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1월 28일이 오기도 전에 인터넷은 ‘이날’에 관한 이야기가 봇물처럼 쏟아졌습니다.  
지난 11월 마지막 주 금요일이 미국의 대규모 세일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였기 때문인데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는 블랙프라이데이뿐만 아니라 해외직구 사이트와 직구 방법, 
세일 브랜드 등이 차지할 정도로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반응 또한 뜨거웠죠. 
 
“블랙프라이데이? 해외직구? 미국 세일?” 
도대체 미국에서 열리는 할인 행사가 우리와 무슨 관련이 있길래 너도나도 손꼽아 기다린 것일까요?
이번 시간에는 블랙프라이데이에 관한 궁금증을 파헤쳐봅니다. 

*해외직구: 해외 직접구매의 줄임말로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 온라인몰에서 상품을 직접 구매하는 것. 
 
 
 
 


 
 
블랙프라이데이란 미국의 추수감사절인 매년 11월 넷째 주 목요일 다음 날 금요일을 말하는데요. 
이날 미국의 모든 쇼핑몰과 상점들은 연중 가장 큰 할인행사를 진행한답니다.  
 
그런데 프라이데이가 금요일이라는 건 알겠는데, 왜 블랙프라이데이라고 부를까요? 
이유는 이날 유통업체의 회계장부가 적자(red ink)에서 흑자(black ink)로 돌아선다고 해서 블랙이 붙은 건데요. 
연말 쇼핑 시즌을 알리는 날이자, 연중 최대의 쇼핑이 이뤄지는 날이니 그 규모가 어마어마하죠. 

미국에서는 전날 밤부터 수많은 인파가 줄 서서 기다리는 풍경이 펼쳐지기도 한다고 해요.  

그렇다면, 블랙프라이데이가 우리나라 소비자들까지 사로잡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최근 이웃 여러분도 주위에 해외직구를 이용해 상품을 구매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셨을 거예요.
직접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다양한 상품을 싸게 살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인데요. 
 
블랙프라이데이에는 의류, 화장품, 가전제품까지 평소 가격의 절반 이하로 살 수 있다 보니 
합리적인 소비를 원하는 우리나라 소비자들 사이에선 직구족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나며 인기를 얻고 있는데요.  

긴 배송 기간과 교환 환불 등의 불편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여기에 구매대행이나 배송대행 서비스까지 활발해져 직구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도 
각자가 선호하는 구매방법으로 직구에 나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블랙프라이데이가 끝났다고 해서 세일 기간이 끝난 건 아닙니다. 이제부터 시작이죠. 
블랙프라이데이로 시작된 쇼핑 분위기는 추수감사절 다음 주 월요일인 사이버먼데이(Cyber Monday), 
박싱데이(Boxing day), 크리스마스 세일까지 이어질 전망인데요. 직구족들에겐 놓쳐서는 안 될 행사이기도 하죠.  

블랙프라이데이가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한다면 사이버먼데이는 온라인 할인행사입니다. 
이외에도 크리스마스 세일, 연말연시 세일 등 다양한 할인 행사가 열리고요. 
영국과 유럽 백화점 등에서는 크리스마스 전후 12월 24일부터 31일까지 박싱데이가 진행되죠. 
 
이렇게 해외에서 할인 행사가 계속되다 보니 해외 직구족을 잡기 위한 국내 유통업계의 마케팅이 뜨겁습니다. 
지금껏 할인 판매를 하지 않던 노세일 브랜드에서 대규모 할인행사를 진행하는가 하면 
국내 여러 온라인 쇼핑몰들이 모여 12월 12일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를 준비하고 있는데요. 
해외 구매가 어려운 소비자들을 위해 직구보다 싸게 판매한다는 게 이들의 전략. 
12월 12일 하루 동안 상품을 50% 이상 할인판매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제일모직도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를 선보입니다.  
삼성전자와 함께 12월 첫째 주 금요일을 ‘슈퍼프라이데이(Super Friday)’로 정하고,  
차별화된 프로모션으로 매년 고객이 기다리는 행사로 채워나가겠다는 전략인데요. 
12월 5일부터 28일까지 전국 1500여 개 매장 및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신개념 프로모션을 만날 수 있답니다.  
 
해외 크리스마스 할인 행사를 겨냥해 미리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준비한 곳도 있습니다. 
G마켓은 12월 14일까지 매일 3가지 크리스마스 인기 상품을 선정해 최대 61% 할인 판매를 진행하고요.
이베이코리아의 큐레이션 쇼핑사이트 G9는 12월 9일부터 2주간 크리스마스 상품과 마트 상품 
구매 시 결제 금액의 50%(최대 1만 원)를 돌려주는 ‘크리스마스 캐시백’이벤트를 진행한답니다.  
 
블랙프라이데이를 놓친 분들이라면 다양한 상품과 혜택이 가득한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를 노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 자료 출처: 공정거래위원회
 
요즘 너도나도 한다는 해외 인터넷 쇼핑하기.
여기에도 방법이 여러 가지라는 사실! 이웃 여러분은 어떤 유형인가요? 
 
간단하게 세 가지로 나눠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소비자가 구매대행 사이트에서 해외 상품을 구입하고 배송까지 받는 해외구매대행. 

두 번째, 소비자가 해외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입하고 직접 배송까지 받는 해외직접배송.
세 번째, 소비자가 해외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매하고, 배송 대행업체를 통해 배송을 받는 해외배송대행. 
 
해외배송대행의 경우 해외에 물류센터를 두고 소비자들이 구입한 물건을 물류센터로 받은 다음 
그곳에서 한국으로 다시 배송해주는 것을 말하는데요. 국내 배송이 쉽지 않은 상품을 구입할 때 유용하죠. 
또한, 언어 등의 문제로 직구에 어려움이 있다면 가격을 조금 더 주고라도 해외구매대행을 이용하기도 하고요. 
 


 
▲ 자료 출처: 공정거래위원회
 
잘하면 득템이지만 해외직구가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배송오류나, 배송지연, 반품 등에 있어서도 까다롭기 그지없죠.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해외 구매 유의사항을 지켜야 한다는 것!
 
공정거래위원회에서는 해외구매가 증가하는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해외직구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는데요. 해외구매 유형별로 알아두세요!   
 
첫 번째, 해외구매 대행을 이용할 때는 교환, 반품, 환불에 관한 안내를 꼼꼼히 체크해야 해요. 
해외배송 등을 이유로 교환 및 반품, 환불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요. 
해외구매 대행은 국내법이 적용되므로 제품을 공급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할 수 있답니다. 

두 번째, 해외 직접배송으로 상품을 구매할 때는 사기 사이트를 조심해야 합니다. 
물건을 구입했다가 가짜 상품을 받거나 신용카드 정보 수집을 위해 정보만 받는 경우도 있는데요.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가급적 확인된 유명 해외 쇼핑몰을 이용하고, 
지나치게 싼 가격으로 판매하는 곳은 이용을 자제해 주세요. 
또한, 국내에서 통용되는 규격치수와 다른 규격치수를 표시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꼼꼼하게 비교하시고요.  
 
세 번째,  해외 배송 대행을 이용할 때는 적합한 배송 대행지를 선택해야 해요. 
동일 국가라도 지역에 따라 세금 등이 다르고, 부피, 무게, 서비스등 배송 비용에 관한 항목이 
다를 수 있기 때문인데요. 무턱대고 구입했다가 해외 배송비와 세금으로 낭패를 보는 경우도 있답니다. 
또한, 배송 시 제품 누락, 분실 파손에 대비해 사전에 배송 조건과 보상내용을 확인하고 
이용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랍니다. 
 
무엇보다 해외 구매 소비자 피해가 발생했을 땐 한국 소비자원 137 상담센터 등에 
상담을 요청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답니다.  
해외구매대행, 해외직접배송, 해외뱅송대행 별 피해 대응책을 확인하는 것도 잊지마시고요.
 
싸고 좋은 품질의 제품을 찾아다니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이제는 
해외 온라인 쇼핑까지 눈을 돌리는 분들이 많아졌는데요. 
몇 가지 사항에 유의하셔서 구매한다면 합리적인 쇼핑이 되겠죠? 
 
또 하나! 국내 유통업체들도 소비자들을 위한 기분 좋은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으니 
곧 다가올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도 주목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