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8년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의미하는 ‘소확행’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가격 대비 성능을 중시하는 ‘가성비’ 대신 가격 대비 심리적인 만족감을 극대화하는 ‘가심비’가 소비 트렌드의 중심으로 자리 잡고 있죠.

소확행을 즐기는 대표적인  예로 디저트를 찾아볼 수 있는데요. 앞서 얘기한 소비 트렌드를 방증하듯 디저트 시장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6년 국내외 디저트 외식시장 조사 결과(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디저트 외식시장 규모는 8조 9760억 원으로 전년 대비로는 13.9%, 2009년과 비교해서는 81.3% 성장했는데요. 2016년 전체 외식시장 규모 중 디저트 시장이 10.7%를 차지했다고 하니, 그 놀라운 성장세가 짐작이 가시나요?

최근 맛있고 예쁜 디저트를 찾아다니는 이들을 일명 ‘디저트노마드(Dessert+Nomad)’족이 생겨나고 있는데요. 각종 SNS를 뜨겁게 달군 디저트. 보기 좋은 디저트가 먹기도 좋은 법이겠죠? 제일기획 블로그가 최근 유행하는 고급 디저트의 유래와 어원, 추천할 만한 맛있는 디저트 가게를 소개해드립니다.

 

디저트에 숨을 불어넣으세요, 수플레(Soufflé)

수플레는 머랭과 다양한 재료를 섞어 오븐을 이용해 가열한 디저트입니다. 그 어원은 프랑스어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요. ‘불룩해진’, ‘숨을 불어넣은’, ‘부풀다(puff up)’란 의미의 수플레(souffler)에서 비롯됐습니다. 달걀 흰자 거품으로 반죽을 부풀려 만드는 조리법과 일맥상통하는 이름이죠. 오늘날 수플레는 18세기경 프랑스에서 발달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루이 18세의 요리를 도맡았던 요리사 ‘앙토냉 보빌리에(Antoine B. Beauvilliers)’가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플레는 촉촉하고 폭신한 부드러움이 일품인데요. 이런 부드러움을 유지하기 위해선 달걀 온도가 너무 낮지 않아야 하고,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주의해야 하는 만큼 만들기 까다로운 고급 디저트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주로 팬케이크 형태로 만들어 각종 과일과 시럽을 곁들여 먹죠.

홍대 정문 근처에 위치한 폴인 팬케이크는 평일에도 웨이팅 없이 자리 잡기가 힘든 수플레 팬케이크 맛집인데요. 망고·라즈베리·얼그레이·바나나 등 다양한 토핑 재료와 큼직하게 얹은 생크림으로 촉촉하고 부드러운 수플레의 진수를 경험할 수 있죠. 상큼한 과일 수플레, 부드러우면서도 홍차향과 애플 시나몬향이 그윽한 수플레의 세계로 입문해 보는 건 어떨까요?

폴인 팬케이크 Paul in Pancake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9가길 86
● TEL : 02-336-8952
● 운영시간 : 매일 11:30~21:30

 

나를 끌어올리는 달콤함, 티라미수(Tiramisu)

티라미수는 디저트계 오랜 강자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이탈리아어로 ‘Tirarsi su'(끌어올리다)와 ‘mi’(나를)를 합성한 단어로 우리나라 말로 표현하면 ‘기분을 좋게 하다, 행복하게 하다’ 정도의 의미죠. 티라미수는 주 재료로 치즈·크림·커피·코코아 파우더 등을 사용하는 만큼 카페인이 함유돼 먹는 이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데요. 최초의 티라미수는 과자를 만들고 남은 커피와 쿠키를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탄생했습니다. 개량의 과정을 거치며 1980년대 미국에서 돌풍적인 인기를 끈 후 우리나라엔 90년대 초반 처음 소개됐는데요. 각종 커피 전문점의 확장세와 맞물려 기본적인 디저트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흔히 티라미수 하면 네모난 케이크를 생각하기 쉬운데요. 경리단길에 위치한 커피 라이터(Coffee Writer)는 좀 다릅니다. 마스카르포네 티라미수를 주력으로 하는 디저트 카페로 동그란 티라미수를 만날 수 있거든요. 매장 내에서 직접 만드는 티라미수는 부드럽고 풍미가 가득한 크림을 원료로 사용해 촉촉한 디저트 맛을 100% 느낄 수 있습니다. 기분 전환이 필요한 순간이라면? 티라미수와 함께 나를 끌어올려보세요!

커피 라이터 Coffee Writer
● 주소 :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46길 40
● TEL : 070-4141-3222
● 운영시간 : 매일 11:00~23:30

 

기원전 8세기에 탄생한 디저트가 있다? 치즈케이크

치즈케이크는 치즈를 주 재료로 한 커스터드 파이의 한 종류로 그 역사는 기원전 8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리스와 로마를 중심으로 연회 음식으로 인기를 끌었는데요. 우리가 흔히 접하는 현대식 치즈케이크(겉은 갈색빛을 내고 속은 노랗고 부드러운 형태)는 미국 동부 뉴욕과 필라델피아에서 탄생했고 지역의 이름을 따 치즈케이크를 대표하는 브랜드가 됐죠. 우리에게 익숙한 뉴욕치즈케이크는 단순한 재료로 온전한 치즈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치즈케이크의 한 종류인데요. 다른 치즈케이크와 달리 맛이나 향을 첨가하지 않고 크림치즈와 설탕·달걀·사워크림만으로 깊은 치즈의 풍미를 느끼게 해줍니다. 앞서 소개한 수플레 역시 머랭으로 부피를 얻은 치즈케이크인데요. 젤라틴을 넣어 굳히는 (굽지 않은) 레어 치즈케이크도 시그니처 메뉴로 꼽습니다.

젊음의 거리 홍대 근처에 위치한 카페 몹시(MOBSSIE)는 치즈케이크를 컵에 담아 바로 구워내 제공하는 이색 치즈케이크로 유명한 곳인데요. 고풍스러운 인테리어와 함께 클래식 치즈케이크, 바로 구운 치즈 케이크의 맛을 비교해 음미하다 보면 치즈케이크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될 거예요.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치즈케이크를 만나보세요.

몹시 MOBSSIE 2호점
● 주소 :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29길 48-29
● TEL : 070-8162-0920
● 운영시간 : 매일 14:00~22:00

 

켜켜이 쌓아올린 정성 가득 고급 디저트, 밀푀유(mille-feuille)

밀푀유 나베, 밀푀유 페이스트리 등… 언젠가 한 번쯤 들어본 밀푀유, 과연 어떤 뜻일까요? 밀푀유는 ‘천 겹이 잎사귀’란 뜻으로 여러 겹의 파이를 겹겹이 쌓아 올린 빵을 의미합니다. 퍼프 페이스트리(이스트를 넣지 않은 형태)로 프랑스의 고급 디저트 중 하나죠. 밀푀유를 접하면 파이 하나에 수많은 밀가루 반죽이 겹겹이 쌓인 형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반죽 사이사이 생크림은 물론 딸기, 초코쿠키 등 다양한 부재료를 섞어 다채로운 밀푀유 디저트를 만들어낼 수 있죠.

서래마을에 위치한 ‘카페드리옹’은 분위기 좋은 프랑스 카페로 바닐라, 피스타치오 딸기 등 다양한 부재료를 활용해 밀푀유를 만들고 있는데요. 켜켜이 쌓인 디저트를 하나씩 분해하며 먹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바삭한 페이스트리와 상큼한 과육이 만나 선사하는 정통 프랑스 디저트, 이런 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아닐까요?

카페드리옹 Café de LYON
● 주소 : 서울 서초구 서래로7길 18
● TEL : 02-599-0835
● 운영시간 : 매일 09:00~23:00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