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5월 15일, 한남동 본사에서
임대기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창립 42주년 기념식을 가졌습니다.


 


 제일기획 창립 42주년 기념식에서 장기 근속자에 대한 포상이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임대기 사장은 장기근속자에 대한 포상을 진행하고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는데요. 임 사장은 창립 42주년 기념사를 통해
“급변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차원을 달리하는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며 “창립 42주년을 맞아 41개국 48개 거점,
그리고 6천 명의 임직원들로 이루어진 글로벌 제일기획을
세계 최고의 팀으로 만들어가자”고 말했습니다.
 

창립기념식에서는 탈북 고등학생 30명을
제일기획 본사로 초청하는 뜻 깊은 행사도 진행했는데요.   

초청된 탈북 학생들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여명학교 학생들입니다.  

여명학교는 탈북학생들을 위한 대안학교로, 제일기획과는 지난 3월 출시한
남북한 단어 변환 애플리케이션 ‘글동무’의 개발 과정에서 인연을 맺게 됐습니다.  
제일기획은 교육봉사단체 ‘드림터치포올’과 함께 여명학교를 방문해 
직접 글동무 앱 사용법을 강연하기도 했죠.  

  

▲ 제일러의 강의를 듣는 여명학교 학생들
 

▲ 제일기획 홍보관을 견학 중인 학생들
 

학생들은 제일기획 한남동 본사에서 홍보관 견학과 광고에 대한 강연을 듣고,
직원들과 함께 회사 식당에서 점심을 먹은 후 리움 미술관을 둘러봤는데요.
 
3학년 이영수 군(20)은 “광고와 미술을 이렇게 가까이에서 직접 접해보는 것은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제일기획은 앞으로도 글동무 앱을 통해 남북간 언어 격차를 줄여 나가는 것처럼,
탈북 학생들의 문화적인 정착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제일기획 창립 42주년을 맞은 오늘,
다시 한 번 지난날을 돌아보고 글로벌 제일기획의 비전을 되새겨 봅니다. 
블로그 이웃님들도 축하와 응원, 그리고 격려 부탁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