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방송 기간 동안 평균 시청률 8%를 넘어서며 전국적으로 신드롬을 일으킨 tvN 드라마 ‘미생’.
제일기획 DnA센터가 그 성공비결을 빅데이터 분석으로 증명했습니다. 

제일기획 빅데이터 분석 전문조직 제일기획 DnA 센터(Data and Analytics Center)는 미생 방영 시작일인 
지난 10월 17일부터 12월 16일까지 두 달 동안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검색, 등장인물 선호도 설문조사 등 
다양한 분석 방법을 복합적으로 활용해 미생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를 측정했는데요. 
 
소셜 미디어 버즈(buzz)량에서는 ‘장그래’가 압도적 1위를 기록했지만 온라인 검색량에서는 ‘안영이’, 
선호도 설문조사에서는 ‘오상식’이 각각 1위를 차지하는 흥미로운 결과가 도출됐습니다.

일반적으로 주인공 캐릭터에 관심이 쏠리는 것에 비해 ‘미생’은 장그래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관심을 많이 받은 ‘주인공급’ 캐릭터들이 다수 존재했고, 이들에 대한 꾸준한 감정 이입이
하나의 ‘사회적 현상(신드롬)’으로 확대됐습니다.  

 



▲ 소셜 미디어 주요 연관어 Top10

우선 미생과 관련된 소셜 미디어 버즈 약 19만 2천 건을 분석한 결과 ‘장그래(임시완)’가 21%로 가장 많이 언급됐습니다. 
2위인 ‘만화(웹툰)’, 3위인 ‘tvN’이 각각 8%와 7%로 나타난 것에 비하면 압도적인 수치죠. 

소셜 미디어는 특정 이슈에 대한 개인의 생각과 감정이 함께 모여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확산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분석 결과는 시청자들이 장그래의 캐릭터에 대해 
가장 많이 공감하면서 소통의 소재로 삼았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 메인 캐릭터 검색 비중 

반면 같은 기간 동안 2천여 명의 제일기획 디지털 패널들이 PC나 모바일을 통해 
직접 입력한 검색어 데이터에서는 ‘안영이’의 비중이 42.7%로 가장 높게 나왔습니다. 

약 3만 4천 건에 이르는 미생 관련 검색어 중에서 ‘안영이’, ‘강소라’, ‘강소라 드레스’등 
캐릭터와 배우에 대한 검색어가 장그래관련 검색어의 29.9%를 크게 앞질렀습니다. 

검색어 데이터는 사람들의 ‘행동’을 측정한 것으로 관심의 적극성을 살펴볼 수 있고, 검색 결과에 따라 
뉴스를 클릭하거나 쇼핑 정보를 찾아 보는 등 2차적인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합니다. 
검색 행동은 ‘알고 싶다’는 호기심에서 비롯된 것인 만큼, 시청자들이 안영이라는 캐릭터와 
배우 강소라를 선망의 대상으로 바라보았다는 분석이 가능합니다.  

▲ 캐릭터 선호도 설문조사 결과

마지막으로 종영을 앞둔 12월 12일~13일 이틀 동안 드라마 미생의 시청자 737명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를 물어 본 설문조사에서는 오상식이 31.9%의 지지를 얻었는데요.
장그래 25.8%, 안영이 12.1%를 제치고 1위에 올랐습니다. 

▲ 직업별 캐릭터 선호도 설문조사 결과

 
설문조사는 응답자의 연령이나 직업과 같은 인구통계학 정보를 활용한 분석이 가능합니다. 
이번 조사에서 오상식은 직장인(32.7%)과 주부(43.6%)가 가장 선호하는 캐릭터로 나타났고, 
장그래는 취업준비생(41.9%), 학생(34.7%)층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시청자의 특성에 따라 감정이입의 대상도 달라지는 현상이 설문 조사를 통해 명확하게 드러난 셈이죠. 
 
결국 미생의 인기 비결은 주인공 캐릭터들의 다양한 매력이 서로 시너지를 일으키면서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냈기 때문으로 분석되는데요. 
원작 웹툰의 스토리라인을 잘 살려 낸 연출력에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가 더해지면서 
캐릭터들의 다양한 매력은 더욱 빛날 수 있었고요. 그 결과 시청자들의 반응도 입체적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일 DnA 센터의 지현탁 센터장(마스터)은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드라마의 인기’라는 정형화되지 
않은 사회 현상에 대해서도 다양한 과학적 분석틀을 적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는데요. 
기존의 설문조사 방법 이외에도 소셜 미디어와 실시간 행동 데이터 등 제일기획이 보유한 다양한 
분석방법을 복합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보다 새롭고 과학적인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일 DnA 센터는 급변하는 마케팅 환경에서 미세하고 빠른 변화의 흐름을 포착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새롭게 출범한 빅데이터 분석 전문 조직인데요. 
소비자의 변화 속도가 마케터의 속도를 앞지르는 지금, 기존의 관점과 데이터 조사 방식으로는 
그 변화를 잡아낼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죠. 

이에 제일 DnA 센터는 제일기획이 40여 년간 쌓아 온 소비자에 대한 실전적 지식과 
소셜 미디어 및 실시간 행동 데이터의 수집/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이를 통해 얻어 낸 소비자 데이터를 온라인 미디어 구매 솔루션인 ‘미디어큐브’에 적용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과학적인 맞춤형 솔루션 제공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