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스토리]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너를 만나봐! 2018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난 18일, 일상에서 벗어나 자유를 만끽하고 싶은 청춘들을 위한 여름 축제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이하 ‘CBP’)’가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습니다.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맥주와 스웩(Swag) 넘치는 힙합 음악으로 가득했던 그 날의 현장, 제일기획이 직접 다녀왔습니다!

 

여름을 대표하는 뮤직 페스티벌, 색다른 축제를 즐겨봐!

올해로 4회째 운영 중인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는 브랜드 체험을 중시하고 강렬한 음악에 열광하는 청춘들을 위해 카스가 주최하는 국내 대표 뮤직 페스티벌입니다. 매회 3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뜨거운 인기를 자랑하는데요.

CBP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젊은 층의 문화를 흡수하고, 교류하는 것’을 목표 삼아 ‘음악’이라는 요소를 활용했습니다. 최근 청춘의 문화를 대표하는 힙합 페스티벌로 기획하게 됐죠.

▲웰컴 게이트에서 블루모지와 즐거운 인사를 나누는 참가자들의 모습

특히 올해 연이은 폭염에도 불구하고 맥주 업계를 대표하는 카스와 듣기만 해도 신나는 힙합에 대한 기대감 때문일까요? 라인업 미공개 상태에서도 티켓이 빠르게 매진되며 그 뜨거운 열기를 직접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너를 만나봐!

때론 학업에 지치고, 연애에 지치고, 취업에 지치고… 지칠 게 너무나도 많은 청춘! 2018 CBP는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너를 만나봐!’란 키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때때로 일상에서 발견하지 못한 나를 새롭게 발견하고, 그 순간을 즐기자는 응원의 의미를 담았죠.

▲카스 블루블레이그라운드 TVC 영상

키 메시지를 표현하기 위한 수단으로 카스의 역동성과 신선함을 상징하는 ‘파란색(Blue’)과 축제를 즐기는 관객을 대변하는 ‘이모지(Emoji)’를 조합한 블루모지(BLUEMOJI)’가 탄생했습니다. ‘요즘 젊은 세대들이 감정 상태를 직관적으로 표현하는 이모지에 익숙하다’는 점에 착안, 새롭게 탄생한 블루모지는 젊음을 대표하는 카스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표현하기에 안성맞춤인 캐릭터로 TVC는 물론 행사 현장에서도 맹활약하며 ‘새로운 너’를 만나볼 것을 응원했습니다.

▲2018 CBP의 BLUE ID 카드를 태그하고 행사장에 입장하는 블루모지의 모습

▲블루 컬러로 메이크업과 스타일링을 제공하는 ‘블루모지 스타일 존’

이런 키 콘셉트(Key Concept)를 관객들이 더욱 잘 경험할 수 있도록 행사 현장은 동선부터 치밀한 구성이 필요했는데요. 관객 입장에 맞춰 ‘블루모지 ID카드’를 배부하고, 입장하는 순간부터 ID 카드를 태그하면서 행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입장과 동시에 선착순으로 부채와 스티커 등 ‘블루모지 웰컴 키트’를 제공하고, 메인스테이지로 향하는 길목에는 블루 컬러를 포인트로 헤어와 메이크업 스타일링을 제공하는 ‘블루모지 스타일 존’, 개별 닉네임을 인쇄할 수 있는 ‘네임 플래그 키오스크’, ‘블루모지 포토월’ 등 관객들이 직접 개성을 표현하며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이색 체험존을 마련했죠.

▲2018 CBP 라인업이 담긴 공식 포스터

2018 CBP 라인업 역시 청춘들의 눈높이에 맞춰 역대급으로 구성했습니다. 젊은 세대들이 열광하는 힙합 뮤지션을 섭외, 완벽한 스웩으로 현장을 ‘뒤집을 수 있게’ 말이죠. 요즘 대세 힙합 레이블인 AOMG, MFBTY와 주석, 제시, 키썸 등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했고, 인기 DJ들의 개성 넘치는 테크노뮤직 등이 더해져 축제를 빛냈습니다.

▲불꽃놀이와 함께한 블루모지 DJ의 디제잉 타임

공연을 즐겁게 즐기기 위한 다양한 장치도 준비됐는데요. 언더브릿지 스테이지는 클럽과 흡사한 공간 구성을 통해 감각적인 음악 감상이 가능하도록 꾸며졌고, 야외 메인스테이지에선 보는 맛을 더해줄 물대포와 폭죽을 배치해 행사 전반에 활용했죠. 관객과 호흡하는 뮤지션의 모습을 더욱 가까이서 볼 수 있도록 중앙 무대를 돌출형으로 준비해 즐거움은 배가 됐습니다.

 

액티비티 체험으로 더욱 신나는 CBP

▲수중 림보를 즐기는 참가자들의 모습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는 공연 외 다양한 액티비티존을 구성해 브랜드 체험형 행사로도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2018 CBP 역시 다채로운 액티비티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수중에서 즐기는 ‘워터 림보’, 망치로 힘껏 내리쳐 힘을 뽐내는 ‘에너지 해머’, 나만의 빨대를 만드는 ‘블루모지 스트로우’, 팀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한 ‘슬링 샷 이벤트’, 물을 맞으며 사진을 촬영하는 ‘워터 드롭 포토존’ 등 간단하면서도 누구나 쉽게 참여 가능한 액티비티가 가득했답니다. (#해시태그를 사용한 인증샷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재미!) 더운 여름에 시원한 맥주와 즐기는 액티비티 덕에 관객들은 즐겁게 무더위를 날릴 수 있었죠.

 

맛도, 멋도, 음주도! 즐길 줄 아는 당신이 진정한 청춘

흥겨운 축제에 빠질 수 없는 묘미! 바로 음식과 음료(Food & Beverage) 아닐까요? 최근 인기인 푸드트럭 업체들로 구성된 F&B Zone은 쉽게 음식물을 섭취하면서도 특별한 맛과 멋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는데요. 길거리 음식의 차원을 넘어선 순대곱창, 오리철판 볶음밥, 휴게소 인기메뉴인 소떡소떡 등 다채로운 메뉴가 준비됐습니다.

물론 이런 맛과 멋에 맥주가 빠지면 섭섭하겠죠? 많은 분이 현장에서 맥주와 함께 다양한 먹거리를 즐기는 모습이었습니다.

올 상반기 카스가 월드컵 시즌을 맞아 ‘뒤집어버려’로 1%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면, 이번 CBP는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너를 만나봐!’란 키 메시지로 색다른 청춘들의 일탈(?)을 응원한 캠페인이었습니다. 누구나 양팔을 높이 들고 스웩 넘치는 공연과 함께 청춘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 현장의 모습이 생생하게 느껴지셨나요?

젊음을 공유하고 교감하는 카스 고유의 음악 페스티벌 CBP는 앞으로도 청춘과의 진솔한 소통에 계속 힘써 나갈 예정인데요. 더욱 새로워질 CBP에 여러분의 많은 기대 부탁드릴게요.

짜릿했던 행사의 이모저모.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그 열정을 함께 느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