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모바일 메신저로 내 심정을 전하려다 보면 열마디의 말보다
이모티콘 하나가 더 나은 경우가 있죠.

풍부한 어휘와 표현을 담은 캐릭터의 몸짓과 표정이 나의 이야기를
친근하고 재미있게 전달해 받는 사람도 쉽게 이해하기 때문인데요. 
이모티콘이 인기를 얻으면서 모바일 메신저 업계에서는
꾸준히 캐릭터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큰 인기를 얻은 캐릭터는 애니메이션,
완구, 생활용품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되면서 그 인기를 확장하고 있고요.
요즘, 이렇게 ‘캐릭터 산업’과 캐릭터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캐릭터 마케팅(Character Marketing)’이 대세라고 하는데요.  
이번 마케팅 클라우드 주제는 귀욤귀욤 귀요미 캐릭터들이 맹활약하는 캐릭터 마케팅입니다.  


 

2010년, 서울시는 서울 시내 대중교통시스템  을 홍보하기 위해
간선버스를 주인공으로 한 애니메이션 를 제작했습니다.
방영 당시, EBS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평균 2%)을 기록할 만큼 좋은 성과를 거뒀는데요.
애니메이션의 성공으로 의 캐릭터들도 높은 인기를 누리게 됐죠.

지난해 3월 26일, ‘대중교통 이용의 날’을 맞아 서울시는 캐릭터,
‘타요’, ‘로기’, ‘라니’, ‘가니’를 한 달간 실제로 운행하기로 했는데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기 위한
마케팅 솔루션으로 캐릭터를 활용한 것이죠! 

▲ 이미지 출처: 서울시

결과는 대성공! 어린아이들은 물론이고 어른들에게도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타요 버스’는 운행을 연장하게 됐는데요.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루돌프 타요 버스’를
운행하면서 시즈널한 요소를 추가하고 서울시민들과 소통하는 캐릭터로 자리 잡으며
서울시의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것에도 일조했습니다.

▲ 루돌프 타요 버스, 이미지 출처: WIKIMEDIA COMMONS
 

서울시는 타요 버스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코미디 애니메이션 의 캐릭터를
활용해 서울 지하철에 ‘라바 테마 열차’를 편성, 운행하고 있답니다.

▲ 이미지 출처: 서울시
2000년에 만들어져 세계 150여 개국에 진출한 캐릭터 ‘뿌까’를 활용한 마케팅도 진행 중인데요.
외국인들에게도 친숙한 캐릭터이기 때문에 외국 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
광화문, 명동 등을 중심으로 서울 관광 안내 콘텐츠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2014년 연말부터 루돌프 타요 버스처럼 ‘뿌까와 함께하는 메리크리스버스’가 
도심을 누비고 있기도 하죠.  
우리 이웃님들도 타 보셨나요?  

▲ 이미지 출처: 서울시  


캐릭터 마케팅은 앞서 살펴본 서울시의 사례처럼 기존의 성공적인 캐릭터를
활용하기도 하지만 새롭게 캐릭터를 만들어 활용하기도 합니다. 
에쓰-오일의 ‘구도일(Goo-Doil)’캐릭터가 그 예인데요.

▲ 이미지 출처: S-OIL
 
제일기획은 소비자가 실제로 제품을 만져보고 볼 수 없어 명확하게 제품의 품질을
홍보하기 어려운 정유사의 마케팅 솔루션으로 캐릭터를 선택했습니다. 
귀여운 이미지의 실체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를 통해 제품과 브랜드를 대변하고
소비자와 소통하고자 한 것이었죠.

노란 기름방울 모양의 구도일 캐릭터는 등장하자마자 귀여운 외모로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캠페인 영상에 유명 광고 모델을 기용하는 것 대신 구도일 캐릭터를 활용하여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시장 내 장악력을 키울 수 있었습니다.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캐릭터도 있는데요.
고양시의 하얀 고양이 캐릭터입니다.

▲ 고양시의 고양이 캐릭터, 이미지 출처: 고양시 홈페이지
2011년 고양시는 600년 고양시의 역사를 담아 600살(?) 하얀 고양이를 제작했는데요.  
관공서의 다소 딱딱한 이미지를 깨고 귀여운 고양이를 소통 매개로 활용했습니다.  
SNS에서 고양이의 “~ 하는 고양.”, ” ~할 고양.” 등 애교 섞인 말투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네요.

더불어 ‘고양시’보다 ‘일산시’로 더 많이 알려진 잘못된 명칭을 바로 잡는 효과도 누리고요.    
여러분, 귀요미 캐릭터들의 맹활약 어떻게 보셨나요? 
캐릭터와 소통하고 즐기는 사이 브랜드 철학을 나누고 상품을 이해하게 되는 캐릭터 마케팅의 세계.
예전에는 아이들을 타겟으로 하는 캐릭터 마케팅이 많았지만 키덜트족 등 캐릭터를 향유하고
즐기는 어른들이 늘어나면서 어른들을 타겟으로 하는 캐릭터 마케팅도 활발한데요.
앞으로 또 어떤 캐릭터들이 우리를 즐겁게 해줄까요?  
마프로의 마케팅 클라우드는 새로운 주제로 다음 달에 돌아올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