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제일러의 인생곡’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쓸쓸함, 고독함, 외로움, 그리움, 허전함… ‘가을’ 하면 떠오르는 감성 키워드입니다. 괜스레 지난 추억을 돌아보거나 사색을 즐기며 감상에 젖기 좋은 계절인데요.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게 있죠. 바로 ‘음악’입니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머릿속을 맴도는 ‘나만의 가을 명곡’이 있을 텐데요. 가을의 끝자락, 제일러의 감성을 자극한 음악은 무엇일까요?

 

196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제일러가 사랑한 음악들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제일러의 인생곡은 폭넓은 시대를 아우릅니다. 196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오랜 시간을 이어온 명곡들이 수두룩한데요(발매일 기준). “십 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입니다.  △1960년대~1970년대엔 재즈 △1980년대~1990년대엔 재즈와 가요 △2000년대 이후엔 팝송과 가요 등 각 시대마다 제일러의 마음을 사로잡은 음악들엔 공통 분모가 있었는데요. 특히 2000년대 이후엔 △Shape Of My Heart(레옹 OST) △Someday(어거스트 러쉬 OST) △Lost stars(비긴 어게인 OST) 등 영화 배경음악들이 명곡으로 기억되고 있었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가을엔 역시 ‘발라드’

‘가을=발라드’란 공식은 올해도 유효했습니다. 제일러가 꼽은 가을 명곡을 장르별로 분석해본 결과, △가요(67.3%) △팝(20.7%) △재즈(8.6%) △클래식(3.4%) 순으로 나타났는데요. 그중에서도 발라드는 9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발라드 특유의 따뜻한 멜로디와 서정적인 가사는 헛헛한 마음을 달래주는 듯한 느낌을 주는데요. 발라드를 추천한 제일러들은 “노래 가사와 목소리가 쓸쓸한 가을에 큰 위로와 응원이 된다” “가을이 되면 괜히 우울해지는데 감상에 젖기 좋아요” “가을이 되면 날짜보다 몸이 먼저 알게 되는데 그때마다 잔잔한 음악이 떠오르네요”라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제일러가 꼽은 가을 명곡 BEST 3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좋은 음악을 ‘명곡’이라고 부릅니다. 이번 설문조사는 주관식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저마다 인생곡으로 꼽은 음악은 손에 꼽을 정도였는데요. △1위 이문세의 ‘가을이 오면’ △2위 Guns N’ Roses의 ‘November Rain’ △3위 양희은의 ‘가을 아침’ 등이 바로 그겁니다. 이 곡들은 압도적인 득표를 얻으며 가을 명곡 베스트 3 순위에 이름을 올렸는데요. 각자 이유는 달라도 결국 명곡은 누구에게나 좋은 음악으로 기억되고 있는 것 같죠? ^^

 

제일러만 알고 싶었던 ‘숨은 명곡’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회자되는 곡들도 있습니다. ‘나만 듣고 싶을 만큼 아끼는 곡’이라고 할까요? 데뷔곡이나 타이틀곡은 아닐지 언정 누군가에겐 그 이상의 의미로 다가온 곡들 말이죠. 몇몇 제일러는 “주옥같은 명곡”이라며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했는데요. △최헌의 ‘가을비 우산속’ △윤종신의 ‘몰린(with 최규호)’ △윤상의 ‘어떤 사람 A’ △김연우의 ‘이미 넌 고마운 사람’ △조규찬의 ‘추억#1’ 등이 그것. 가을이 끝나기 전에 여러분도 제일러의 추천곡을 감상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제일러의 사연이 담긴 음악들

무엇이든 좋아하는 이유가 꼭 있어야 하는 건 아닙니다. 그냥 좋을 뿐인데 굳이 없는 이유를 만들 필요도 없고요. 반대로 특별한 사연이나 의미가 있어서 좋아하게 되는 경우도 있는데요. “겨울이 오기 전 입대해서 그런지 매년 가을이면 ‘이등병의 편지(김광석)’가 생각나요” “가을에 이별했는데 ‘굿바이(Ra.D)’를 들으면 마음을 대변하는 절절한 가사가 귀에 맴돌아요” 등 사연이 담긴 곡들이 이에 해당합니다. 개인적인 사연 이외에도 음악이 주는 분위기에 빠진 이들도 적지 않았는데요. 한 제일러는 “‘출발(김동률)’을 들으면 어디론가 사진 찍으러 나가고픈 욕구가 생겨요”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같은 시간 속의 너(나얼)’는 사랑하는 연인에게 들려주고 싶다”는 이도 있었죠.

여러분의 마음을 움직인 음악은 무엇인가요? 가을에 듣기 좋은 음악을 추천해주시면 10분을 뽑아 치즈가 부드러운 시간을 선물해 드릴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

  1. 유시우 says:

    김광석의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를 추천합니다~ 흘리는 눈물에 가슴이 시원해짐을 느낄때가 있었는데 그 때 듣던 노래가 이 노래네요~ 김광석씨 목소리는 무언가 기억날듯 말듯하게 하면서 옆에서 나를 위로해주는 느낌이라 가을에 참 많이 듣습니다~

  2. Superju99 says:

    성시경의 거리에서.. 정말 마음과 영혼을 잔잔하게 만듭니다~

  3. 몽몽이 says:

    김지연의 찬바람이 불면 – 스산한 가을의 분위기와 되게 잘 어울려, 가을이면 항상 듣는 노래

  4. 서영준 says:

    성시경의 거리에서, !! 무한반복으로 듣고 있어요,!!

  5. 조휘 says:

    저는 보아의 가을편지요 ^^ 시작이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로 시작하는데 가을가을한 느낌이 좋아요 청량한 보아의 음색도 너무 좋구요! 보아의 가을편지 잘 모르시는데 가을 되면 생각나는 노래랍니다.

  6. wjdtkdv**** says: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 추천드립니다!!! 잔잔하니 좋아요 ㅎ

1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