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ity] 당신을 응원합니다, #딸 그리고 #아버지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작년 12월에 공개돼 유튜브 1억 뷰를 기록하며 화제를 낳았던 제일기획 인도법인의 ‘#SamsungCares’ 캠페인 영상. 기억하시나요? 인도 산간벽지 곳곳을 직접 방문하는 삼성 AS 서비스를 알리는 영상이었죠. 캠페인 영상이 특히 인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인도 현지 문화를 잘 반영했기 때문인데요. 최근, 또 하나의 제일기획 인도법인 캠페인 영상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함께 감상해 보아요.

 

인도 여성들의 꿈을 응원합니다.

우리에겐 옛날이야기가 된 남아선호 사상. 하지만 지금도 우리 사회에서 여성 인권에 대한 문제 제기와 개선 의지를 마주하는데요. 오랜 시간이 걸려 하나둘씩 해결되고 발전해가고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죠.

인도에서는 이 문제가 좀 더 심각합니다. 아직도 인도 시골에는 남아선호 사상이 존재하죠.

캠페인 영상은 인도 한 시골 마을에서 아이의 탄생을 초조하게 기다리는 아버지의 모습으로 시작합니다. 아버지의 형제들은 걱정하지 말라는 듯 아들일 거라 다독이는데요. 하지만 이내 딸이 태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실망과 걱정스러운 표정을 감출 수 없는 모습입니다.

아버지는 딸을 아들로 키우려나 봅니다. 아무래도 남성 중심의 전통적인 분위기 속에서라면 아들처럼 키우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네요.

아이는 자라면서 전기, 기계 등에 관심을 보이는데요. 드라이버를 들고 고장 난 전기 차단기를 살펴보는 모습에 큰아버지는 “여자애가 뭐하는 거냐”며 핀잔을 줍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이가 하고 싶은 걸 지원해주고 싶습니다. 관심 분야를 공부할 수 있도록 학교에 보내주고 싶어 하죠. 역시 아버지의 형제들은 딸이라는 이유로 반대합니다. 홀로 버스에 태워 먼 학교까지 보내는 것도 걱정이고요.

집안 식구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는 아이를 학교에 보내는데요. 아이는 학교에서 기술 공부의 꿈을 이룹니다.

그러던 어느 날, 가족들은 결혼식에 참석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정전되면서 결혼식이 중단되죠. 아이는 학교에서 배운 기술로 문제를 해결하는데요. 어느덧 엔지니어로서 성장한 아이의 능력을 인정하며 ‘아들’이라고 칭하는 큰아버지에게 아버지는 말합니다.

그동안 항상 아들이라 했지만 ‘사랑스런 딸’이라고 말이죠.

 

 삼성전자가 후원하는 삼성기술학교 이야기 

이 캠페인 영상은 인도 삼성기술학교(Samsung Technical School) 학생이었던 시마 나갈(Seema Nagar)의 실제 이야기를 담았는데요. 삼성기술학교는 삼성전자가 인도 중소 기업부와 후원하는 학교입니다. 최근 삼성전자는 삼성기술학교의 여성과 장애인 훈련생 1천 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는데요. 인도에서 사회활동이 상대적으로 제한된 이들을 돕기 위해서죠. 제일기획 인도법인은 삼성의 이런 CSR 활동을 알리기 위해 실제 이야기를 발굴해 캠페인 영상으로 제작했습니다.

지난 5월 29에 공개된 이 영상은 게재 4주 만에 6천 뷰를 달성하고, 현재 8천만 뷰를 달성했는데요.

구글 인도 아시아 총책임자인 라잔 아난단(Rajan Anandan)은 SNS를 통해 “11살 딸을 둔 아버지로서 삼성, 고맙습니다”란 응원을 남기는 등 여성들은 물론, 딸을 둔 인도 아버지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죠. 인도 내 언론도 찬사를 보내고 있습니다.

올해로 인도 진출 21년째를 맞은 삼성전자. 글로벌 기업들이 자사의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이곳에서 삼성전자는 제품기획/개발은 물론 다양한 CSR 활동으로 ‘Make for India’를 실현하고 있는데요. 제일기획 인도법인은 인도 소비자들과의 소통을 위해 진정성 있는 캠페인으로 마케팅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국내의 여러분도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려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