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버거킹이 래퍼 산이와 함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젊은이들의 다양한 생각과 취향, 꿈을 응원하기 위해 음원을 제작한 것인데요. 산이의 신곡으로 알려진 ‘내가 너가’가 바로 이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곡. 프로젝트를 담당한 The SOUTH4팀 박수정, 현혜원 프로가 기획부터 제작까지 그간의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젊은 세대가 자유롭게 꿈을 펼쳤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깔끔한 수트차림의 배우 이정재가 햄버거를 먹음직스럽게 먹는 모습. 버거킹 광고에서 놓칠 수 없는 장면입니다. 그간 버거킹은 이정재를 모델로 활용해 차별화된 맛의 프리미엄 햄버거를 어필해왔는데요. 사실 버거킹에는 저렴한 가격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 다양하게 구성돼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시작 배경도 바로 이것. 프리미엄 제품 외에 스낵킹이나 불고기버거와 같은 제품으로 커뮤니케이션하자는 거였죠. 타깃은 젊은 세대.

때문에 현혜원 프로는 영 타깃이 공감할 수 있는 아이디어에 대한 고민이 컸다고 하는데요. “젊은 세대를 흡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고민하다 보니, 이들이 관심 있어 하는 래퍼를 활용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렇게 도출된 아이디어가 바로 ‘컬처 마케팅’이에요. 버거킹 브랜드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기보다 젊은층의 문화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메시지를 전달하는 거죠.”

박수정 프로는 타깃에 맞춰 어떤 메시지를 담을지도 관건이었다고 합니다. “사회적으로 불황이 지속되다보니 꿈을 가지는 것조차 사치인 시대라고 해요. 중학생들의 장래희망이 정규직이라는 조사결과를 듣곤, 20대의 현실은 더 막막할 거란 생각이 들었어요. 이 친구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싶었어요. 자신이 꿈꾸는 대로, 원하는 방식대로, 취향대로 삶을 누렸으면 좋겠다는 메시지죠.”

 

“나 지금 버거킹으로 들은 거니?”

음원이 공개된 후 반응은 바로 나타났습니다. 곡에 대한 호평은 물론, 깨알 재미를 발견했다는 제보가 이어졌는데요. 귓가를 맴도는 멜로디와 가사를 유심히 듣다 보니 흥미로운 부분을 발견했다는 거였죠.

▲ 박수정 프로

“가사 중에 ‘행복 walk in’이라는 가사가 있어요. 그 부분이 버거킹으로 들리는데, 본인이 잘못 들은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오가더라고요. 버거킹과의 컬래버레이션 음원인걸 알고 나서는 “깨알같다”라는 반응이었죠.”

박프로는 이번 프로젝트의 차별점은 ‘접근의 차이가 새로운 관점을 끌어낸 것’이라고 강조했는데요.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가장 염두에 둔 게 브랜드를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는 거였어요. 한마디로 메시지를 일방적으로 전달하지 말자는 거죠. 버거킹만 지속적으로 노출했을 때 영 타깃이 공감하지 못할 거라 판단했어요. 특히 곡에서 이런 부분을 잘 살려준 산이 씨에게 고맙기도 하고요.”

이런 전략 때문에 프로젝트도 음원 중심으로 진행됐습니다. 음원을 가장 먼저 발표하고, 그 다음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광고를 공개했죠. 두 프로는 음원이 공개되던 날을 잊을 수 없다고 하는데요. 음원이 잘되기만을 바라는 마음에 긴장의 연속이었다고 하네요.

 

“이번 프로젝트는 기획, 제작, 아티스트 협업의 결과죠”

▲ 현혜원 프로

두 프로가 이번 프로젝트에서 특히 강조한 부분은 ‘협업’. 현 프로는 아티스트의 색깔을 침해하지 않으면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아내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고 합니다. 좋은 결과물이 나올 수밖에 없었던 데는 기획, 제작, 아티스트 모두 수 없는 커뮤니케이션을 거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요.

“기획, 제작, 아티스트가 함께한 협업의 결과죠. 산이 씨도 적극적이고 긍정적이다보니 저희 의견을 적극 반영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줬죠. 이채훈 CD팀에서도 굉장히 치밀하게 준비해주셨어요. 브랜드로서 지켜야하는 수위,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명확하게 담아주셨죠.”

재밌는 점은 래퍼 산이의 활약은 음원이 공개된 후에도 계속됐다고 하는데요. 두 프로의 귀띔에 의하면 버거킹을 좋아하는 아티스트답게 본인의 SNS에 이번 프로젝트 소식을 꾸준히 업로드하는 열정을 보여줬다고 하네요.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것!

▲ (좌)박수정 프로, (우)현혜원 프로

컬래버레이션 음원 프로젝트는 두 프로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음원을 만든다는 게 저작권부터 해결해야 할 이슈가 많기 때문인데요. 수없이 자문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통해 더 배우고, 경험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하는 이들. 이번 프로젝트의 소감을 한마디로 “뜻깊다”라고 표현했는데요.

“사실 이 프로젝트는 지난해 애뉴얼 프리젠테이션으로 준비했던 아이디어예요. 캠페인 기획, 준비기간도 길었지만, 애뉴얼 아이디어가 실제로 캠페인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도 굉장히 고무적이죠.”

그런 점에서 박 프로는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후배들에게 꼭 전해주고 싶다고 했는데요. “도전을 통해 얻는 경험과 배움이야말로 AE로서 큰 매력인 것 같아요.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행할 수 있는 용기를 꼭 가졌으면 좋겠어요.”

현 프로도 이번 프로젝트가 많은 것을 배운 값진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덧붙였는데요. “AE란 일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들어가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아이디어를 진행시켜 캠페인으로 만드는 것, 그 과정이 정말 즐거운 거죠.”

두 프로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었는데요.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고 싶은 브랜드와 제일기획이 만나 만들어낸 특별한 프로젝트! 여러분은 어떻게 즐기셨나요? 앞으로도 또 어떤 즐거운 캠페인을 이어갈지 많이 기대해주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

  1. SunwooJin says:

    와 박수정프로 반가운 얼굴~! 재미있는 프로젝트 고생 많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