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날 편의점은 현대인에게 친숙한 공간입니다. 주변 가까이 있어 접근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필요한 물건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죠. 우리나라에 편의점이 첫 등장한 연도는 1989년. 당시 언론매체에선 유통업계의 신흥 강자로 부상한 편의점을 ‘심야 만물 슈퍼’라고 불렀다고 하는데요. 그때만 해도 ‘연중 무휴’와 ‘24시간 영업’은 보기 드문 시도였기 때문입니다.

국내 편의점 시장은 20조 4,000억 원(2016년 기준)이라는 거대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지난 2011년 10조 원을 넘어선 후 2배 가까운 성장을 이루기까지 5년도 채 걸리지 않았는데요.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내 편의점 수는 일본보다 인구 대비 약 1.5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커진 몸집만큼 무한 변신 중인 편의점, 제일기획 블로그에서 취재했습니다.

 

#1. 문서 출력·무인 택배·사진 인화… 직장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다

최근 편의점은 택배·금융 등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종합생활서비스센터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상품’을 파는 공간에서 ‘생활’을 파는 공간으로,  ‘없는 게 없는 곳’에서 ‘못할 게 없는 곳’으로 진화하고 있죠.

도심 속 직장인들로 붐비는 오피스 밀집 지역에 위치한 이곳. 바쁜 현대인에게 그야말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대표적으로 △문서 출력 △사진 인화 △휴대폰 구매 등이 가능한 멀티 키오스크가 마련돼 있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온라인으로 구매한 물건을 찾을 수 있는 무인 택배함 ‘스마일 박스’와 항공·숙박·렌터카를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도 이용 가능한데요. 갑작스러운 출장이나 여행에도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죠. 비즈니스 미팅을 앞두고 옷에 밴 냄새가 신경 쓰인다면? 편의점 한 켠에 있는 의류 관리기를 이용해보세요. 편의점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 언제 어디서나 준비된 직장인, 어렵지 않습니다.

 

#2. ‘한국의 미(美)’ 물씬… 전통 문화를 체험하다  

편의점 발상지 ‘미국’과 최대 발흥지 ‘일본’을 앞지른 신흥 편의점 강국답게 한국식 편의점도 하나둘 생겨나고 있습니다. 문화적·공간적 특수성과 결합해 차별화된 정체성을 만들어가고 있는데요.

최근 서울 삼청동엔 ‘한국의 미(美)’를 고스란히 살린 편의점이 등장했습니다. 이곳은 서울시와 손잡고 내·외국인을 위한 관광 편의 정보와 한국 전통문화 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문을 열고 들어서면 나무 바닥과 전통 교자상이 손님들을 반겨줍니다. 한지 옷을 곱게 입은 조명등과 내부 곳곳에 가지런히 전시된 소품들이 인상적이죠.

한국적 감성은 인테리어뿐만 아니라 메뉴에도 반영됐습니다. 한옥에 어울리는 전통차와 간식을 맛볼 수 있는데요. 남녀노소 불문하고 다양한 연령층에 ‘핫플레이스’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외국인 친구와 함께 놀러왔다면 기념품숍을 둘러보세요. 손거울·열쇠고리 등 전통 공예품을 판매, 우리나라 문화를 소개해줄 수 있습니다.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 만점 여행 코스로 떠오르고 있답니다.

 

#3. 파우더룸부터 루프탑 카페까지… 이야기와 발길이 머물다

편의점은 효율성의 논리가 작동하는 대표적 공간입니다. 점원과 손님 사이에는 최소한의 대화만 오가고, 내부 공간 역시 판매 극대화를 위한 동선으로 짜여 있죠. 손님은 좁고 불편한 좌석에서 빠른 시간 내 필요 사항을 해결하고 떠나는데요. 모든 서비스가 셀프(self)로 이뤄지는 방식은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시킵니다. 전상인 서울대 교수는 “사회의 맥도날드 현상이 집약적으로 표출되고 있는 유통 현장이 바로 편의점”이라고 말했는데요. 최근 이러한 ‘편의점의 공식’이 깨지고 있습니다.

남산서울타워가 한눈에 보이는 대로변에 위치한 이곳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유명합니다. 특히 낮엔 남산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로, 밤엔 근사한 야경을 즐길 수 있는 루프탑 카페로 입소문이 자자한데요. 편의점으로는 보기 드물게 3층 높이 건물 전체가 다채로운 공간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구입한 음식을 먹거나 책을 읽는 건 기본 중 기본. 매장에 비치된 잡지를 무료로 보거나 파우더룸에서 화장도 가능합니다.

옥상으로 이어진 계단을 따라 올라가 볼까요? 탁 트인 시야를 자랑하는 루프탑 카페가 눈앞에 펼쳐집니다. 반짝이는 남산서울타워, 살랑이는 바람, 시원한 캔맥주… 그야말로 낭만적인 순간이 아닐 수 없는데요. 흔들 그네에 앉아 도란도란 담소를 나누니 마치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기분마저 듭니다. 사람들의 발길이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끊임없이 대화와 웃음이 오가는데요. 이곳은 새로운 사회·문화적 공간으로도 변화하고 있는, 오늘날의 편의점입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