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글로벌 도시로 나날이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는 우리나라의 수도 서울, 명동이나 강남 등 번화가도 좋지만, 군데군데 골목길을 거니는 데이트 코스도 새로운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는데요. 서울 도심 속에서 다양한 모습의 외국 거리를 만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외국과의 수교, 외국인들의 한국 진출 등으로 특정 지역이나 국가가 같은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 고유한 지역색을 만들고 있습니다. 제일기획 운영팀이 직접 발로 뛰며 기록한 서울 속 외국 거리의 모습! 제일기획이 위치한 이태원에도 외국거리의 모습이 있다는데요. 과연 어떤 나라의 거리일까 짐작해보는 것도 재미있겠죠? 여러분도 외국 거리에 방문한다면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외국인과 반갑게 손 인사를 나눠보세요! 골목 구석구석 숨은 명소도 발견하고, 외국의 멋을 흠뻑 느낄 수 있는 이색 데이트 코스가 될 거예요.

 

봉주르(bonjour)! 서울 속 쁘띠 프랑스 ‘서초구 서래마을’

1986년 주한 프랑스학교가 한남동에서 반포동 일대로 이전하면서 조성된 프랑스 마을, 바로 ‘서래마을’ 이야기입니다. 한국에 거주하는 프랑스인의 절반 이상이 서래마을에 거주하고 있다는데요. 단독 주택과 빌라가 서래마을 중심 거리를 감싸 안은 형태로, 거리 곳곳에서 프랑스인과 프랑스 레스토랑, 와인펍 등을 만날 수 있죠. 디저트 가게에는 크루아상을 비롯한 프랑스식 디저트와 애프터눈 티를 즐기는 프랑스인의 모습도 심심찮게 만날 수 있습니다.

요즘 서래마을은 다양한 레스토랑과 카페가 데이트 코스로 인기가 많은데요. 매년 3월 20일은 프랑코포니(프랑스어를 모국어나 행정 언어로 사용하는 국가들로 구성된 국제연합기구)의 날로, 이 날 전후로 서래마을을 비롯한 서초구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와 축제가 개최된다고 하니 기회가 된다면 행사에 참여해보는 것도 좋겠죠?

 

일본 속 한적한 거리를 서울에서 만나다! ‘동부이촌동 리틀도쿄’

서울에서 일본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어딜까요? 바로 용산구에 위치한 동부이촌동인데요.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대사관 직원과 그 가족들이 동부이촌동에 거주하기 시작한 것을 계기로 현재 약 1,500명에 이르는 일본인이 생활의 터전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이런 특징을 따 동부이촌동 일대를 ‘리틀도쿄’, ‘재팬타운’ 등으로 부르기도 하죠.

동부이촌동의 특징은 일본인이 많이 거주하면서도 한국과 일본 문화가 절묘하게 융합돼 있단 점입니다. 아파트 상가 내에는 한국어 간판과 일본어가 병기돼있고, 블록 사이사이 퓨전 일식집과 일본 식료품 가게를 만날 수 있죠. 이촌로를 따라 운행하는 버스 노선엔 일본어 방송이 병행 송출되기도 하는데요. 일본 문화 특유의 한적함과 소박함을 경험하고 싶다면 동부이촌동 거리를 거니는 것만으로도 마음의 평화를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도심 속 실크로드 ‘중구 중앙아시아거리’

1990년, 한국과 소련의 공식 수교 이후 러시아 오퍼상들이 시베리아를 넘어 광희동에 밀집하며 러시아인 거리가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키스스탄 등 중앙아시아와 몽골의 이주노동자들이 환전과 송금을 위해 광희동에 모였고, 그 자리는 중앙아시아인의 거리로 탈바꿈했는데요. 거리 곳곳의 무역상과 중앙아시아에서 사용하는 키릴문자(Cyrilic alphabet)를 보면 외국에 온 듯한 느낌이 물씬 듭니다.

외국 거리에 방문하면 그 나라의 음식을 꼭 먹어봐야겠죠? 중앙아시아 음식은 지금껏 만나기 힘들었던 음식 중 하난데요. 광희동 곳곳에 위치한 음식점에선 양고기, 소고기를 비롯 다양한 향신료의 향이 발길을 붙잡습니다. 매장에 흘러나오는 중앙아시아의 음악을 한 숟갈 곁들이면 이색적인 느낌은 배가 된답니다. 2017년엔 이곳에서 ‘서울 실크로드 거리 축제’가 처음 개최되기도 했는데요. 몽골의 전통가옥인 게르(Ger)와 각종 외국 음식, 장터와 거리 퍼레이드가 열려 사람들의 발길을 모으기도 했죠. 성황리에 끝난 이 축제는 매년 개최될 예정이라고 하니 관심있는 분들은 2018년 개최될 축제 소식에 귀기울여 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자유로움, 트렌디, 감성이 살아숨쉬는 ‘용산구 이태원동’

서울 속 젊음의 거리, 외국 문화가 숨쉬는 거리로 유명한 용산구 이태원동. 서울의 대표 다문화 지역으로 자리 잡은 이곳에서는 이슬람 모스크(한국 이슬람교 서울 중앙성원)와 같은 종교 시설도 견학할 수 있는데요. 우리나라에선 흔히 접할 수 없는 이슬람 예배 현장도 살펴볼 수 있어 인상적입니다. 모스크 주변엔 아랍식 빵집과 할랄 푸드 식재료점들이 즐비해 눈과 코를 즐겁게 만들죠.

이태원역 중심의 보광로를 따라 서쪽으로 난 보광로 59길은 ‘퀴논길’로 불립니다. 약 330m 길이의 퀴논길은 서울 용산구와 베트남 퀴논시의 우호교류 20주년, 자매결연 19주년을 기념해 조성된 길인데요. 테헤란로와 같이 지역의 이름을 딴 일종의 명예도로 중 하납니다. 거리 초입의 베트남 음식점을 비롯 외국 음식과 앤틱 가구거리 등이 주변에 많아 이국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퀴논길 바닥은 베트남 국화인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고, 가로등엔 베트남 문양이, 벽에는 포토존과 각종 벽화들이 조성돼있죠. 가을철엔 한국 속의 작은 지구촌이란 슬로건으로 이태원 지구촌축제가 개최되니 도심 속 세계여행을 꿈꾸는 분들이라면 놓치지 말고 방문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