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매거진] ‘싫존주의’ 시대의 CONTEND, 3월의 「Cheil」을 소개합니다!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개인의 취향을 존중한다는 의미의 ‘취존’을 넘어 ‘싫존주의’의 시대입니다. 이전에는 싫어하는 것을 표현하면 까탈스러운 사람으로 취급받곤 했지만, 이제는 모두가 좋아하더라도 내가 싫다면 그것을 당당하게 표현할 수 있다는 말인데요. 그게 바로 나만의 ‘가치’이고, 나만의 가치가 중요해진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흐름을 담아 제일기획 매거진 3월호에서는 ‘Contend’라는 키워드를 통해 자신만의 가치를 실현하려는 경향에 대해 짚어봤습니다. ‘My Way’를 주장하는 소비자들의 호불호를 존중하는 방법을 3월 매거진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랑의 반대말은 무관심이라 했던가요. 대중들에게 잊히는 것보다 욕을 먹더라도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싶은 브랜드들이 있습니다. 소비자의 애증을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인데요. 3월 <마케팅 레시피>에서는 소비자 호불호에 정면돌파하는 글로벌 기업들의 마케팅 사례를 소개합니다. 또, 소비자 호불호에 대한 심리를 파악하는 <테마 심리학>, 트렌드를 인포그래픽으로 살필 수 있는 <Picturesque> 등으로 3월의 Contend 키워드를 다채롭게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제일기획 3월 매거진에서 빼놓을 수 없는 키워드가 하나 더 있는데요. 지난 2월에 열린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이벤트, ‘평창동계올림픽’입니다. 아직 그 겨울의 감동과 여운이 가시지 않았다면, 동계올림픽과 관련된 캠페인 비하인드에 귀 기울여 보시는 건 어떨까요.

<Cheil’s up Ⅰ>에서는 이번 올림픽에서 기업 홍보관 중 최대 크기는 물론, 최고의 경험을 자랑했던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 제작 비하인드를 담았습니다. 또한 <직접화법>에서는 제일기획 TF팀을 이끌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폐회식’ 의 제작단장을 맡아 기획 및 연출을 성공리에 마친 이도훈 마스터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3월에도 알차게 준비한 제일기획 매거진을 지금 바로 확인하세요!

매거진 보러 가기 Intro 테마 심리학 Picturesque 마케팅레시피 결정적 순간 Cheil's Up Cheil’s Up Ⅱ New creativity 직접화법 뉴스 Global Insight 미디어와이드뷰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