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 2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각 이미지를 누르면 해시태그가 담긴 2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공장에서 만들어진 기성품에 사인만 한다고 예술작품이라 할 수 있을까요? 1917년, 뉴욕에서 열린 한 전시회에는 남성용 소변기가 출품됐는데요. ‘R. MUTT 1917’이라는 사인이 돼 있었죠. 과연 이 변기를 작품이라 할 수 있을지 의견이 분분했던 가운데, 전시운영위원들은 ‘전시 불가’라는 결정을 내렸는데요. 하지만 훗날 미술사에서는 <샘>이라는 제목을 가진 이 변기를 중요한 ‘작품’으로 서술했습니다. 그 전까지 미술이란 시각요소를 사실적으로 ‘재현’하는 것에 머물렀다면 <샘>의 등장으로 재현을 넘어 ‘제시’하고 ‘발언’하는 것으로 확장됐기 때문이죠. 공장에서 대량 생산된 일상용품을 사인 하나로 예술 영역으로 들여놓은 사람, 바로 ‘마르셀 뒤샹(Marcel Duchamp, 1887~1968)’입니다.

미술사는 그를 전위 미술가로 서술하는데요. 앞에 있다는 뜻의 전위(前衛). 뒤샹처럼 상식의 전복을 꾀하지 않으면 앞서 무언가를 하기란 쉽지 않은데요. 2018년, 매거진 「Cheil」이 주목하는 12가지 키워드는 서로 유기적으로 맞물리는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1월호의 ‘Convert’와 2월호의 ‘Convince’는 ‘상식의 전복’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죠. 1월호에 이은 이번 2월호에서 여러분의 상식을 휙~ 뒤집을 만한 인사이트, 꼭 발견하시길 바랍니다.

 

프랑스의 패션 브랜드 베트멍은 ‘오피스 페이크 캡슐 컬렉션’을 발표한 적이 있는데요. 말 그대로 ‘공식 가짜’라는 뜻입니다. 베트멍의 수석 디자이너 뎀나 바잘리아(Demna Gvasalia)는 “한국의 많은 베트멍 카피 제품 중, 신선하게 재해석한 것을 많이 발견했다”며 “카피 제품을 응용해 새로운 컬렉션을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죠. 진짜가 가짜를 판 셈인데, 그렇다면 이 제품들은 진짜일까요, 가짜일까요?

과거와 달리 요즘 패피들은 페이크 퍼(Fake fur)나 인조가죽 등 가짜를 입는 것에 거리낌 없다고 합니다. 패션으로 동물 보호에 대한 관심을 표현하는 것이기도 한데요. 이렇게 진짜와 가짜의 경계가 무너진 것은 비단 패션계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흐름이 아닙니다. 사회, 문화, 산업, 기술 전반에서 나타나고 있는데요. 가짜에 설득당한 이야기, 「Cheil」2월호 ‘마케팅 레시피’입니다.

 

유튜브는 매년 연말마다 영상 분야별 순위를 발표하는데요. 지난해 최다 시청 광고 부문에서는 제일기획 인도법인이 제작한 삼성전자 ‘서비스 밴(Service Van)’ 캠페인이 차지했습니다. 삼성전자의 신규 출장 서비스를 감동적인 스토리로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공개 8주 만에 유튜브 1억 뷰를 기록했는데요. 세계 언론들로부터 호평이 쏟아졌고, 여러 광고제에서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런 캠페인을 제작한 제일기획 인도법인은 인도 내 5대 광고 에이전시로 발돋음했죠.

매거진 「Cheil」 2월호에는 제일기획 인도법인의 성공 요인과 향후 계획 및 포부에 대해 담아봤습니다. 인도법인 크리에이티브 총괄 사가 마하바래시와카르(Sagar Mahabaleshwarkar)가 공유하는 이야기 놓치지 마세요!

 

인플루언서(Influencer)는 ‘influence(영향을 주다)’에 ‘사람’을 뜻하는 접미사 ‘-er’을 붙인 것인데요. 파워블로거나 페이스북, 유튜브 등 1인 미디어를 운영하는 영향력 있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죠. 이들의 크리에이티브나 영향력은 때론 마케팅 영역에서 활용되기도 하는데요. ‘Cheil Worldwide News’ 칼럼에서 제일 글로벌네트워크와 자회사 아이리스가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제작한 캠페인 2편을 소개해드립니다.

특히, 인플루언서 시아 글로버(Shea Glover)의 영상을 재연한 갤럭시 A8 디지털 캠페인 영상은 1,700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는데요. “저는 아름다운 것들을 카메라에 담고 있어요. 당신은 정말 아름다워요”라고 말하며 카메라를 들이대면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할까요? 난데없는 칭찬에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데요. 하지만 한 가지 공통점은 한마디의 칭찬에 굳었던 표정이 풀어지며 순식간에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내비친다는 점입니다. 지금 바로 이미지를 클릭해 매거진 「Cheil」에서 갤럭시 A8 카메라로 담아낸 아름다움을 확인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