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청춘에게 열정을 불어넣는 열정樂서의 시작! 

2011년 당시,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가 대중화되면서 20대의 목소리가 커지기 시작했습니다. 더불어 학자금 대출, 취업난 등의 문제가 대두되면서 사회적으로 ‘청춘’이라는 키워드가 주목받았는데요.

삼성그룹은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청춘들을 돕고 싶었습니다. 취업 선배이자 인생 선배인 삼성인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주고 그들에게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열정’을 심어주고 싶었죠. 그렇게 열정樂서는 시작하게 됐습니다.

처음에는 과연 삼성인의 이야기를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있을까. 청춘들에게 삼성인의 진심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 담당자로서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지만 열정樂서에 선 외부 강연자 못지않게 삼성인의 이야기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점차 열정樂서는 대한민국 대표 토크 콘서트로 자리매김하기 시작했고, 시즌1을 시작으로 시즌5, 그리고 마지막 ‘2014 OUTREACH’까지 무려 4년 동안 뜨거운 사랑을 받았습니다. 

 

열정樂서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특별한 세 가지

청춘들에게 잔소리만 늘어놓는  그저 그런 뻔한 강연을 만들기는 싫었습니다. 정말 그들의 처지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자 했는데요. 그래서! 열정樂서만의 차별을 두려고 했죠~ 지금부터 그 세 가지 차별화된 포인트를 소개해드립니다~

첫 번째, 열정樂서에는 스토리 전문가가 있다?!
어디에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이야기를 발굴하고 명확하게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 열정樂서는 ‘스토리 전문가’와 ‘방송작가’가 함께 했습니다. 이들은 사전에 강연자를 만나 어떤 이야기를 할지 함께 고민했는데요. 마지막 열정樂서, 잠실 편에 출연했던 류현진 선수를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두 번째, 열정樂서는 팔색조? 이보다 더 다채로운 강연은 없다!
열정樂서는 최대한 강연의 형식을 다변화하여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했는데요. 강연자 또한 삼성인을 포함해 정·재계, 문화계, 연예계, 스포츠계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를 섭외했죠. 각 분야의 강연자에 맞게 단순한 스피치가 아닌 여러 가지 형식의 강연을 기획했습니다.

세 번째, 여러분! 인생의 정답은 하나가 아니에요, 옴니버스 구성
한 편의 열정樂서는 하나의 주제를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기획했는데요. 많게는 네 개의 이야기를 담아서 진행했습니다. 강연자에 따라 각자 본인의 이야기로 주제를 풀어나갈 수 있도록 했죠.

 

4년간 이어올 수 있었던 열정樂서 비결은 시즌제! 

열정樂서 초기에는 더 많은 청춘을, 더 많은 사람을 만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점점 더 규모는 커졌고 찾아가는 곳곳에서 열렬한 환영을 해주셨습니다. 캠페인이 장기화 되면서 슬로건을 만들고 시즌제로 기획하게 됐죠.

 

11월 제일세미나를 마치며 

열정樂서는 사람을 중심으로 했던 캠페인입니다. 사람을 중심으로 만남을 기획하고 더 좋은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서 끊임없이 변화를 꾀하며 오랫동안 이어나갈 수 있었죠. 열정樂서를 통해 삼성 그룹의 이미지도 제고할 수 있었고요.

불안과 걱정, 초조함을 안고 숨 가쁘게 달려온 4년이었지만 그만큼 행복했던 캠페인이었습니다.  열정樂서는 끝이 났지만, 앞으로 삼성그룹은 또 다른 소통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여러분,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리고요. 11월 제일세미나, 최정민 프로의 포스팅이었습니다!

*11월 제일세미나 영상은 제일기획 페이스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