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스토리] 따뜻한 크리에이티브를 담다, 삼성화재라서 ‘천만다행’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고객을 앞서 보고(Seeing), 희망찬 고객의 봄(Spring)을 만들겠다’는 삼성화재의 브랜드 심볼, ‘당신의 봄’. 올해는 ‘천만다행’이란 키워드로 고객의 매일매일을 다행으로 만드는 좋은 보험이 되기 위한 노력을 담았는데요. 천만다행 캠페인을 담당한 비즈니스 15팀 최정민, 채지은 프로와 정유나CD팀 허완 프로를 만나 캠페인 속에 담은 크리에이티브를 직접 들어봤습니다.

 

“협업이 만들어낸 결과, 뿌듯함은 이루 말할 수 없죠”

2018년 고객의 행복과 안녕을 위한 ‘천만다행’ 캠페인은 어떻게 탄생했을까요? 세 프로는 “각각의 역할에 얽매이지 않고 모두의 의견을 경청하고 사명감을 더한 것이 ‘천만다행’이라는 따뜻한 크리에이티브를 완성해낼 수 있는 비결이었다”고 입을 모아 강조했습니다.

최정민 프로는 “기존 ‘당신의 봄’이란 브랜드 속에서 ‘고객에게 어떤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고객이 천만다행을 얘기할 수 있는 순간, 보험이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순간이 삼성화재가 고객에게 가장 큰 가치를 발휘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했다”고 그 의도를 설명했습니다.

▲”새로 옮긴 팀의 첫 업무로 천만다행 캠페인을 맡아 천만다행”이라는 허완 프로

허완 프로는 천만다행 캠페인이 제일기획과 삼성화재의 협업은 물론 제일기획 내부에서도 위아래를 넘나드는 협업이 돋보인 사례라고 강조했는데요. “천만다행이란 카피는 흔히 CD나 카피라이터가 제작했을 거라 생각하지만, 기획팀 팀장님이 샤워를 하며 문득 떠올린 아이디어에서 시작됐습니다. 귀에 쏙쏙 박히는 CM송 역시 본부장님이 작사에 도움을 많이 주셨는데, 수평·수직으로 직급을 넘나드는 제일러들의 협업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아 뿌듯하죠.”

▲”광고주와 협업을 통해 캠페인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한 채지은 프로

팀의 막내인 채지은 프로 역시 감회가 남다릅니다. “지속적으로 광고주와 소통하며 협업과 커뮤니케이션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었어요. ‘컵타’라는 아이디어 역시 광고주의 선제안으로 도입한 아이디어였는데 지속적인 디벨롭 과정에서 현장감을 익힐 수 있어서 배울 점이 많았죠. 직접 기획한 광고 모델을 촬영 현장에서 만난 순간엔 기쁜 마음만큼 업무에 대한 무게감도 느낄 수 있었고요.”

 

따뜻한 보험, 광고의 흐름 속에서 크리에이티브를 찾다

최근 금융·보험 광고 속 모델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는 경향을 보입니다.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나 젊은 타깃을 대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 원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현상인데요. 삼성화재 역시 보험사로서 젊은 타깃을 대상으로 신뢰감을 주는 모델 기용이 필요한 순간이었죠. 이런 이미지에 부합하는 임팩트 있는 선택은? 바로 요즘 대세 배우 정해인 씨. 그는 온에어 된 광고 속에서 배우 차태현 씨와 함께 중독성 있는 CM송에 맞춰 퍼포먼스를 보여주는데요. ‘성공출세 꿈꾸지만 건강제일 이잖아요 / 매일운동 힘들지만 매일관리 받잖아요’와 같은 4음절 단위의 가사와 천만다행 슬로건이 래핑된 컵을 이용해 ‘컵타’ 퍼포먼스를 펼치며 친근하고 밝은 이미지를 담았습니다.

광고 촬영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요? 흥겨운 리듬과 함께여서인지 긴 시간 촬영에도 즐거운 분위기가 쭉~ 이어졌다는 후문! 특히 천만다행 송과 컵타의 매력에 푹 빠진 차태현 씨와 정해인 씨의 ‘꿀케미’가 인상적이었다고 하네요.

 

“일상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아보세요”

세 프로가 삼성화재 천만다행 캠페인을 준비하기까지 어떻게 크리에이티브를 찾아냈을까 문득 궁금해졌는데요. 세 프로는 입을 모아 일상 속에서 색다른 크리에이티브를 발견해보라고 조언합니다.

허완 프로는 “따로 앉아서 공부를 통해 능력을 키우는 게 아닌, 일상 자체가 광고를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출퇴근하는 사이 웹툰을 보고, 집에 누워 영화 한 편을 보는 것만으로도 매 순간이 크리에이티브를 위한 공부의 순간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채지은 프로 역시 몰입과 일상의 자연스러운 조화를 꼽았는데요. “몰입해서 생각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친구와 대화하고 장난치는 중에도 아이디어를 많이 얻게 되는데요. 계속해서 생각하는 게 있고, 여기에 일상을 더하면 자연스러운 크리에이티브로 이끌어 내기 더욱 쉬워지죠.”

▲”좋은 아웃풋을 얻기 위해선 인풋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한 최정민 프로

최정민 프로는 천만다행 캠페인을 준비하며 보험에 대한 공부량이 부쩍 늘었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인풋이에요. 저는 이 캠페인을 준비하며 보험에 대한 공부는 물론, 영업하시는 분들을 직접 인터뷰하기도 하고, 여러 보상 사례를 찾아보기도 했죠. 투자한 만큼 좋은 아웃풋이 나와요. 자신이 보기에 평범하다고 느끼는 것조차 남들에겐 특별한 무언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인풋을 쌓아간다면 분명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겁니다.”

삼성화재는 런칭 편과 당뇨 편을 시작으로 앞으로 다양한 보험 이야기를 통해 고객들이 ‘천만다행’을 느낄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세 프로 역시 고객들이 좋은 보험을 느낄 수 있도록 ‘열일!’할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제일기획 블로그 독자 여러분의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릴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