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의 중국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인 펑타이(鵬泰∙PENGTAI)가
중국의 대표 온라인쇼핑 기업인 징동(京东,JD.com)의
해외직구몰 ‘징동 글로벌’ 운영 대행을 수주했습니다.

 
징동은 알리바바에 이은 중국 전자상거래 2위 기업으로
중국 B2C 전자상거래 시장의 약 20%를 점유하고 있는데요.
징동 글로벌은 징동이 올해 4월 오픈한 해외직구몰로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해외직구몰 티몰 글로벌과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징동 글로벌은 2천만 명에 이르는 중국 해외직구족(하이타오족)이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영국, 일본 등 10개 국가의 제품을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는 국가관 오픈을 준비 중에 있는데요.
오는 8월말 10개 국가관이 오픈할 계획이며, 펑타이는 이 중 ‘한국관’ 운영 전반을 대행합니다.

중국 전자상거래 2위 기업인 징동의 위상에 걸맞게 중국내 유수의 기업이
국가관 운영 수주 경쟁에 참여했으나 펑타이는 한·중 양국의 시장 상황과
중국소비자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이번 수주를 따냈습니다.

이번 수주로 펑타이는 징동 글로벌의 전략 파트너로서
한국관에 입점할 기업을 유치하고 쇼핑몰 디자인, 프로모션 기획 및 집행 등
한국관 운영 전반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인데요. 이와 함께 오는 9월에는
징동 측 주요 관계자를 국내로 초청해 징동 글로벌 한국관 입점에 관심 있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열고 비즈니스 미팅 기회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남용식 펑타이 대표는 “이번 수주로 펑타이가 한국기업 제품이 중국시장에 진출하는 데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 알리바바의 티몰 등 다양한 쇼핑몰의 운영 대행,
한국 브랜드의 중국 마케팅활동 연계 등 비즈니스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중국의 온라인 쇼핑 시장은 500조 원에 이르며
전자상거래를 이용하는 중국 소비자는 3억 6,000만 명에 달하는데요.  
반면 중국 해외직구 시장은 2013년 기준 약 39조 원으로 전체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고, 해외직구족 규모도 약 1천8백만 명(2013년 기준) 수준이라는 점에서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계에 따르면 2018년 중국 해외직구족 규모는
3,6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며 시장 규모도 2018년에는
180조 원까지 늘어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데요.
중국 해외직구 시장에서 펑타이의 활약. 기대해주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