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일기획, 클리오 광고제 8개 본상 수상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대표이사 사장 유정근)이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8 클리오 광고제(Clio Awards)’ 시상식에서 국내 광고회사 중 가장 많은 8개의 본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입니다.

 

세계 최고 클래스 광고 시상식서
본상 8개 수상, 국내 광고회사 중 최다

올해로 59회째를 맞은 클리오 광고제는 세계 최고 클래스 광고 시상식 중 하나입니다. 전세계에서 출품된 우수 캠페인들의 창의성을 평가해 그 중 상위 5% 이내에 드는 작품들에 상을 수여하는데요. 제일기획은 한국에서 진행한 2건의 공익 캠페인으로 동상 2개를, 네덜란드∙스페인∙홍콩∙인도 등 해외 캠페인들로 동상 6개를 받아 총 8개의 동상을 수상했습니다.

 

미세먼지, 불법 촬영물…
사회적 문제에 대한 크리에이티브 솔루션 제공

서울시∙희망브리지와 함께 진행한 ‘더스트씨(DUSTSEE)’는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해 배포한 캠페인입니다. 카메라가 비추는 화면에 공기 중 떠다니는 미세먼지 이미지를 확대해 보여줘 경각심을 높이고 인식변화를 유도해 호평을 받았죠.

▲ 2018 클리오 광고제에서 동상을 수상한 제일기획의 ‘더스트씨’캠페인

부산경찰청과 진행한 ‘스톱 다운로드킬(Stop Downloadkill)’은 불법 촬영물(몰카)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기획된 캠페인입니다. 영상 속 여성이 귀신으로 변하는 가짜 몰카 영상을 제작하고 온라인 파일공유 사이트를 통해 배포했는데요. 배포 후 2달 동안 몰카 영상을 보려던 사람들에 의해 5만1천여회 다운로드 됐으며, 같은 기간 몰카 유통량은 최대 21%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 2018 클리오 광고제에서 동상을 수상한 제일기획의 ‘스톱 다운로드킬’캠페인

 

글로벌 캠페인 2선도 수상 쾌거

한편 제일기획이 유럽에서 제작한 삼성전자 캠페인 2건도 각각 동상 1개씩을 받았습니다.

네덜란드에서 삼성전자와 진행한 ‘삼성 스마트 슈트(Samsung Smart Suit)’는 위치 감지 센서가 부착된 첨단 쇼트트랙 훈련복과 스마트폰 앱을 제작해 네덜란드 대표팀에 제공한 캠페인인데요. 온라인에서 4억6천만 번 이상 회자되며 브랜드 홍보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네덜란드 쇼트트랙 팀은 평창에서 올림픽 첫 금∙은메달을 획득하기도 했죠.

▲ 제일기획과 삼성전자가 네덜란드에서 진행한 ‘삼성 스마트 슈트’ 캠페인

삼성전자의 스페인 유방암협회 후원 1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삼성전자 유방암 환자 응원 캠페인도 수상의 영광을 안았는데요. 스페인에서 진행한  퓰리쳐상 수상 종군기자 마누 브라보(Manu Brabo)와 협업해 암과 싸우는 환자∙가족∙의료진의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상과 책을 제작하고 전시회를 개최해 현지에서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 스페인 유방암협회 후원 1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War Correspondents on Breast Cancer’ 캠페인

그밖에도 올해 국제 광고제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한 △ 제일기획 홍콩법인의 JBL(음향기기 브랜드) 인쇄 광고 ‘블록 아웃 더 카오스(Block Out the Chaos)’ △ 제일기획 인도법인의 시∙청각 장애인 의사소통 앱 ‘굿 바이브(Good Vibes)’ 등이 수상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