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남북한 언어 변환 앱 ‘글동무’를 개발해 탈북민의 언어 정착을 돕고 있는 제일기획이 이번에는 탈북민의 마음 건강 돌보기에 나섭니다.

2016년 1월 13일 제일기획과 삼성서울병원, 남북하나재단은 탈북민의 정신건강 회복을 돕는 ‘마음동무’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는데요. 이 날 협약식에는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권오정 삼성서울병원 병원 원장, 손광주 남북하나재단 이사장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글동무’ 앱을 만든 제일기획 임직원들이 칸 국제광고제 수상 사내 포상금을 의미 있게 사용할 방안을 찾던 중 탈북·정착 과정에서 마음에 상처를 입은 탈북민들을 돕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제일기획은 포상금에 회사의 매칭 펀드*를 더해 기금을 조성하고 탈북민의 정서적 정착을 돕자는 의미로 언어 정착을 돕는 앱 ‘글동무’에서 착안해 프로젝트 이름을 ‘마음동무’로 정했습니다.

실제로 많은 탈북민이 트라우마를 겪는 등 정신건강이 상대적으로 취약해 심리 상담 등 정신건강 회복을 위한 도움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통일부와 남북하나재단이 약 2천 명의 탈북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4 북한이탈주민 사회조사’에 따르면 ‘죽고 싶다’고 생각해 본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20.9%가 그렇다고 답해 일반 국민(6.8%) 대비 3배 이상 높게 나타났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사회정신건강연구소 정유숙 교수는 “특히 탈북 아동·청소년들은 어린 나이부터 특수한 경험과 환경에 노출되다 보니 학교생활 적응과 또래들과의 관계형성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 상황에 맞는 체계적인 심리상담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제일기획은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탈북민의 마음 건강을 돌보기 위해 삼성서울병원, 남북하나재단과 손을 잡았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은 사회정신건강연구소 소속 전문의들이 참여해 심리 치료 및 교육 프로그램과 교재를 개발하고 탈북민들의 증상에 따라 병원 진료 및 치료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북한이탈주민을 지원하는 남북하나재단은 전국 각지의 탈북 아동·청소년 대안학교에 ‘마음동무’ 프로젝트를 연결해주는 가교 역할을 맡습니다.

 

‘마음동무’ 프로젝트는 직접적인 수혜 대상인 탈북 아동·청소년과 더불어 학부모와 교사도 함께 참여하는 토탈 프로그램이라는 점이 특징인데요. 학생들에게는 별도의 수업시간을 할애해 마음 건강 관련 수업을 진행하고, 치료가 필요한 학생은 부모, 학교와의 협조를 통해 심리치료도 실시합니다. 또한 교사들에게 심리 교육법을 전수해 ‘마음동무’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교들이 탈북 학생들의 마음 건강을 지속적으로 돌볼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제일기획은 낮은 연령대에서 탈북 트라우마 치료 효과가 크다는 점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초등학생들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할 방침입니다. 초등학생 비중이 높은 대안교육 시설을 선정해 오는 3월, 프로젝트를 공식 론칭하고 향후 탈북 중·고등학생 대안학교에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제일기획 임대기 사장은 “마음동무 프로젝트는 탈북 학생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것은 물론 부모와 교사를 함께 교육함으로써 통일 교육의 시금석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매칭 펀드: 매달 제일러들이 기부한 금액만큼 제일기획도 동일한 금액을 매칭해 기부금을 조성하는 펀드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