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0호 맞은 제일기획 사보, 40년 한국 광고사 담았다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사보 창간 500호를 기념해 특별판을 발행했습니다.

1975년 창간한 제일기획 사보 <Cheil>은 지난 42년간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제공, 광고업계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해 온 대한민국 대표 광고 전문지입니다. 제일기획 사보 콘텐츠는 다수의 광고 관련 전문 서적, 연구 논문 등에서 인용될 정도로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데요. 미디어 및 독자 트렌드를 반영해 작년 9월부터 온라인 매거진으로 전환, 페이지 방문자 수가 월평균 2만 명을 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 두터운 독자층을 보유하고 있죠.

 

1975년 창간 사보 <Cheil>, 500호 맞아 특별판 발행

제일기획은 500호 기념 특별판으로 발행된 이번 사보를 특별한 콘텐츠와 디자인으로 꾸몄습니다.

특집 콘텐츠엔 △창간호부터 최신호까지의 제호, 판형, 표지 디자인 등 사보 변천사를 소개하는 코너 △42년간 사보에서 다뤄진 특집 콘텐츠를 바탕으로 시대별 광고업계 주요 이슈를 분석한 코너 △최인아 전 부사장(現 최인아책방 대표) 등 제일기획 전현직 임직원들의 사보를 주제로 한 인터뷰 △시대별 제일기획 대표 캠페인 등이 포함됐습니다. 제일기획 사보의 역사는 물론 대한민국 광고업계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기회를 제공했죠.

디자인 면에선 사진을 넣을 수 있는 액자형 표지를 적용, 임직원 모두가 500호 사보의 표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한 점이 눈에 띕니다. 디지털 트렌드에 발맞춰 NFC 기능을 탑재한 스티커를 부착해 사보에 스마트폰을 대면 500호 사보 관련스페셜 영상을 감상할 수도 있죠.

제일기획의 500호 사보는 온라인 매거진 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창간 500호를 맞은 제일기획 사보 ‘Cheil’ 표지

 

42년 사보 콘텐츠로 시대별 대한민국 광고업계 발전史 분석

한편, 제일기획은 이번 500호 사보에 게재된 ‘제일기획 사보, 시대를 관통하며 흐르다’ 코너를 통해 대한민국 광고산업의 시대별 이슈를 정리했습니다.

지난 40여 년 간 제일기획 사보에 실린 특집 콘텐츠를 분석한 결과, 1970년대 사보에선 대한민국 광고산업의 여명기답게 광고 회사의 정체성 정립과 광고산업의 정착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뤘는데요. △‘기업이 크면 광고 회사도 큰다’ △‘제일기획 공채 1기 좌담회-광고산업의 역군이 되자’ 등이 그 당시 대표적인 콘텐츠죠. 이 밖에도 세계 광고계 동향 등 광고산업 정착을 위해 벤치마킹할 수 있는 내용이 사보에서 비중 있게 다뤄졌습니다.

1980년대는 컬러 TV 시대 개막과 함께 크리에이티브(Creative) 수준이 높아진 시기입니다. 컬러 TV 관련 주제는 물론 △잡지 광고 △카메라 시장 △타이포그래피 등 비주얼 표현 전략에 대한 높은 관심이 사보에 나타났죠. 또, 미국이 광고 시장 개방을 요구하는 상황에 발맞춰 △광고 과학화 △인력 고급화 등의 주제를 다루며 해외 광고회사와의 경쟁에 맞설 수 있는 경쟁력 제고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1990년대의 주요 화두는 ‘마케팅 과학화’였는데요. 당시 제일기획을 비롯한 광고 회사들은 마케팅 연구소를 설립, 마케팅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열중했습니다. 마케팅 과학화를 바탕으로 소비자 타깃을 세분화한 마케팅이 활발해지며 △‘과학화의 토대: 리서치’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과 같은 주제가 사보에서 다뤄졌습니다.

2000년대에는 ‘디지털’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마케팅 전략이 격동기를 맞은 만큼, 사보를 통해 새로운 마케팅 기법이 다양하게 소개됐습니다. 이 시기에 다뤄진 주제로는 △글로벌 광고제 △CSR △문화 마케팅 △광고와 월드컵 등이 대표적이죠.

2010년대는 첨단 테크놀로지의 영향으로 산업 간, 매체 간 경계가 허물어졌습니다. 광고 회사들 역시 빅데이터, VR(가상현실) 등이 접목된 마케팅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는데요. 제일기획 사보도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특집을 펴내는 등 디지털 테크놀로지에 기반한 마케팅 전략을 다양하게 소개했습니다.

▲시대별 업계 이슈 및 관련 제일기획 사보 콘텐츠

 

이처럼 대한민국 광고업계는 ‘정체성 정립과 산업 정착 → 크리에이티브의 발전 → 마케팅 과학화 → 디지털로의 패러다임 전환 → 산업, 매체 간 경계 파괴’의 역사를 거쳐왔음을 제일기획 사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데요.

제일기획 임대기 사장은 사보 500호 발간을 기념해 “제일기획 사보는 광고인과 업(業)에 대한 책임감, 제일기획 임직원들의 자부심이 담겨 있는 살아 있는 역사책”이라며 “지난 42년간 그래왔듯 앞으로도 다채롭고 전문적인 콘텐츠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광고 전문지’라는 곧은 한 길로 나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