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011년부터 시작된 제일기획의 크리에이티브 컨설팅은 2013년 ‘The Answer Company’가
꾸려지면서 새로운 전기(轉機)를 맞았다. The Answer Company 본부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이디어 컨설팅·플래닝 조직으로 현재 7개 팀, 5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 중 컨설팅을 전담하는 조한상 팀장을 만나 제일기획의 크리에이티브 컨설팅 역량에 대해 들어 봤다.

그는 2014년 Best Idea Person(최우수 사원)에 선정되기도 했다.

 광고회사에서 컨설팅 업무를 도입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아이러니하게도 대한민국의 광고 비즈니스는 아이디어와 솔루션을 덤으로 주는

서비스라 생각하는 경향이 짙다. 사실 모든 클라이언트 니즈의 핵심은 아이디어와 솔루션인데도,
우리는 그간 그렇게 중요한 핵심을, 마치 맥주를 사면 거저 얹어 주는 ‘땅콩’처럼 생각해 왔다.
그것이 바로 The Answer Company의 출발점으로, 아이디어와 솔루션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는 비즈니스를 전개해 보고자 했던 것이다.

 일반적인 컨설팅 방식과 다른, The Answer Company만의 차별성은 어디에 있는가?

일반적으로 컨설팅사는 클라이언트에게 받은 시장 동향 같은 자료부터 검토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접근하지 않는다. 클라이언트에게 특별한 자료를 요청하지도 않을뿐더러
받는다 하더라도 크게 의존하지 않는다. 그것은 클라이언트가 생각하는 가이드북일 뿐이다.

예를 들어 클라이언트가 “이 커피를 어떻게 해 주세요”하며 과제를 주고, 갖고 있던 수많은
데이터를 제공했다고 치자. 그럼 보통은 자료 분석에 매달리면서, 말 그대로 커피를 어떻게
할 것인가부터 생각한다. 한마디로, 공부하고 나서 빈칸을 채우는 작업에 들어가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는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답을 제시하기 어렵다.
생각하는 방법을 바꿔야 한다. 우리는 일단 최대한 갈 수 있는 데까지 뒤로 물러난다.
그리고 그 끝에서 생각해 본다. “도대체 커피가 뭐지?” 하고 말이다.
사람들에게 커피란 어떤 의미와 욕망을 지니고 있으며, 그것을 방해하는 요인이 있다면
그게 무엇인지 생각을 ‘흘러가게’ 한다. 그러다 보면 하나의 가설이 나오는데,
그 가설이 가리키는 방향은 애초 클라이언트가 제시한 문제와는 다를 수도 있다. 하지만 괜찮다.

예를 들어 배가 아프다는 환자에게 의사가 그냥 복통약만 처방해 주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복통의 이유가 과연 배에 있을까?’를 의심해 보고, 진짜 원인을 찾아서 그에 맞는 처방을
내려야 하는 것이 ‘Answer’의 역할이다. 나는 이것을 ‘문제의 재정의’라고 말하는데,
아마도 그것이 Answer 컨설팅의 핵심이 아닐까 싶다.

 컨설팅에서 크리에이티브는 어떻게 발현되는가?


‘크리에이티브’에 대한 여러 정의가 있겠지만, 첫 번째 조건은 ‘오리지널’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요즘처럼 모든 정보가 빠르게 유통되고 확산되는 세상에서 무엇이 가장 오리지널한 것일까?
그건 바로 ‘나 자신’이다. 다시 말해서, 자기 안에서 끄집어 낸 답이 세상에서 가장 오리지널한
것이고, 당연히 가장 크리에이티브한 솔루션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아직도 많은 사람이 자기 자신을 들여다보는 일은 제쳐놓은 채 남에게만 관심을 갖는다.
과제가 떨어지면 손에 턱을 괴고 ‘나는 어떠한가?’를 생각해 봐야 하는데, 대개는 구글이나
네이버 검색부터 시작한다.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매달리는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찾은 타인의 생각에 살을 붙이고, 뼈대를 세운다. 그러니 딱히 틀린 답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딱히 이거다 싶은 답이 나오기 어려운 게 아닐까?

 컨설팅 업무가 안정화되는 데 주효했던 요인은 무엇인가?


컨설팅 업무는 성과가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고 규모도 크다.
단기적으로 성과가 나올 수 있는 성질이 아니다. 당장의 이슈에 집착하는 시스템에서는
컨설팅 역량을 키워가기 어렵다. 다행히 The Answer Company는 장기적 관점을
지지해 줄 수 있는 시스템이 만들어져 있고, 그 시스템이 컨설팅 업무를 지속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그런 점에서 The Answer Company의 수장인 최헌 상무님의 역할이 컸다고 본다.
양적 성장과 질적 혁신을 맞바꾸지 않으셨다. 다시 한 번 깊이 감사 드린다.

 지난해 진행했던 컨설팅 중 성공적이었던 프로젝트는?


컨설팅 프로젝트 자체가 보안 이슈가 있어 일일이 소개해 드릴 수 없는 점을 이해해 달라.
여러 건이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애착이 가는 건 미래 예측이라는 단순한 과제를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미래상으로 제시하고, 그 미래를 창출하기 위한 방법을 역제안 해
성공한 프로젝트다. 그리고 모 브랜드의 세계관을 설정하고 이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시켜 줬던 프로젝트를 통해 큰 보람을 느꼈다.

 2014년 제일 어워드 ‘Best Idea Person’에 선정됐는데 소감은?

일을 ‘일’로 만들지 않아서 받은 상인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과제를 대할 때 ‘해치워야’ 하는
귀찮고 성가신 것으로 생각하기도 한다. 그런 사람들과 일을 할 때가 가장 힘들다.
일 못하는 사람과는 함께 할 수 있지만, 재미없어 하는 사람과는 함께 하기 힘들다.
하고 싶어 못 견디는 일을 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하다.

 그렇다면 올해 계획은?


올해는 컨설팅의 범위를 래디컬하게 확장해 볼 예정이다. 특히 공간과 신제품 쪽에 관심이 많이 간다.
개인적으로는 아예 클라이언트와 함께 새로운 제품을 기획하고, 개발하고, 시장에 공동 론칭하는
컨설팅을 구상 중이며, 회사 차원에서는 리테일 공간 컨설팅에 대한 니즈가 다양해지지 않을까 생각된다.
올해 우리 팀의 화두가 ‘Radical’인 만큼 어디까지 컨설팅의 범위가 가능한지 도전해 보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