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축구 선수에게 축구화는 발을 보호하기 위해 신는 운동화에 그치지 않습니다.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펼칠 수 있는 ‘비장의 무기’라고 할 수 있죠. 때문에 유명 축구 선수들은 저마다 보물처럼 여기는 축구화가 있을 정도인데요.

지난 1994년 첫 출시된 아디다스 프레데터(Predator)는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대표적인 축구화입니다. 매 시리즈마다 마니아를 형성할 정도로 20념 넘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혁신적인 기술과 독자적인 상징성을 바탕으로 프레데터가 부활했습니다.

▲#Predator is back 캠페인 필름

2017년 11월, 제일기획 영국 자회사 아이리스(Iris)가 아디다스 # Predator Is Back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프레데터 18+ 론칭을 위해 제작됐는데요. ‘프레데터의 귀환’을 알리기 위한 필름인 만큼 신선한 크리에이티브를 구현하고자 했죠. 그 결과 블랙·골드·레드 등 프레데터 18+ 제품 색상만을 활용해 영상을 제작하는 아이디어가 탄생했습니다. 기존 아디다스 필름에서 선보인 적 없던 방식이었는데요.

캠페인 필름의 중심엔 폴 포그바(PAUL POGBA)가 있습니다. 그는 아디다스 홍보대사이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소속 축구 선수인데요. 본격적인 캠페인 소개에 앞서 주목할 게 있습니다. 바로 배경 음악인데요. ‘당신에게 주문을 걸다(I Put a Spell on You)’라는 제목은 필름 내용을 암시합니다.

폴 포그바 선수가 프레데터 18+를 신고 가는 곳마다 신기한 광경이 펼쳐집니다. 가판대 문구가 정반대로 바뀌는 건 기본. 평범한 정장 차림을 노부인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멋쟁이로 변신하는데요.

거리를 활보하는 폴 포그바 선수의 발걸음은 자유로움, 그 자체입니다. 심지어 흠뻑 젖은 아스팔트 도로 위에서도 망설이는 기색이 없는데요. 발길이 닿는 대로 움직이고 싶은 대로 움직일 뿐이죠.

축구공 묘기를 선보이는 남자를 향해 스마트폰을 손으로 쓸어 올리자, 순식 간에 축구공은 공중으로 튀어 오르는데요. 미끄러운 바닥임에도 불구하고 폴 포그바 선수는 정확하게 받아냅니다.

이는 프레데터 18+ 차별화된 특징을 보여주는데요. △발 전체를 감싸는 안정적인 핏 △어떤 지면에서도 흔들리지 않도록 돕는 소재 △빠른 움직임에 안정감을 더해주는 착화감 등이 바로 그것. 스타디움·경기장·스트리트 등 어디서든 완벽하게 준비된 게임의 절대자가 될 수 있다,는 제품 메시지를 다양한 상황으로 표현했습니다. 실제로 캠페인 필름에선 프레데터 18+를 설명하는 나래이션은 한마디도 나오지 않는데요. 그저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즐기는 폴 포그바의 모습을 비출 뿐이죠.

이 필름은 매트 카터(Matt Carter)와 조나단 웨드레이크(Jonathan Wedlake)가 크리에이티브를, 조나단 아우구스토(Jonathan Augustavo)가 감독을 각각 맡았는데요. 공개된 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유튜브 조회수 270만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화려한 색감으로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는 광고 영상과 달리 프레데터 18+ 캠페인 필름은 제품 색상만으로도 강렬한 메시지와 인상을 남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는데요. 새롭게 돌아온 프레데터 18+, 이번엔 또 어떤 영감을 소비자들에게 불어넣을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