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니멀_라이프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물건으로 삶을 영위하는 미니멀라이프가 우리나라에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영미권과 일본에서는 이미 라이프스타일로 자리 잡은 지 오래. 태동 배경은 서로 다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미국, 일본, 한국 모두 한계에 부딪힌 뒤의 선택이라는 점이죠.

‘좋은 차, 넓은 집, 더 많은 물건을 구입하는 것만으로는 공허함을 채울 수 없다’는 영미권.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을 겪으며 ‘단사리’ 열풍이 분 일본. 소유 개념의 변화, 저성장에 따른 지속적 장기불황, 1인 가구 증가 등이 배경이 된 한국. 흥미로운 점은 버리고, 정리하는 것에서 시작된 미니멀라이프가 이제는 다양한 경험을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진화하고 있다는 것인데요. 현대인에게 미니멀라이프란 무엇인지 <Trend & Culture>에서 생각해봤습니다.

 

#브랜닉_마케팅

‘브랜닉 마케팅(Brannic Marketing)’이란 브랜드(Brand)와 피크닉(Picnic)을 결합한 합성어로, 브랜드를 노골적으로 강요하지 않는 브랜드 경험이나 공간, 매장을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 소비자가 부담 없이 찾고, 즐길 수 있는 곳을 만드는 것이죠.

대표적인 공간이 바로 이마트표 가전매장인 ‘일렉트로마트’. 이곳은 가전과 IT완구를 결합한 형태로 2030 키덜트족 남자들의 놀이터에 가깝다고 할 수 있는데요. 오프라인을 강화해 제품에 대한 체험과 경험치를 높여주는 게 특징이죠. 또한, 쇼핑 테마파크인 스타필드 하남, 명품 패션 브랜드들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커피전문점의 카페 연구소 등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마케팅 레시피>에서 다양한 브랜닉 마케팅 사례를 짚어봅니다.

 

#쿠션의_진실

여성들의 파우치 속 잇(it) 아이템을 꼽으라면 ‘쿠션 팩트’를 빼놓을 수 없죠. 메이크업의 역사가 ‘쿠션’ 전후로 나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쿠션은 전 세계 여성들의 화장 패턴을 바꿔놓았다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급기야는 ‘1 브랜드 1 쿠션’이라고 할 만큼 ‘쿠션의 홍수 시대’로 접어들게 됐죠.

도대체 작은 쿠션 안에 어떤 기술력이 숨겨져 있길래 전 세계 여성들이 쿠션의 매력에 빠져든 걸까요? 쿠션 오리지널 기업 아모레퍼시픽이 ‘쿠션의 진실’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의 궁금증을 파헤쳤습니다. 하나의 쿠션이 탄생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치게 되는지 쿠션의 모든 것을 <Cheil’s up>에서 공개합니다.

 

#애드페스트

아시아 대표 광고제인 애드페스트(ADFEST, 아시아태평양 광고 페스티벌)가 창설 20주년을 맞았습니다. 제일기획은 ‘2017 애드페스트’에서 역대 최다인 14개의 본상을 받은 바 있는데요. 이번 광고제는 ‘20 Years of Diversity’ 테마 아래 다양한 크리에이티브가 펼쳐졌습니다. 그중에서도 모바일을 활용한 광고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고 하네요.

이외에도 특히 두 개의 광고가 주목을 받았는데요. 태국의 부동산 개발회사 AP Thailand가 진행한<The Unusual Football Field> 캠페인과 제일기획의 < HEATTECH Window> 캠페인 그것. 캠페인에 담긴 아이디어와 의미를 제일기획 원문재 프로가 정리했습니다. <ADFEST Review>를 통해 애드페스트가 주목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훑어보세요.

 

#UX

UX(User Experience)란 디지털 디바이스 사용자가 온라인 세계에서 누리는 경험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IoT 환경의 확산, 인공지능의 발달, 디지털 세계를 현실처럼 만들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의 발달에 힘입어 UX는 여러 각도로 증폭되고 있는데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디지털 세계와 실제 세계를 얼마나 매끄럽게 연결할 것인지, 사용자의 경험을 고려한 제품과 서비스들은 무엇인지가 관건이죠.

다양한 디바이스와 사용자들을 연결하는 IoT 고속통신망, 수집된 빅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인공지능, 현실과 디지털 세계의 융합을 가속화하는 VR/AR 기술의 발달이 불러올 ‘UX’는 어떤 모습일지 <테크 돋보기>에서 찾아보세요.

 

*각 해시태그를 클릭하면 해시태그가 담긴 4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