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ity] ‘추석엔 마음을 주세요’ 정관장 캠페인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코앞으로 다가온 민족 대명절 추석! 여러분은 이번 추석 연휴에 계획이 어떻게 되시나요? 오랜만에 가족들을 보러 고향으로 가시는 분들도 계실 테고, 일에서 벗어나 휴양지로 떠나는 분도 계실 텐데요. 이번 추석을 맞아 정관장에서는 ‘추석엔 마음을 주세요’ 캠페인을 론칭하여 대중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예전만큼 명절의 의미가 크지 않은 요즘, 추석의 의미를 환기시키고 가족 간에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전하는 것이 어떨까요? 훈훈했던 정관장 캠페인 현장을 들여다보았습니다!

 

“그런 마음 전하라고 명절이 있는 거군요~”
정관장 ‘추석엔 마음을 주세요’ 캠페인

자극적이고 단편적인 광고가 넘쳐나는 요즘, 매년 가족 간의 따뜻한 이야기를 담아내며 좋은 반응을 얻어왔던 정관장의 광고들을 기억하실 텐데요~ 이번에도 정관장은 추석을 맞아 론칭한 ‘추석엔 마음을 주세요’ 캠페인 영상에 동화 같은 감성의 일러스트로 가족의 스토리를 잔잔하게 그려내어 ‘힐링 광고’로서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모두가 공감한 ‘마음을 주세요’ 명절 시리즈
따뜻한 색감의 일러스트로 풀어낸 ‘추석엔 마음을 주세요’

이번 추석 캠페인에 앞서 지난 설에도 명절맞이 캠페인을 진행했었는데요. ‘설에도 마음을 주세요’ 캠페인 영상에서는 종합 편, 아이 편, 워킹맘 편, 노신사 편으로 나누어져 잔잔하고 따뜻한 감성으로 스토리를 풀어냈습니다.

 

누군가의 아들, 딸, 손자가
전하는 따뜻한 마음들

설 캠페인과 달리 일러스트로 그려낸 이번 추석 캠페인 영상은 각각 추석의 마음 편, 아들의 마음 편, 딸의 마음 편, 손자의 마음 편으로 제작되어 각 이야기마다 진솔한 사연을 담았습니다. 이번에도 정관장의 대표 모델로서 안성기 씨는 아버지에 대한 아들의 마음을, 김성령 씨는 어머니에 대한 딸의 마음을, 정해인 씨는 할머니에 대한 손주의 마음을 동화책을 읽어주는 듯한 감성적인 내레이션으로 표현해 감동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먹이고, 씻기고, 재우고 난 하나도 이렇게 힘든데
엄만 우리 셋을 어떻게 다 키웠을까?”

모두가 공감할 만한 ‘가족’에 대한 스토리를 담고 있는 만큼 모델들이 마치 자신의 이야기처럼 깊은 공감을 느껴 감정을 듬뿍 담은 내레이션을 선보였고, 특히 엄마를 향한 마음을 담은 김성령 씨의 떨리는 목소리는 녹음실에 있던 모든 스텝을 눈물짓게 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마음에 공감이 가시나요? 곁에 있을 때는 잘 못 느끼지만 막상 멀어지게 되면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게 돼 곤 하는데요. 이번 추석을 맞이하여 가족들에게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전하고, 맛있는 명절 음식도 즐기는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 바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