지금 중국 왕홍이 이끄는 이커머스가 얼마나 시스템화, 대형화 되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왕홍 혼자서 펼치는 개인 플레이가 아니라 생산 공장부터 물류, 배송, 시스템, 마케팅까지 일체화 된 서비스가 갖추어졌다는 얘기.

중국인은 정말로 돈 버는 데 귀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돈이 된다면 자본, 인력이 순식간에 들어와서 하나의 생태계를 생성하고, 이제는 디지털 기술까지 융합되면서 가장 빠르게 전세계를 리딩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러고 보니 최근에 중국은 “만만디(느리다는 표현)”라는 말을 들어 본적이 없는 것 같네요. 돈이 된다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뭐든지 하니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