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컬처] “아빠·엄마 일터에 놀러왔어요”… 주니어제일러스데이 현장 속으로!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 부모님은 무슨 일을 할까?” 자녀에게 이를 설명해주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이들에게 회사 구경을 시켜주는 것도 한계가 있죠. 제일기획은 아빠·엄마의 업무를 자녀들이 쉽게 이해하고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행사를 매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어느덧 8회차를 맞이한 주니어제일러스데이가 바로 그것.

지난 17일, 한남동 제일기획 본사에서 ‘2017 주니어제일러스데이’가 개최됐습니다. 올해 주니어제일러스데이엔 초등학교 3~5학년 30명의 친구들이 참석했는데요. 아빠·엄마의 일터 구경부터 각종 체험까지… ‘하하호호’ 웃음이 끊이지 않던 현장, 지금 소개해드릴게요.

 

“우리 아빠·엄마가 만든 광고 어때요?”

오전 9시 30분, 제일러와 주니어제일러들이 손을 맞잡고 제일기획 본사(서울 이태원)로 출근합니다. 1일 교사로 나선 이들은 제일기획 신문화팀 소속 프로들이었는데요. 신문화팀은 사내 조직 문화 개선과 사회공헌 활동 등을 지원하는 부서입니다.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거리로 주니어제일러들을 맞이했죠.

“엄마 아빠의 회사 제일기획에 오신 여러분 환영합니다!”란 인사말로 주니어제일러스데이 행사가 시작됐습니다. 이어 제일기획을 소개하는 시간이 마련됐는데요. 연단에 오른 사람은 서현이 아빠, 박찬규 프로였습니다. 박찬규 프로는 제일기획의 이모저모를 소개했는데요. 세계 시장으로 영향력을 확대해나가는 제일기획의 면모를 살펴본 주니어제일러들은 두 눈을 반짝였습니다.

김윤호 프로는 주니어제일러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광고와 함께 광고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소개했는데요. TV에서 본 광고들이 상영될 땐 광고 카피를 따라 외치는 등 주니어제일러들의 뜨거운 참여가 엿보였습니다. 다양한 광고를 본 소감을 묻는 질문에 “부모님이 직접 광고를 만든다니 신기하고 자랑스럽다”, “광고 제작자는 물론 편집자들도 힘들 것 같다” 등 반응이 터져나왔습니다. 강의 후반에는 김윤호 프로와 주니어제일러들이 서로 궁금증과 고민거리를 나누며 교감하는 모습에 흐뭇한 미소가 절로 지어졌습니다.

회사 소개가 마무리 될 즈음, 신문화팀 박규식 프로가 주니어제일러들에게 사장님께서 주시는 특별한 선물을 전달했는데요. 예상치 못한 깜짝 선물에 주니어제일러들의 얼굴이 환해졌습니다.

그다음 주니어제일러들이 방문한 곳은 제일기획 홍보관! 이곳에선 제일기획이 제작한 광고 영상과 회사 소개를 인터랙티브하게 감상할 수 있는데요. 최신 기술과 신기한 광경에 주니어제일러들의 눈길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아빠·엄마가 기획한 공간, 심(S/I/M)에서 미래를 경험하다!

주니어제일러스데이 오후 일정은 삼성전자 이노베이션뮤지엄(이하 ‘심(S/I/M)’)에서 진행됐습니다. 부모님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에 참여했다는 박물관 관람을 통해 전자산업의 선두주자 삼성전자의 역사를 짚어볼 수 있는 자리였는데요. 그야말로 ‘기대 반, 설렘 반’이었죠.

가이드 선생님을 따라 투어에 임한 주니어제일러들. 이들은 △전자제품 역사 △통신·가전 발자취 △삼성전자 발전사 등 마치 타임머신을 탄 듯한 경험을 했는데요. 특히 전자제품 체험존에서는 먼저 체험해 보라고 서로 양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느덧 서로 친해진 듯 셀피를 찍는 모습이 사뭇 귀엽죠?

 

아길레온의 축구공 선물, 소중히 간직할게요!

주니어제일러들의 마지막 도착지는 수원삼성 블루윙즈의 홈 구장 ‘수원월드컵경기장’이었습니다. 이곳에서는 수원삼성블루윙즈 마스코트 아길레온이 주니어제일러들을 반갑게 맞이했는데요. 축구 박물관 견학에 동행하며 축구의 역사를 소개해줬답니다.

견학을 마친 후 필드에 나선 주니어제일러스. 축구선수가 된 듯 “파이팅”을 외치며 아길레온과 멋진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날 아길레온은 특별한 선물로 파란색 축구공을 준비했는데요. 선물을 받은 주니어제일러들은 “어서 집에 돌아가 아빠와 축구를 즐기고 싶다”며 흥분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내년에도 또 초대해주실 거죠?”

짧고도 긴 견학을 마친 주니어제일러들, 부모님과 만나 뜻깊은 패밀리데이를 보냈는데요. 주니어제일러들은 오늘 하루를 어떻게 평가했을까요?

박현지 주니어제일러는 “아빠의 일터에 와보니 아빠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을 찍는 내내 해맑은 미소를 보이던 부녀, 참 훈훈하죠?  뿐만 아니라 김민준∙김민지 주니어제일러에게도 의미 있는 시간이었는데요. 이들은 “아빠가 참여한 다양한 광고가 무척 재밌었다”며 “박물관, 축구장 투어를 통해 아빠와 동료들의 활약상을 간접 체험할 수 있어서 인상 깊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붕어빵보다 더 붕어빵 같은 제일러와 주니어제일러의 모습, 어떠셨나요? 비록 하루 동안 진행된 행사이지만 부모와 자녀가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시간이었는데요. ‘가정이 행복한 직원은 어디서나 좋은 성과를 보인다’고 하죠. 제일기획의 가족 친화 프로그램인 주니어제일러스데이 가 제일러는 물론 주니어제일러들에게도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 됐길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