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해외에 나가서 K-pop이 들리거나 삼성 옥외광고가 공항을 도배한 모습을 보면
크지 않다 생각했던 애국심이 생겨난다. 올해 참관한 칸 국제광고제에선
제일기획의 활약을 곳곳에서 보면서 자부심과 애사심을 느끼게 됐다.

해외에서는 애국심, 칸에서는 애사심



 ▲ 칸에서 제일기획 PR 역할을 톡톡히 했던 참관단 증정 가방

행사장 여기저기서 ‘Cheil’을 알렸던 참관단 증정용 가방. 칸 조직위와
제일기획 로고가 새겨져 있는데, 나는 그 가방을 자랑스럽게 메고 다녔다.
그런가하면 피터 김 전무의 소셜미디어 트렌드 세미나 이후 각 현지 매체에서
인터뷰 요청이 쇄도한 걸 보면서 성공적인 세미나의 위상이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했다.

사이버 부문 심사위원 유종희 CD에게 심사 현장 이야기도 듣게 됐는데,
보안을 위해 큰 방에 갇혀서(?) 3000여 개의 쇼트리스트를 보고 또 보고,
밤새 영어로 토론하는 작업을 시상 전날까지 지속한다고 했다.
심사위원 소속 회사의 출품작을 평가할 땐 공정성을 위해 심사에서 배제시킨다고도 했다.
심사위원을 많이 배출한 에이전시는 본인들 작품 심사는 못 한다지만, 결국 많은 상을 가져가
다음 해 심사위원 T/O(Table of Organization)를 더 많이 받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었다.
제일기획이 8년 연속 심사위원을 배출했다는 것은 고무적이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앞으로 더 많은 카테고리에서 제일러의 활약이 넓고 깊어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마음을 사로잡은 크리에이티브


칸에서는 크리에이티브의 정수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엄청난 특혜이다.
내 마음이 끌렸던 작품 몇 편과 세미나를 소개한다.

Leica ‘100’, 라이카 카메라 100주년 프로모션 광고
한 세기 동안 라이카 카메라가 담아낸 역사적인 순간의 사진들이 많은 이의 머릿속에
각인돼 있는데, 100주년을 맞이해 그 사진 속 장면을 영상으로 재해석했다.
칸 필름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작품. 


 
▲ 라이카 카메라 100주년 프로모션 영상

이 영상을 온라인에서 처음 봤을 때 느꼈던 감정은 지금도 생생하다. 어릴 적
사진집을 보며 받았던 충격과 감동의 이미지들. 나중에 스틸 사진의 역사를 쓴 카메라가 바로
라이카라는 것을 알게 됐고, 열심히 저금해 라이카 카메라와 렌즈를 사들이고, 
나도 그렇게 찍어보겠다며 여기저기 돌아다니던 젊은 날의 기억들. 
아름답게 남은 과거의 기억이 이 영상을 보는 도중 머릿속에 휘몰아치며, 
어찌 이리 잘 해석하고 잘 만들어냈을까 하는 부러움과 경외심이 들었다.

The Ice Bucket Challenge

이번 칸에서 가장 많은 박수를 받은 캠페인이다.
올해 칸의 주인공이라면 광고업계 사람이 아니더라도
SNS 좀 한다는 대부분의 사람이 모를 리 없는 아이스 버킷 챌린지였다.
영상 속에 등장하는, 실제 루게릭병을 갖고 있는 환자가 시상식에 참석해,
상을 탈 때마다 모든 사람이 기립박수를 쳤다. 


 
▲ The Ice Bucket Challenge 수상 무대

이 캠페인을 통해 루게릭병에 대해 널리 알리고, 기금 모집을 하는 데 엄청난 효과가 있었을 것이다.
또한 이 캠페인을 바라보는 우리 일반인의 입장에선
얼음을 뒤집어쓰는 사람의 리액션을 보는 것이 충분히 즐거웠고,
또 그것이 좋은 일로 연결됐으며, 유명인을 넘어 전직 대통령까지 퍼져나간 점이 신기했다.
이렇게 소비자 스스로 만든 영상으로 바이럴이 많이 된 캠페인이 또 다시 나올 수 있을까.
나온다면 언제쯤? 여러 면에서 박수를 받을 캠페인인 것은 분명하다.

Holograms for Freedom
스페인에서 만든 시민안전법 중 ‘공공건물 주변에서의 시위 전면 금지’ 조항에 항의하는
시민단체가 벌인 것으로, 국회의사당 앞에서 진행한 세계 최초의 홀로그램 시위이다.


 
 ▲ Holograms for Freedom 영상

스페인 시민단체는 법안에 항의하고 세계에 알리기 위한 방법이 필요했고,
이를 홀로그램이라는 기술을 통해 진행함으로써 더 많은 이에게 전파할 수 있게 됐다.
이런 스마트한 생각에 칸에서도 다이렉트 금상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상을 안겨준 것 같다.

칸 국제광고제, 골드의 벽을 넘다

이곳에 오기 전엔 내가 담당한 ‘룩앳미’ 캠페인으로 본상 하나만 받아도 여한이 없겠다 했는데, 
가장 처음 발표하는 라이온즈 헬스에서 막상 실버를 받고 나니 마음이 참 간사하게도 
더 받으면 좋겠고, 좀 더 높은 상에 대한 욕심이 생겼다. 함께 일한 멤버들과 같이 있던 대화 창은
실시간으로 함께 자축하거나 아쉬움을 달래는 유일한 창구였다. 며칠이 지나 사이버 부문에서
골드 소식이 들려왔다. 사이버 부문에서는 제일기획의 첫 본상이라는 기록도 세우고,
또 올해 칸의 유일한 골드기도 했다. 칸에 함께 온 프로들도, 한국에서 함께 작업한 팀원들도
모두 마음껏 기뻐하고 서로를 축하했다.

교차되는 감정들


 
▲ 사이버 부문 시상 무대에서 ‘룩앳미’ 캠페인이 소개되고 있다
골드 이상의 작품은 소개 영상을 상영해 주는데, 룩앳미 영상의 한국어 사운드가 나올 때
그 뭉클함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그렇게 박수를 받으며 클라이언트인 삼성전자 신희일 부장과
제일기획 웨인초이 상무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

심사위원장인 진 린, 그녀와 악수하기까지 걸린 약 2초의 시간 동안
‘밖에서 좋은 프로젝트라고 평가받아도 칸에서 수상하려면 심사위원의 2/3 이상이 동의해야 되고,
그중 당신이 동의하지 않았다면 이 자리에 올 수 없었겠지요. 우리의 진심을 알아줘서 고마워요’라는 말을 
마음속으로 전했다.

▲ 골드 수상 무대. 왼쪽부터 웨인초이 상무, 신희일 부장, 이주희 프로, 심사위원장 진 린

꿈같던 순간이 지나고 무대에서 내려오니, 시상식 사진들과 함께 축하 메시지가 쏟아졌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도움을 준 많은 사람에게는 고마웠지만,
함께했던 동료들 중 혼자 이 순간을 누리고 있다는 미안함에 마음 한편이 무거워졌다.

시상식장 밖에서 R/GA NY의 ECD, 사이버 부문 심사위원이었던 클로이(Chloe)가
나에게 축하한다며 인사를 건넸다. 나는 이미 그가 누구인지 알고 있었지만,
먼저 인사를 하니 당황스럽기도 하고 영광스럽기도 했다.
그는 “룩앳미 캠페인이 감동적이었으며, 축하한다는 말을 직접 하고 싶었다”고 했고,
나도 당신들의 프로젝트들 너무 잘 봤다고 축하 인사를 했다. 

참관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 그리고 레슨런드

▲ 칸 국제광고제 전용 해변. 수상자들만 출입이 허용된다

제일기획 입사 후 7년 만에 처음으로 칸 참관을 했고, 마침 내가 담당한 프로젝트로
직접 무대에 올라 수상하게 된 건 엄청난 행운이고, 감사할 일이다. 2015년의 칸이 단지
‘수상’에 그치는 내 인생의 일회성 이벤트로 끝나는 게 아니라, 그곳에서 받은 엄청난 자극을 통해
그만큼 더 성장하고 정진해야겠다며 스스로 다짐하게 되는 큰 계기가 됐다.

칸의 여인, 배우 전도연의 인터뷰를 보면 영화제에서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
단지 배우로서 열심히 하는 것을 뛰어넘어 이젠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하고, 현장에서는
‘다음 작품을 기대할게’라는 격려성 인사를 받는다고 한다. 우리도 언젠가 우리끼리
“올해도 잘했고, 내년에도 기대할게”라는 인사를 칸에서 주고받는 그런 날이 오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하나만 더. 제일기획은 올해 자회사 포함해서 총 12개 상을 받게 됐다.
수상 이전에 내부 경합을 뚫고 출품하기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

“수상하신 분들, 출품하신 분들 모두 수고하셨고, 축하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