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매거진] 소비자를 즐겁게 하는 브랜드! Enjoyable, 8월의 「Cheil」을 소개합니다!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근 소비 시장 전반을 강타하고 있는 ‘미(Me)코노미’, ‘포미족’ 등은 모두 ‘나’ 중심에 둔 소비 계층을 말하는 신조어인데요. ‘나심비’와 ‘소확행’의 가치관을 갖고 있는 이들은 자신이 직접 만들고 참여해 보고 싶은 욕구가 강하며, 수동적 소비에 머무르지 않고 스스로가 소비 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방향으로 움직이죠. 그런가 하면 제품을 있는 그대로 소비하지 않고 유희를 하듯 새로운 소비문화를 창조해 내는 흐름과 맞물려 커스터마이징 전략도 점점 확산되고 있는데요.

8월 제일기획 매거진은 ‘Enjoyable’이라는 주제로 브랜드의 커뮤니케이션 활동이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그들이 원하는 순간을 즐겁게 경험하도록 해 주고, 그 경험을 통해 다른 소비자들의 경험 욕구를 자극할 수 있는 전략에 대해 알아봅니다. 8월 매거진 「Cheil」에서 확인해보세요!

 

매거진 8월 호, <인생, 무상(人生務想)>에서는 사람들이 생산적인 에너지를 발휘하고 상상력을 발달할 수 있는 놀이를 통해 만들어가는 크리에이티브를 들여다봅니다.

<마케팅 레시피>에서는 소비자들이 제품에 자신이 좋아하는 취향과 감성, 니즈를 반영하는 ‘커스터마이징’에 대해서 소개하는데요. 개인의 취향을 만족시킬 뿐만 아니라 유희 본능까지 일깨우는 이 커스터마이징이 기존 식음료 및 패션 분야를 넘어 IT와 가전제품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속으로 점점 확대되고 있는 트렌드를 살펴봅니다.

한편, <테마툰>에서는 브랜드가 제시하는 방식을 벗어나 자신만의 취향을 놀이처럼 제품에 반영하는 소비자인 ‘모디슈머’에 대해 알아봅니다. 그리고, <Cheil’s up Ⅰ>은 삼성전자 갤럭시 S10의 신규 캠페인인 ‘Galaxy S10 Real Fan Story’의 제작 과정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Cheil’s up Ⅱ>은 가발의 확실한 차별화와 선 긋기를 통한 하이모 캠페인에 대해 소개합니다.

미디어에 광고를 집행하면 그 결과물이 수많은 데이터로 남는데요. 그 숫자들을 해석하면 캠페인 성과를 파악할 수 있고, 다음 캠페인에도 반영이 가능한데요. 단순히 숫자와 문자로 나열한 테이블을 통해서 파악하기 어려운 인사이트를 빠르게 발견하고 해석하기 위해 데이터를 한눈에 볼 수 있게 시각화할 필요가 있는데요. 미디어 데이터의 시각화를 통한 의미 있는 트렌드와 인사이트의 발견을 <미디어와이드뷰>에서 이야기해봅니다.

노는 게 뭐 어때서? 너에게 커스터마이징을 허하노라 소비의 재구성 브랜드, 소비자와 함께 놀다. 이모티콘, 브랜드가 말을 거는 방법 미디어 데이터의 자동시각화 나는 너에게 하나의 의미가 되고싶다. 가발이 주는 그 놀라움에 대해 무용과 무용 삼성전자 Eco bubble ASMR 외 부산국제광고제 심사위원 선정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