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CSV와 시대적 가치 


 
CSV(Creating Shared Value)는 하버드대학의 마이클 포터 교수가 
2011년 에서 제안한 개념입니다. 
이후, CSV는 경영 혁신과 성장의 열쇠이자 기업 전략의 핵심 요소로 자리 잡고 있는데요. 
3월 사보에서는 새로운 기업경영 모델, CSV의 진화된 개념과 트렌드를 조명할 뿐 아니라 
제일기획이 추구하는 CSV 가치를 소개합니다. 
그 사례로 제일기획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젝트 ‘글동무’ 앱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하는데요. 
글동무는 탈북 청소년들의 커뮤니케이션 장벽을 해소하기 위해 
제일기획만의 차별화된 솔루션을 담은 남북한어 번역 앱이죠. 
남북한 문화 차이, 언어 차이로 인해 탈북 청소년이 겪고 있는 사회 부적응 문제.
제일기획은 이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고 솔루션을 제시했는지, 
3월 사보에서 자세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Special II: 한국 내 작은 통일을 만나다 


 
“노력해도 안 될 것 같아” 
탈북학생들이 느끼는 언어의 벽은 학업을 중도 포기하는 경우가 속출할 정도로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합니다. 실제 탈북 청소년들은 수업 시간의 내용이나 
친구들과의 대화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고 하는데요. 이유는, 남북한 언어 차이 때문이죠. 
그래서 제일기획은 생각했습니다.
이들이 제대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커뮤니케이션 문제를 해결한다면, 
이것이야말로 한국 내 작은 통일에 기여하는 일이자 커뮤니케이션에 업(業)의 
능력을 갖추고 있는 제일기획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이죠. 

여기서부터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사업은 시작됐고, 
마침내 남북한어 번역 앱 글동무를 탄생시켰는데요. 
제일기획의 재능과 기술 기부로 만들어진 글동무 앱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그 특별한 여정을 사보에서 소개해 드립니다.^^ 

트렌드 촉: 스낵컬처, 콘텐츠의 지도를 바꾸다


 
출퇴근길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모바일로 어제 못 봤던 TV프로그램을 시청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특히 바쁜 시간을 쪼개 필요한 것만 찾아보거나 주요 장면만 골라 보는 경우가 많죠? 
저와 여러분은 쉬지 않고 콘텐츠를 소비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요즘 이런 문화 예술 소비 트렌드를 일컬어 스낵컬처(Snack Culture)라고 합니다. 
스낵을 가볍게 집어먹듯 짧은 시간에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건데요. 
스낵컬처가 빠르게 확산된 데는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스마트폰의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죠.
 
스낵컬처는 문화 콘텐츠뿐만 아니라 패션과 음식에서도 나타나고 있는데요. 
편의점, 패스트패션, 패스트퍼니처 등이 다 그예. 
또한, 스낵컬처가 기업의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활용되면서 
웹 드라마나 바이럴 광고같은 재미있는 결과물을 탄생시키고 있는데요. 
3월 사보는 이 외에도 풍성한 이야깃거리가 마련돼 있답니다.
제일기획의 ADFest 수상 소식부터, 빅데이터 기반의 소비자 분석 전문 조직인 
제일 DnA센터에 관한 이야기까지! 놓치지 말고 확인하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