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중국을 대표하는 양대(兩大) 광고제 ‘ROI 페스티벌’과 ‘중국국제광고제’에서 잇달아 최고상을 석권했습니다. 
이번 수상은 중국 현지 광고회사는 물론 글로벌 광고그룹들과의 치열한 경쟁에서 최고상을 받았다는 것이 의미가 큰데요.
 
제일기획의 뛰어난 크리에이티브는 물론,
철저한 현지화 전략에서 비롯된 
광고주 대응 역량도 함께 인정받았기 때문입니다.  
 
 

 
 

 
 
제일기획은 지난 10월 상하이에서 열린 ROI 페스티벌에서 금상 8개를 비롯해 총 14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올해의 광고회사(The Best Creative 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고, 
이어 중국국제광고제(CIAF, China International Ad Festival)에서도 대상 2개 등 28개의 본상 수상. 
Advertiser, Creative, Digital, Campaign 등 총 4개 부문에서 최고상을 수상했습니다.
 
특히, ‘Best Campaign of Year’상의 경우 참가한 대행사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만큼 
글로벌 경쟁사들이 제일기획의 경쟁력을 인정했다고 볼 수 있죠. 
 
 
 
 
광고제에서의 뛰어난 성과는 경영 실적으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제일기획은 올해 중국에서 3분기 누적 매출총이익 1341억 원을 기록했고, 
이는 같은 기간 회사 전체(연결기준) 매출총이익 5676억 원의 약 24%에 해당합니다.  
본사를 제외한 단일 사업권역 중에서는 압도적인 1위! 
올해 말 중국 실적이 국내 실적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 제일기획 전체 3분기 누적 매출총이익 중 중국 비중
 
 
2014년은 제일기획이 중국에 진출한지 20년을 맞는 해입니다. 
이렇게 중국 사업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은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본토와 
홍콩, 타이완 등의 15개 거점에 있는 14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유기적으로 결합해
‘제일기획 중국총괄(CGC:Cheil Greater China)’ 체제를 구축하고 시너지를 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기존 광고주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는 한편 
현지 광고주 영입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지속적인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 제일기획의 중국 내 클라이언트 포트폴리오
 
오리온, 네이버 라인, 한국타이어 등 한국 기반 클라이언트 외에도 중국공상은행, 바이두, 
중신 쇼핑몰,  9F Bank, 연경 맥주, 이리 우유, 태강 보험, 중국 농업은행, KKBOX(온라인 음원서비스) 등 
굴지의 로컬 기업들을 광고주로 영입하면서 제일기획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왔는데요. 
모엣헤네시, 뉴발란스, 샘소나이트, 홍콩 디즈니랜드 등 글로벌 기업들의 광고 수주도 지속해서 이뤄지고 있죠.  
 
 
 
제일기획의 중국 비즈니스 성과는 중국 시장의 성장세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 
글로벌 광고시장 조사기관인 제니스 옵티미디어(Zenith Optimedia)에 따르면 중국 광고시장은 
지난 2011년 299억 달러에서 2013년 410억 달러로 불과 2년 만에 40% 가까이 성장했는데요.  
 
올해는 460억 달러를 기록해 일본(약 440억 달러 예상)을 제치고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의 광고시장으로 올라설 전망이라고 합니다.
 


 
 
  ▲ 조사기관: 제니스 옵티미디어(Zenith Optimedia)
 
국내 광고시장이 100억 달러를 넘지 못하고 정체된 것을 고려하면 
연평균 50억 달러 이상 규모가 확대되고 있는 중국 시장은 반드시 성공을 거둬야 할 ‘기회의 장’인 셈이죠. 
따라서 제일기획은 앞으로 중국총괄을 본사에 버금가는 ‘제2의 본사’로 키워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제일기획은 현지업체와 협력을 통한 미디어 사업 확대, e-커머스 시장 진출 등  최신 트렌드에 따라 
발 빠르게 신규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우수인재 영입과 지속적인 M&A를 통해 전통 광고는 물론, 
디지털과 리테일 부문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최근 요우커(중국 관광객)를 대상으로 한국 관광 정보 앱 ‘한국ing’을 론칭하며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을 구축하기도 했죠.
 


 
 ▲ 한국ing 앱 
 
 
제일기획 중국총괄의 아론 라우(Aaron Lau)대표는  
“글로벌 거대 광고회사들을 포함해 45만여 개에 이르는 광고회사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중국 광고시장에서 
제일기획은 전체 6위, 디지털 부문 4위에 이름을 올릴 만큼 성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제일기획은 
뛰어난 크리에이티브를 바탕으로 전통 광고는 물론 디지털ㆍ소셜미디어ㆍe커머스 등에 발빠르게 준비해 
지속적인 우위를 선점할 것입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성장가도의 중국 광고시장, 
그 안에서 펼치는 제일기획의 거침 없는 행보와 성과를 주목해주시고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